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2017 올해의 인물-과학] 영웅과 간웅 사이에 섰던 이국종

탈북 병사 살린 ‘아덴만의 영웅’ “치료는 이벤트 아니다”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7.12.29(Fri) 09:48:05 | 1471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맥드리미(Mcdreamy).’ 워싱턴포스트는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49)를 이렇게 묘사했다. 미국 의학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에 나오는 매력적인 주인공 의사의 애칭이다. 이 교수의 별명이 하나 더 추가된 셈인데, 그는 2011년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인질을 구출하다 총상을 입은 석해균 선장을 살려내 ‘아덴만의 영웅’이라는 별명을 얻은 적이 있다.

 

이 교수가 다시 언론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건 지난 11월13일부터다. 이날 그의 손은 탈북 귀순 병사 오청성씨(25)의 생명줄이 됐다. 몸 다섯 군데에 총상을 입은 오씨는 이 교수에게 두 차례 대수술을 받았고, 11월20일 의식을 되찾았다.

 

비록 생명을 구했지만 이 교수는 곧 인권 침해 논란에 휘말렸다. 그는 브리핑을 통해 오씨 몸 안에서 나온 기생충과 분변, 옥수수 등을 언급했다. 그러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환자에 대한 예의가 아닐뿐더러 의료법을 위반한 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자괴감이 든다”면서 “환자 치료는 이벤트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의료계와 네티즌도 이 교수를 지지하고 나섰다. 결국 김 의원은 고개를 숙였다.

 

%A9%20%uC2DC%uC0AC%uC800%uB110%20%uCD5C%uC900%uD544


 

탈북 병사 목숨 구하고도 논란 휩싸인 명의

 

“이런 분이 대접받는 세상이 와야 한다. (이 교수가 이끄는) 중증외상센터 지원 예산을 늘려 달라.” 한 네티즌의 댓글이다. 곧 여론이 일었고, 국회가 화답했다. 여야는 지난 12월1일 중증외상센터 지원금을 212억원 늘리는 데 합의했고, 이에 따라 2018년 관련 예산으로 612억원이 편성됐다. 그런데 막상 이 교수의 반응은 담담했다. 그는 12월7일 국회 세미나에서 “예산이 저 같은 말단 노동자들에게까지는 안 내려온다”고 털어놨다. 외상센터의 열악한 현실과 관련해 “피눈물이 난다”는 말까지 덧붙였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2년 기준 국내 예방가능사망률(응급조치를 하면 살릴 수 있는 환자가 죽을 확률)은 약 35%였다. 제때 치료받지 못해 목숨을 잃는 환자가 10명 중 3명이 넘는단 뜻이다. 선진국이 10% 내외인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크다. 이 교수가 10여 년 전부터 외상전문 진료체계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일각에선 이 교수를 ‘쇼닥터’라고 비판한다. 본인의 인지도를 높이려고 자신의 성과를 부풀렸다는 것이다. 이런 얘기에 관해, 지난 8월 이 교수는 한 방송에서 “세상이 뒤에서 참 무섭다”라고 나지막이 말했다. 또 2010년 6월엔 한 언론에 이런 말도 남겼다. “살릴 수 있는 사람들이 죽어간다는 것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만 외상 환자를 살릴 수 있다. 그 누구의 관심도 받지 못하고 죽어가는 사람들을 보면 종이로 소나기를 막는 기분이 든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9.20 Thu
김정은의 서울 방문, 가장 극적인 이벤트 될 것
사회 > 지역 > 영남 2018.09.20 Thu
연극계 ‘미투’ 이윤택·조증윤, 유죄 선고 잇따라
Health > LIFE 2018.09.20 Thu
초기 전립선암, 수술 없이 초음파로 치료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09.20 Thu
갈수록 진화하는 무인 상점…암호 하나로 모든 쇼핑을
지역 > 경기/인천 2018.09.20 Thu
이재명 경기지사, 정부 일방주도 주택정책에 제동
경제 2018.09.20 Thu
[단독] 현대리바트, 가구 원산지 ‘은폐 의혹’에 입주민 ‘분통’
경제 >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9.20 Thu
 경영진에 직원의 언어를, 회사에 고객의 언어를 통역해서 알려주는 게 컨설팅 역할
경제 2018.09.20 목
외국계 증권사에 휘둘리는 한국 반도체
국제 > 한반도 2018.09.20 목
“평양 정상회담은 ‘허위 회담’” 美 매체의 혹평, 왜?
국제 2018.09.20 목
한국도 두손 들게 만드는 영국의 치열한 대입 경쟁
경제 2018.09.20 목
전기차 경쟁 뒤에 숨은 충전기 표준화 전쟁 가열
사회 2018.09.20 목
‘쿵쿵쿵’ 명절에 폭발하는 층간소음 갈등
한반도 2018.09.19 수
문대통령이 워싱턴에 전할 ‘플러스알파’ 메시지 주목
한반도 2018.09.19 수
北 동창리 발사장 폐쇄 “비핵화 본질적 측면선 무의미
정치 > 포토뉴스 2018.09.19 수
[동영상] 문재인-김정은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LIFE > Health 2018.09.19 수
추석 때 집중되는 비브리오 패혈증…상한 어패류 조심 또 조심
한반도 2018.09.19 수
[팩트체크] ‘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 정상은 합의했지만…
사회 2018.09.19 수
죽은 퓨마가 가죽 대신 남긴 교훈 ‘매뉴얼 마련’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