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위기마다 흔들린 대우건설, 위기를 기회 삼은 호반건설

송응철 기자 ㅣ sec@sisajournal.com | 승인 2018.02.06(Tue) 13:39:00 | 1477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건설 명가’다. 그러나 지금까지 주인이 네 번이나 바뀌는 등 영욕의 세월을 겪었다. 대우건설이 설립된 것은 1973년이다. 대우실업과 영진토건이 합병하면서 탄생했다. 국내 대형 SOC 건설사업 등으로 사세를 확장했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대우건설을 앞세워 세계시장 공략에 나섰다. 대우건설은 대우그룹이 1997년 삼성그룹을 제치고 현대그룹에 이어 재계 2위에 오르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런 대우건설이 흔들리기 시작한 것은 1998년 ‘IMF 사태’가 터지면서다. 1999년 대우그룹이 공중분해되면서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에 들어갔다. ㈜대우가 대우건설과 대우인터내셔널(현 포스코대우)로 쪼개졌고, 한국자산관리공사(KAMCO) 관리 아래 구조조정 작업을 벌였다. 그 결과, 대우건설은 워크아웃을 졸업했고, 2006년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매각됐다. 당시에도 ‘새우가 고래를 삼켰다’는 말이 나왔다. 대우건설의 자산 규모가 6조원대였던 데 비해 금호아시아나그룹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2조원대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uC11C%uC6B8%20%uC885%uB85C%uAD6C%20%uC2E0%uBB38%uB85C%20%uB300%uC6B0%uAC74%uC124%20%uBCF8%uC0AC%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그럼에도 대우건설은 계속해서 강세를 보였다. 2006년 건설사 시공능력평가에서 1위에 올랐고 2008년까지 선두자리를 유지했다. 그러면서 대우건설은 업계에서 ‘건설 명가’ 내지는 ‘건설인재 사관학교’로 불리기 시작했다. 다시 위기가 찾아온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다. 당시 유동성 위기에 내몰린 금호아시아나그룹은 2009년 결국 대우건설을 토해 냈다. 이른바 ‘승자의 저주’다. 그리고 2011년 대우건설은 산업은행 산하로 들어갔다. 그리고 7년여가 흐른 지금, 호반건설을 다섯 번째 주인으로 맞이하게 됐다.

 

이처럼 대우건설은 굵직한 위기 때마다 크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에 대우건설을 인수하게 된 호반건설은 대우건설과 정반대 행보를 보였다. 위기를 기회 삼아 성장해 왔다. IMF 사태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유동성 위기에 몰린 기업들이 헐값으로 내놓은 부지를 매입해 놨다가, 여기에 아파트를 지어 분양하는 식으로 사세를 확장했다. 태생적으로 운명이 엇갈렸던 두 기업의 결합이 향후 어떤 결과물을 내게 될지 건설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연재 > LIF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14 Wed
남자도 총리가 될 수 있나요?
Health > LIFE 2018.11.14 Wed
[치매①] 우리 엄마가 혹시 치매? 어쩌지?
OPINION 2018.11.14 Wed
[시론] 책,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야 하나요?
사회 2018.11.14 Wed
[시사픽업] 분노사회, ‘괴물’이 익숙해졌다
사회 >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3 Tue
[포토뉴스]
경제 > 국제 2018.11.13 Tue
흔들리는 중국 경제, 시진핑도 위험하다
LIFE > Sports 2018.11.13 Tue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Health > LIFE 2018.11.13 Tue
사물 볼 때 눈 찡그리는 아이, ‘소아 근시’ 의심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①] 대한민국, 살롱 문화에 빠지다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13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실전 호텔 투숙 정보 ②
LIFE > Culture 2018.11.13 화
[살롱문화③] “지식 넘치는 시대, 소셜 살롱서 취향 꿰어 나간다”
국제 > 연재 > 재미 변호사가 보는 재밌는 미국 2018.11.13 화
중간선거 이겼지만, 이기지 못한 트럼프
LIFE > Culture 2018.11.13 화
[살롱문화②] 재교육 수요 높아지자 ‘대안학교’ 뜬다
사회 2018.11.13 화
[팩트체크] 여호와의 증인이 ‘병역거부’ 않으면 제명?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13 화
북한, 약초 재배로 보건 시스템 구축나서나
OPINION 2018.11.13 화
[한강로에서] 메이지유신 150주년이 갖는 의미
사회 2018.11.13 화
“그만둔다는 강제징용 피해자 할아버지 협박하면서 재판 이끌었죠”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1.12 월
적과의 동침…조국보다 정의를 선택한 전쟁 영웅들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11.12 월
투자 성공을 위한 필수 3가지 포인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③] 같은 ‘간판’ 다른 ‘법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②] 김앤장 3년 차 변호사 K씨의 하루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