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삼성 스마트폰, 결국 중국에 밀렸다

2017년 3분기 페루 시장 점유율… 삼성 14%, 화웨이 18%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1.11(Thu) 18:35:0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남미 페루에서 삼성의 스마트폰 점유율이 중국 화웨이에 밀려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남미는 삼성이 꽉 잡고 있던 시장이었다. 하지만 중국 브랜드의 추격에 결국 페루에서 주도권을 빼앗기고 말았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1월8일(현지시각) 보도자료를 통해 “공격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화웨이가 삼성을 제치고 2017년 3분기 페루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출하량 기준)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화웨이의 점유율은 18%로, 2위인 삼성의 14%보다 4%포인트 높다. 이어 LG(13%), 모토롤라(12%), 베트남 통신업체 비텔(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2017%uB144%2010%uC6D416%uC77C%20%uB3C5%uC77C%20%uBB8C%uD5E8%uC5D0%uC11C%20%uB9AC%uCC28%uB4DC%20%uC720%20%uD654%uC6E8%uC774%20CEO%uAC00%20%uC790%uC0AC%uC758%20%uD504%uB9AC%uBBF8%uC5C4%20%uC2A4%uB9C8%uD2B8%uD3F0%20%27%uBA54%uC774%uD2B8%2010%27%uC744%20%uACF5%uAC1C%uD588%uB2E4.%20%A9%20%uC0AC%uC9C4%3DEPA%uC5F0%uD569


 

페루 스마트폰 점유율, 삼성이 화웨이에 1위 자리 내줘

 

삼성은 그동안 남미 전체에서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줄곧 지켜왔다. 글로벌 리서치업체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2015년부터 2년 동안 남미에서 삼성을 따라잡은 스마트폰 업체는 없었다. 지난해 1분기엔 최고 점유율인 40%를 찍었다. LG(10%)와 합하면 남미 스마트폰 시장 절반을 우리나라 업체가 차지하고 있었다. 당시 화웨이의 점유율은 7%였다. 

 

삼성은 페루에서도 2016년 3분기 기준 점유율 27%로 1위를 이어가고 있었다. 화웨이는 19%로 그 다음이었다. 그러나 1년 만에 상황이 역전됐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티나 루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선임연구원은 “화웨이와 모토롤라(중국 레노버가 2014년 인수), ZTE 등 중국 브랜드의 페루 시장 점유율을 모두 더하면 거의 40%에 달한다”고 했다. 삼성은 LG와 점유율을 합해도 27%에 그쳤다.

 

페루는 남미 국가 가운데 스마트폰 경쟁이 가장 치열해지고 있는 나라로 뽑혔다. 페루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연평균 2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2017%uB144%203%uBD84%uAE30%20%uD398%uB8E8%20%uC2A4%uB9C8%uD2B8%uD3F0%20%uCD9C%uD558%uB7C9%20%uAE30%uC900%20%uC810%uC720%uC728.%20%A9%20%uCE74%uC6B4%uD130%uD3EC%uC778%uD2B8%uB9AC%uC11C%uCE58%20%uC81C%uACF5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삼성 점유율 줄 것으로 예상돼

 

화웨이는 페루뿐만 아니라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성장세를 넓혀가고 있다. 오는 2월 화웨이는 고급 스마트폰 ‘메이트 10 프로’를 미국에 출시할 예정이다. 이 모델은 화웨이가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AI) 칩셋을 탑재한 제품이다. 삼성과 애플이 양분하다시피 하던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현재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는 삼성과 애플에 이어 점유율 3위에 올라와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올해 화웨이의 전 세계 예상 출하량이 1억 645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의 1억 5600만대에 비해 5.4% 늘어난 수치다. 반면 삼성의 경우 지난해 3억 1980만대에서 올해 3억 1530만대로 1.4% 줄 것으로 추측됐다. 이에 따라 점유율도 20.5%에서 19.2%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국제 > LIFE 2018.12.12 Wed
日, 남성끼리 연애 그린 지상파 드라마 인기
국제 2018.12.12 Wed
TIME ‘올해의 인물’에 ‘진실수호 언론인들’ 선정
정치 2018.12.12 Wed
한국당, ‘나경원 카드’로 계파 화합 이룰 수 있을까
사회 2018.12.12 Wed
버티는 일본…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가능할까
사회 2018.12.12 Wed
“미진했던 역사 청산의 기회…일본에 우리 입장 분명하게 보여야”
OPINION 2018.12.12 Wed
[시론] 권력과 기다림은 반비례 관계에 있다는데…
경제 2018.12.12 Wed
치밀한 전략 숨겨진 이재용의 인도 결혼식 참석
사회 2018.12.11 Tue
[우리는 행복합니까①] 한국 행복 57위, 개인 행복 50점
사회 2018.12.11 Tue
‘민갑룡號’ 경찰개혁 갈 길 멀다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2.11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상대방 허락 구하고 싶다면?
한반도 2018.12.11 화
[단독] 해체된 GP 잔해, ‘피스 굿즈’로 부활한다
경제 2018.12.11 화
‘13월의 세금폭탄’을 피하는 방법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2.11 화
김정은 이미지 변신의 걸림돌 ‘장성택·김정남’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2.11 화
여‘성폭력’ 방지는 국가의 기본이다
정치 > 포토뉴스 2018.12.10 월
[동영상] 들개정신 김성태 원내대표
경제 > 국제 2018.12.10 월
승자 없는 닛산의 ‘파워게임’
LIFE > Culture 2018.12.10 월
이베이서 배동신 화백 추모 10주기 전시회 열려
사회 2018.12.10 월
각계 도움에도…미얀마 실종 한인, 2주 넘게 생사 불명
LIFE > Health 2018.12.10 월
안면 마비 치료, 최초 3주가 골든타임
LIFE > Health 2018.12.10 월
“식품 살 때 중금속보다 방사능이 더 걱정”
LIFE > Culture 2018.12.10 월
“한·일 갈등은 언론이 만들어낸 것”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