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뉴스브리핑] ‘평화의 종소리’와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 불꽃 타오르다

감명국 기자 ㅣ kham@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0(Sat) 10:08:03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아침 뉴스를 놓치셨습니까.

반드시 챙겨야 할 뉴스, 반드시 알아야 정보.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2월9일 어제의 뉴스를 한눈에 정리하고, 10일 오늘의 뉴스를 미리 내다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모아 두시면 한권의 훌륭한 ‘뉴스 일지’가 완성됩니다.

 

 

2%uC6D49%uC77C%20%uC624%uD6C4%20%uAC15%uC6D0%uB3C4%20%uD3C9%uCC3D%20%uC62C%uB9BC%uD53D%uC2A4%uD0C0%uB514%uC6C0%uC5D0%uC11C%20%uC5F4%uB9B0%202018%20%uD3C9%uCC3D%uB3D9%uACC4%uC62C%uB9BC%uD53D%20%uAC1C%uB9C9%uC2DD%uC5D0%uC11C%20%uB0A8%uBD81%20%uC120%uC218%uB2E8%20%uACF5%uB3D9%uAE30%uC218%uC778%20%uB0A8%uCE21%20%uC6D0%uC724%uC885%2C%20%uBD81%uCE21%20%uD669%uCDA9%uAE08%uC774%20%uD55C%uBC18%uB3C4%uAE30%uB97C%20%uC55E%uC138%uC6B0%uACE0%20%uB3D9%uC2DC%20%uC785%uC7A5%uD558%uACE0%20%uC788%uB2E4.%20%28%uC5F0%uD569%uB274%uC2A4%29


 

[평창 올림픽] ‘평화의 종소리’와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 불꽃 타오르다


- 서울 올림픽 30년 만에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92개국 2920명이 총 102개 금메달 걸고 17일간 열전, 동계올림픽 사상 역대 최대 규모 

 

- 남북 공동입장 기수는 ‘남남북녀’···원윤종(南)·황충금(北), 아리랑 선율 타고 한반도기 맞들어  

 

- 성화 최종 주자는 ‘피겨 퀸’ 김연아···깜짝 등장한 女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박종아·정수현에게 성화 건네받아 

 

- 드론 1218대가 오륜기 만들고, ‘백남준의 나라’답게 화려한 LED 아트쇼···美 CNN “개회식 스펙터클”, 英 BBC “모든 공연이 멋졌다”​

[평창 올림픽] ‘소치 노메달 쇼크’ 男쇼트트랙, 오늘(10일) 첫 金 사냥


- 서이라·임효준·황대헌 ‘대표 3인방’, 1500m 출격···2014 동계올림픽 男쇼트트랙 12개 메달 중 하나도 목에 걸지 못한 ‘소치 쇼크’ 설욕 별러


- 女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오늘 첫 경기···소치 대회 3위였던 스위스와 예선 첫 경기


- 피겨 차준환, 단체전 男싱글 6위···페어 김규어-감강찬 조는 10위

[정치] 김여정, 전용기 타고 인천공항 도착 

 

- 시종일관 미소 띠며 여유, 국가수반 김영남과 서로 ‘먼저 앉으시라’ 권유도···검정 모피털 포인트 코트, 北호위총국 삼엄한 경호 속 말 삼간 채 주변 둘러봐  

 

- 올림픽 개회식서 문 대통령 바로 뒤에 배석, 환한 표정으로 악수 나눠···오늘(10일) 오전 11시 청와대 방문해 문 대통령 접견 

 

- 문 대통령,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첫 만남··동계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서 상견례, 기념촬영도 

 

- 美 CNN “김여정, 올 광복절 즈음해 문 대통령 방북 제안할 것”···靑 “너무 나간 얘기”

[정치] 美 펜스, 北 김영남과 악수 않고 5분 만에 퇴장


- 펜스 부통령, 올림픽 개회식 전 리셉션에 참석했지만 ‘만찬 헤드 테이블’에 앉지 않아···북한과 어떤 접촉도 않겠다는 의사 표시 분명히 해


- 펜스·아베 10분 넘겨 행사장 도착, 바로 입장 않고 다른 방에서 둘 기념촬영···환영사 마친 문 대통령이 나가서 영접


- 외교적 상식 벗어난 결례라는 평가 속, 일각선 “靑이 손님에 무리한 요구” 지적도


- 펜스, 탈북자 4명과 함께 ‘천안함’ 찾아···“폭침에도 北은 책임 회피만, 자유 위한 싸움에 美도 한마음”

[정치] 문 대통령-아베, 비공개 회담서 ‘위안부’ 정면충돌


- 문 대통령과 아베 日 수상, 평창서 한·일정상회담···작년 G20 정상회의(독일)와 블라디보스토크 동방포럼 이어 세 번째 정상회담


- 文 “피해자·국민이 받아들여야 위안부 문제 합의된 것”···아베 “정권 바뀌어도 합의는 지켜져야”


- 아베 “北의 미소 외교 주의해야”···文 “기우에 지나지 않아” 응수


- 공개 발언 때까진 분위기 나쁘지 않아···文 “미래지향적 새 협력관계”, 아베 “같은 아시아의 리더로서 올림픽 성공에 협력”


- 문 대통령, 네덜란드 마크 루터 총리와 정상회담···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만나 “평창 이후 찾아올 봄 고대”  

[정치] 靑 “‘訪美’ 인턴 성희롱 사건, 경호처 8명 징계”


- 지난해 문 대통령 뉴욕 방문 당시 靑경호처에 파견됐던 해군 부사관 A씨, 현지 여성 인턴 성희롱···靑 “관련해 경호처 직원 8명 징계했다” 밝혀


- “경호처 상사 4명 지휘 책임 물어 징계···동석자 4명은 성희롱 만류하지 못한 책임 물어”


- 징계 수위는 밝히지 않아···부사관 A씨는 군에서 3개월 정직 처분

[경제] 檢, ‘다스 지원’ 삼성 연이틀 압수수색


- 검찰, 오전 5~6시께까지 삼성전자 서초동 사옥 등 압수수색 “어제 발부받은 영장의 연장선상”···MB 재임 시절 다스의 변호사 비용 수십억을 삼성이 대납한 의혹에 대해 “뇌물 성격 의심”


- 오전부터 실무자 소환조사, 직무 관련성·대가성 중심 추적···해외체류 중인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소환 검토


-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수사도 임박···다시 긴장하는 삼성

[경제] 한국, 스위스와 ‘통화스와프’ 협정 합의 

 

- 외환위기 상황 때 캐나다 이어 스위스도 든든한 버팀목 될 것으로 기대···한국 해외안전판 확대


- 한국은행-스위스중앙은행, 11조2000억원(약 106억 달러) 규모 3년 만기 통화스와프 협정 맺기로 합의···“궁극적으로 美·日 등 교환성 높은 통화와 협정 맺는 게 바람직” 지적도

[사회] 국방장관 “5·18때 軍의 잘못,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사과”


- 송영무 장관 “역사에 큰 아픔 남긴데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군의 잘못, 국방장관이 사과한 것은 38년 만에 처음


- “이번 조사 결과 계기로 군이 더 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 없도록 법적·제도적 조치 갖추겠다”

 
- 국회 국방위, 12일 전체 회의 열고 계류 중인 5·18특별법 처리 문제 다시 논의 예정​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4 Wed
[포토뉴스]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결론'
Culture > LIFE 2018.11.14 Wed
[인터뷰] 문채원, 《계룡선녀전》의 엉뚱발랄 선녀로 돌아오다
국제 2018.11.14 Wed
환경 개선 위해 시멘트 뒤집어쓴 프랑스 파리
경제 2018.11.14 Wed
“당 줄여 건강 챙기자” 헬스케어 팔걷은 프랜차이즈
한반도 2018.11.14 Wed
“비핵화, 이제 입구에 막 들어섰을 뿐”
지역 > 영남 2018.11.14 Wed
박종훈 교육감 “대입제도 개선 핵심은 고교 교육 정상화”
Health > LIFE 2018.11.14 Wed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폐렴’, 사망률 4위
경제 > 한반도 2018.11.14 Wed
[르포] 폐허에서 번영으로, 독일 실리콘밸리 드레스덴
정치 2018.11.14 Wed
LIFE > Health 2018.11.14 수
비행기 타는 ‘위험한 모험’에 내몰린 뇌전증 환자들
경제 2018.11.14 수
[시끌시끌 SNS] 삼성, 휴대폰 이제 접는다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①] 국회 문턱 못 넘는 ‘차별받지 않을 권리’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②] 금태섭 “동성애 반대는 표현의 자유 영역 아니다”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③] 이언주 “차별금지법은 반대의견 금지법”
사회 2018.11.14 수
이중근 부영 회장 징역 5년…또 ‘2심 집유’ 수순일까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14 수
남자도 총리가 될 수 있나요?
OPINION 2018.11.14 수
[시론] 책,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야 하나요?
LIFE > Health 2018.11.14 수
[치매①] 우리 엄마가 혹시 치매? 어쩌지?
갤러리 > 사회 > 포토뉴스 2018.11.13 화
[포토뉴스]
LIFE > Sports 2018.11.13 화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사회 2018.11.13 화
[시사픽업] 분노사회, ‘괴물’이 익숙해졌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