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MB 검찰 소환 조사, 설 전에 이뤄질까

문무일 총장 "절차 잘 따르겠다"…이재오 “소환되는 일 없을 것”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1.18(Thu) 17:31: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이명박 전 대통령도 결국 검찰청 문턱을 넘게 될까.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을 둘러싼 측근들의 구속과 진술이 잇따르면서,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기색이 짙어지고 있다. 

 

암운이 드리우기 시작한 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구속되면서다. MB 정부 청와대에서 요직을 맡았던 두 사람은 1월17일 나란히 구속됐다. ‘MB집사’로 불렸던 김 전 기획관은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4억원을 불법으로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uC774%uBA85%uBC15%20%uC804%20%uB300%uD1B5%uB839%uC774%201%uC6D417%uC77C%20%uC624%uD6C4%20%uAC15%uB0A8%uAD6C%20%uC0BC%uC131%uB3D9%20%uC0AC%uBB34%uC2E4%uC5D0%uC11C%20%uAC80%uCC30%uC758%20%uD2B9%uC218%uD65C%uB3D9%uBE44%uC218%uC0AC%uC640%20%uAD00%uB828%uD55C%20%uC785%uC7A5%uC744%20%uBC1D%uD788%uB358%20%uC911%20%uAE30%uCE68%uD558%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MB 측근 2명 구속… 윗선에 대해선 침묵

 

김백준 전 기획관이 검찰의 눈에 들어온 배경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있었다. 원 전 원장이 특활비 횡령 혐의와 관련해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김 전 기획관이 ‘청와대 기념품 비용이 모자라다’는 이유로 돈을 요구했다”고 진술한 것이다. 다만 누구의 지시로 특활비를 건넸는지에 대해선 입을 열지 않았다고 한다. 김 전 기획관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김진모 전 비서관의 경우, 국정원 특활비 5000만원을 받아 누군가에게 전달했다는 혐의가 적용됐다. 그는 이에 대해 일부 인정했다. 하지만 역시 누가 지시했는지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돈이 청와대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을 제기한 장진수 전 총리실 주무관에게 입막음용으로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비서관의 배후에 있는 ‘누구’를 쫓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은 검찰에 “2008년 이 전 대통령과 독대해 ‘이런 식으로 국정원 돈을 가져가면 문제가 된다’고 얘기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사실이라면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 수수에 개입했음을 보여주는 결정적 증거가 된다. 김 전 실장은 김 전 기획관에게 2억원을 전달한 장본인이다.

 

 

‘누구’는 누구?… MB, “나에게 책임 물어라”

 

결국 이 전 대통령도 입을 열었다. 그는 17일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성명서를 통해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한다면, 그 시기는 언제쯤일까.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런 속도라면 설 전에 이뤄질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uC774%uBA85%uBC15%20%uC815%uBD80%20%uC2DC%uC808%20%uAD6D%uAC00%uC815%uBCF4%uC6D0%uC73C%uB85C%uBD80%uD130%20%uBD88%uBC95%20%uC790%uAE08%uC744%20%uC218%uC218%uD55C%20%uD610%uC758%28%uD2B9%uC815%uBC94%uC8C4%uAC00%uC911%uCC98%uBC8C%uBC95%uC0C1%20%uB1CC%uBB3C%uC218%uC218%29%uB85C%20%uAD6C%uC18D%uB41C%20%uAE40%uC9C4%uBAA8%20%uC804%20%uBBFC%uC8152%uBE44%uC11C%uAD00%uC774%201%uC6D418%uC77C%20%uC624%uD6C4%20%uC870%uC0AC%uB97C%20%uBC1B%uAE30%20%uC704%uD574%20%uD638%uC1A1%uCC28%uC5D0%uC11C%20%uB0B4%uB824%20%uC11C%uCD08%uAD6C%20%uC11C%uC6B8%uC911%uC559%uC9C0%uAC80%uC73C%uB85C%20%uB4E4%uC5B4%uC11C%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노회찬, “설 전에 MB 소환 이뤄질 수 있어”

 

다만 검찰은 말을 아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 전 대통령을 언제쯤 소환할 생각인가’란 기자의 질문에 “절차를 잘 따르겠다”고 짧게 답했다. 국정원 특활비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의 관계자는 18일 “(소환 시기에 대해) 내부에서 전혀 알려진 게 없다”고 했다. 

 

한편 친이계 좌장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책임이 나에게 있다’는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수사를 받겠다는 것과 다른 얘기”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18일 가톨릭평화방송에 “(이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운다는 것은 그야말로 표적하고 기획해서 정치보복하는 것”이라며 “그럴 일은 없을 것이고, 없어야 된다”고 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연재 > LIF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2.11 Tue
여‘성폭력’ 방지는 국가의 기본이다
경제 > 국제 2018.12.11 Tue
승자 없는 닛산의 ‘파워게임’
정치 > 포토뉴스 2018.12.10 Mon
[동영상] 들개정신 김성태 원내대표
사회 2018.12.10 Mon
각계 도움에도…미얀마 실종 한인, 2주 넘게 생사 불명
Culture > LIFE > 지역 > 경기/인천 2018.12.10 Mon
이베이서 배동신 화백 추모 10주기 전시회 열려
Health > LIFE 2018.12.10 Mon
안면 마비 치료, 최초 3주가 골든타임
Health > LIFE 2018.12.10 Mon
“식품 살 때 중금속보다 방사능이 더 걱정”
Culture > LIFE 2018.12.10 Mon
“한·일 갈등은 언론이 만들어낸 것”
Culture > 연재 > LIFE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12.10 Mon
시인 김기림의 재발견 “온순하며 사려 깊고…”
LIFE > 연재 > Health > 서영수의 Tea Road 2018.12.10 월
대만 차(茶) 산업의 뿌리 다다오청을 가다
OPINION 2018.12.10 월
[한강로에서] 김정은 답방에 쌍수 환영 쉽지 않다
사회 2018.12.10 월
[단독] 소비자 기만하는 랜드로버…난리 쳐야 보상, 조용하면 호구
사회 2018.12.10 월
아이돌 출신의 고백 “랜드로버 공짜로 줘도 안타”
정치 2018.12.10 월
밥그릇 챙기려 주판알 튕기는 민주·한국당
정치 2018.12.10 월
흔들리는 청와대…‘내부 알력설’부터 ‘집단 항명설’까지
한반도 2018.12.09 일
김정은 연내 답방 무산되나…청와대 “기다리는 중”
LIFE > Culture 2018.12.09 일
“다시 젊은 나라 만들려면 ‘만혼’을 ‘조혼’으로!”
LIFE > Culture 2018.12.09 일
[New Book] 《걷는 사람, 하정우》 外
LIFE > Sports 2018.12.09 일
벤투 효과?…한국 축구 ‘외국인 감독’ 바람 분다
국제 2018.12.09 일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의 진짜 배경은 ‘전기차’?
사회 2018.12.08 토
멈춰 서고, 탈선하고…철도 이상징후 심상찮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