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여류시인'이란 말, 이상하지 않아요?

'여혐(女嫌)'의 두 얼굴

노혜경 시인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1.28(Sun) 15:00:00 | 147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최근 두 유명한 여성이 서점을 열었다. 시인 김이듬의 ‘이듬 책방’과 가수 요조의 <책방무사>다. 이들을 지칭하는 신문기사에는 이들의 성별이 여성임을 드러내는 표지가 거의 없다. 그냥 김이듬 시인, 또는 시인 김이듬, 그냥 뮤지션 요조 또는 가수 요조.

 

‘여류시인’이라는 말이 있다. 시인이 생물학적으로 여성이면, 그는 그냥 시인이 아니라 ‘여류시인’이라 불리고, 그가 쓴 시는 앞에 수식어가 따로 붙어 ‘여류시’라 불리던 시절이 있었다. ‘여류’란 여성을 차별해 부르는 말이므로 폐기돼야 하고, 여성인 시인도 남성인 시인과 마찬가지로 시적 역량으로 평가돼야 한다는 주장을 펼친 1990년대 후반 여성시운동의 결과로 문단 자체에선 ‘여류시’ 또는 ‘여류시인’이란 말이 거의 사라졌지만, 다른 분야에서는 ‘여류’란 말을 심심찮게 듣는다. 심지어 신문에서도, 좀만 나이 들었다 싶은 필자는 거의 예외 없이 여성인 예술가를 지칭할 때 꼭 ‘여류’를 앞세우곤 한다.

 

‘여류’라는 말이 처음 등장한 것은 1920년대부터 등장한 ‘신’여성들 때문이었다는 것이 정설이다. 여전을 나오거나 유학을 다녀와서 남성들의 사회 영역에 발을 내디딘 여성들은, 패션에서 사생활까지 온통 주목의 대상이었다. 반드시 문필가가 아니라도 여기저기 매체에 다양한 글을 써서 ‘여류문사’라 불리게 된 일군의 지식인 여성들은 언제나 화제의 중심이 되었다. 즉 ‘여류’란 특출한 여성을 가리켰다. ‘여류’라는 특별한 집단에 속한 여성. ‘남류’와 구분하기 위해서 생긴 말이 아니라, ‘여성들 중 특별한 부류’.

 

%uC2E0%uC5EC%uC131%uC758%20%uB300%uD45C%20%uC778%uBB3C%uC774%uB77C%20%uD560%20%uC218%20%uC788%uB294%20%uD654%uAC00%20%uB098%uD61C%uC11D%28%uC67C%uCABD%29.%20%uC774%uD63C%uD558%uAE30%20%uC804%204%uB0A8%uB9E4%uB97C%20%uB454%20%uB098%uD61C%uC11D%uACFC%20%uAE40%uC6B0%uC601%20%uBD80%uBD80%20%A9%20%uC0AC%uC9C4%3D%uB274%uC2A4%uBC45%uD06C%uC774%uBBF8%uC9C0


 

‘여류’란 말은, ‘여성혐오’란 반드시 여성을 비하하거나 모욕하는 방식으로뿐 아니라 치켜세우고 보살피는 방식으로도 드러난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 여류란, 단순히 성별을 알리기 위해서 붙이는 접두사엔 ‘류’라는 말을 쓰지 않는다. 여학생, 여가수 등을 생각해 보면 금세 알 수 있다. 그래서 한때는 스스로를 ‘여류’라 부르고 싶어 한 ‘여류’들도 있었다.

 

이렇게 되자 ‘여류’라는 말은 이중적으로 쓰였다. ‘여류’라 불린 여성과 그렇지 못한 여성이 차별됐다. 정확히 말하면 ‘여류’라고 불려야 세상의 무대에 등록될 수 있었고 나머지는 없는 존재였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여성은 아무리 뛰어나봐야 ‘여자일 뿐’이라는 차별 또한 여전히 고수됐다. 문사와 ‘여류’문사. 시인과 ‘여류’시인, 작가와 ‘여류’작가. 이렇게만 놓고 보아도 ‘여류’라는 말이 지닌 ‘2등 인간화 효과’를 인지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여류’가 사회적으로 용납되기 힘든 언행을 했다고 간주될 때의 응징은 훨씬 더 가혹했다. 우리가 지금 ‘선각자들’이라고 부르는 여성 선배들, 나혜석·전혜린 등이 걸어간 삶을 조금만 반추해 보아도 마음이 슬퍼진다.

 

신여성이란 말이 죽은 말이 된 지금도 ‘여류’란 말은 돌아다니고 있다는 것이야말로, 우리 사회의 여성혐오의 깊이와 끈질김을 드러내준다. 무심코 사용하는 말 속에 이런 비하와 차별이 숨어 있다면, 이런 말들을 드러내 비판하는 여성들의 말에 귀 좀 기울이시는 게 어떨까.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1.16 Fri
[청년 멘토의 민낯①] ‘꿈의 직장’이던 마이크임팩트를 떠난 이유
사회 2018.11.16 Fri
[청년 멘토의 민낯②] 한동헌 대표 “임금체불 논란, 경영 가치관 바뀌어”
경제 2018.11.16 Fri
“이중근 부영 회장 1심, 공개된 증거도 무시됐다”
한반도 2018.11.16 Fri
뉴욕타임스가 ‘가짜뉴스’?…北 놓고 사분오열하는 韓·美 여론
경제 > 국제 2018.11.16 Fri
[Up&Down]  앤디 김 vs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회 2018.11.16 Fri
진실은 가려진 채 혐오만 난무하는 ‘이수역 폭행’ 사건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5 Thu
 [포토뉴스] 2019년도 수능 끝. 이제 부터 시작이다.
경제 2018.11.15 Thu
용산기지 활용 방안 놓고 ‘동상이몽’
LIFE > Health 2018.11.16 금
[치매③] 술 마셨어요? 치매 위험 2.6배 높아졌습니다!
정치 2018.11.16 금
[단독] “옛 친이계까지 아우르는 보수 단일대오 절실”
LIFE > 연재 > Health > 서영수의 Tea Road 2018.11.15 목
대만 타이난에서 조우한 공자와 생강차
경제 2018.11.15 목
유명 프랜차이즈가 상표권 확보에 ‘올인’하는 이유
LIFE > Health 2018.11.15 목
충치보다 훨씬 무서운 ‘잇몸병’…멀쩡한 생니 뽑아야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1.15 목
도시재생 사업, 일본에서 해답 찾는다
사회 2018.11.15 목
“도시재생사업의 출발점은 지역공동체”
LIFE > Health 2018.11.15 목
[치매②] “세계는 ‘親치매’ 커뮤니티 조성 중”
경제 > 연재 > 대기업 뺨치는 중견기업 일감 몰아주기 실태 2018.11.15 목
3세 승계 위해 ‘사돈댁 일감’까지 ‘땡긴’ 삼표그룹
한반도 > 연재 > 손기웅의 통일전망대 2018.11.15 목
‘다 함께 손잡고’ 가야 한반도 평화 온다
사회 2018.11.15 목
해외입양인 윤현경씨 가족 42년 만의 뜨거운 상봉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4 수
[포토뉴스]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결론'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