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말 못할 여성 탈모의 고민, 한약으로 치료한다

[김철수의 진료 톡톡] 5년 된 탈모, 1년 만에 효과

김철수 가정의학과 전문의·한의사·치매전문가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1.28(Sun) 10:00:00 | 147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K양은 초경이 시작되던 중학교 1학년 무렵에 자궁에 혹과 난소에 물주머니인 낭종이 발견돼 수술을 받고 얼마 지나지 않아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했다. 탈모 치료로 유명한 여러 곳에서 한약 또는 양약 치료를 다 받아봤지만 탈모가 계속돼 머리가 완전 탈모로 진행됐고 약 5년이 지났다.

 

가족 중에 특별한 병을 앓는 사람이 없고 대머리인 사람도 없다. K양은 평소 건강했으며 탈모 원인 중 하나인 갑상선 질환, 류머티스, 아토피 등 면역질환도 없다. 사춘기는 특히 성적인 문제에 예민한 시기인데, K양에게는 자궁과 난소를 수술 받아야 했던 심리적 스트레스가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됐다. 이런 충격적인 스트레스가 탈모의 주된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이고, 심한 탈모로 인한 스트레스가 악순환을 일으키면서 탈모가 호전되지 않은 것으로 보였다.

 

%A9%20%uC2DC%uC0AC%uC800%uB110%20%uBC15%uC815%uD6C8


 

탈모 스트레스로 악순환

 

대머리는 종류가 많지만 남성형 탈모, 여성형 탈모, 원형 탈모, 휴지기 탈모가 대표적이다. 남성형 탈모는 이마가 M자형이 되거나 심하게 벗겨지고 정수리 부분의 머리카락이 잘 빠진다. 유전과 호르몬의 영향을 받지만 남자에게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고 간혹 여자에게도 남성형 탈모가 생기기도 한다. 여성형 탈모는 원인이 정확하지는 않지만 역시 남성호르몬의 일종인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의 영향을 받아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고 머리 윗부분의 머리카락이 잘 빠지고 중간 가르마 부위의 머리가 성글어지는 특징이 있다. 원형 탈모는 자기 몸을 적으로 알고 과민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자가면역 질환이 원인이 되며, 주로 부분적으로 빠지지만 여러 곳에 발생하거나 심하게 생기면 두피의 완전 탈모가 생길 수도 있다. 휴지기 탈모는 주로 정신적 스트레스가 원인이 되며 질병이나 영양실조로 발생하기도 하며 머리카락이 뭉치로 빠지게 된다.

 

K양은 두피가 완전 탈모된 상태로 휴지기 탈모가 진행 중이며 원형 탈모와 여성형 탈모도 섞여 있었다. 간간이 머리카락이 가는 실처럼 머리에 붙어 있었다. 여드름도 많은 편이며 생리도 비교적 불규칙했다. 여전히 탈모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해 호전되지 않고 악순환을 겪고 있으며 호르몬 불균형도 있는 상태였다.

 

K양은 한약 치료를 원했다. 의학적 지식을 한의학적 사고로 이해하고 진맥한 결과와 연계해 한방치료 방침을 결정했다. K양은 탈모 원인인 스트레스가 심하고 오래된 상태로 부신피질호르몬과 수질호르몬, 그리고 성호르몬의 불균형을 유발하고 이로 인해 자율신경실조증과 면역기능 과민을 유발하면서 탈모라는 신체적 질병이 일어나고 있는 상태로 분석됐다. 한의학으로 설명하면 기체(氣滯)가 심하고 오래돼 기의 분화(氣의 分化, 스트레스로 인해 체질이 바뀜)가 생기면서 습담열풍(濕痰熱風)이라는 병을 일으키고 있는 상태였다. 습담은 부종과 독소와 비슷한 개념으로 자가면역 질환의 원인이 되고, 열풍은 자율신경실조증의 증상과 유사한 개념이다. 습담열풍을 치료하는 복령, 반하, 시호, 황금, 방풍 등 한약재와, 진맥으로 볼 때 신과 폐가 약해 신음을 보하는 숙지황, 폐를 보하는 맥문동 등 한약재를 첨가했다. 1년 이상 한약으로만 치료해, 5년 이상 탈모로 고생하던 K양은 가발을 벗게 됐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Health > LIFE 2018.12.13 Thu
[플라스틱 지구⑤] “플라스틱 대체품, 금속·목재 부적합”
사회 > 지역 > 호남 2018.12.13 Thu
“찬물로 씻으라고?”…조선대 기숙사 엄동설한 ‘찬물 논란’
Health > LIFE 2018.12.13 Thu
목 뻐근하고 오래 걷기 힘들면 목뼈 이상 신호
경제 > 연재 > 주택에 대한 불편한 진실들 2018.12.13 Thu
북유럽 국가들은 정말 다 내 집이 있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2.13 Thu
찾아가는 서비스, 컨시어지 경제
사회 > 연재 > 똑똑, 대사관 2018.12.13 Thu
“핀란드 복지·교육이 부러워? 신뢰 사회부터!”
사회 2018.12.13 Thu
[우리는 행복합니까③] 그래도, 행복은 있다
사회 > 지역 > 충청 2018.12.13 Thu
“청년이 살아야 도시재생 활성화 가능”
사회 2018.12.13 Thu
카풀앱 숨죽이고 있지만 “택시도 그 편리함 인정한다”
LIFE > Health 2018.12.13 목
35세 이상 여성들 중 절반이 생기는 ‘자궁근종’
경제 2018.12.12 수
[단독] 세종공업 오너 일가 골프장에서 파열음 나오는 까닭
LIFE > Health 2018.12.12 수
멀고 먼 암 정복의 길…‘면역항암제’도 아직은...
사회 2018.12.12 수
“도시재생 사업, 긴 안목을 갖고 입체적으로 이뤄야”
갤러리 > 한반도 > 포토뉴스 2018.12.12 수
[포토] 남북, 시범철수 11개 GP 상호검증…‘정전협정 후 처음’
사회 2018.12.12 수
[우리는 행복합니까②] 불행의 조건 ‘소확행·미세먼지·취업난’
경제 2018.12.12 수
“나는 이런 프랜차이즈 CEO가 좋다”
LIFE > Health 2018.12.12 수
7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뇌졸중 발생 위험 높아진다
경제 2018.12.12 수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피해자 보상, 출구가 보인다
국제 > LIFE > Culture 2018.12.12 수
日, 남성끼리 연애 그린 지상파 드라마 인기
국제 2018.12.12 수
TIME ‘올해의 인물’에 ‘진실수호 언론인들’ 선정
정치 2018.12.12 수
한국당, ‘나경원 카드’로 계파 화합 이룰 수 있을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