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경남 하동∼남해 잇는 다리 명칭, ‘노량대교’ 확정됐지만

국가지명위원회, 투표 끝에 결정…남해군, 불복 "행정소송 준비"

경남 하동 = 박종운 기자 ㅣ sisa515@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2(월) 13:44:21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경남 남해군과 하동군을 연결하는 교량의 명칭을 두고 해당 지자체끼리 대결 양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국가지명위원회가 교량 밑 해협 이름을 따 '노량대교'로 확정했다.

 

하동군은 국토지리정보원의 국가지명위 결정을 환영했지만, '제2남해대교' 이름을 주장해 온 남해군은 이에 반발, 행정소송을 낼 태세다. 

  

2월12일 경남도 등에 따르면,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 2월9일 올들어 첫 국가지명위원회 회의를 열어 하동∼남해 새 교량 명칭을 심의한 결과를 경남도에 통보했다.  

 

%uC774%uBC88%uC5D0%20%uAD6D%uD1A0%uC9C0%uB9AC%uC815%uBCF4%uC6D0%20%uAD6D%uAC00%uC9C0%uBA85%uC704%uC5D0%uC11C%20%27%uB178%uB7C9%uB300%uAD50%27%uB85C%20%uBA85%uBA85%uB41C%20%uB0A8%uD574%7E%uD558%uB3D9%uC744%20%uC787%uB294%20%uB2E4%uB9AC%20%uBAA8%uC2B5%20%u24D2%20%uD558%uB3D9%uAD70%20%uC81C%uACF5

 

 

국가지명위원회는 이날 노량대교를 제시한 하동부군수와 제2남해대교를 요청한 남해부군수로부터 교량 명칭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지리적 위치, 교량의 상징성과 역사성, 미래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심의했다.  

 

위원회는 모든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투표를 실시, 노량대교 12표, 제2남해대교 6표로 노량대교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국토지리정보원은 같은 날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법’에 따라 국가지명위원회가 심의·의결한 결과를 고시했다.

 

하동군은 이같은 결과에 대해 즉각 환영의 뜻을 나타냈지만, 남해군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대책위 모임을 갖기로 하는 등 '수용 불가' 방침을 천명했다. 남해군 측은 "이번 결정은 교량 명칭때 섬 지명을 따라야 한다는 등의 기준을 따르지 않아 절차상 하자가 있다"며 행정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와 관련, "남해군으로서는 아쉽겠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명칭 결정 절차상 별다른 하자가 없기 때문에 오는 6월께 다리가 준공되면 노량대교로 이름 붙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남도는 두 지자체 간 갈등이 첨예화되자 지난해 10월말부터 12월 사이 3차례에 걸쳐 새 교량 명침을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결국 국토지리정보원에 이름을 지명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1973년 건설된 기존 남해대교의 물동량이 늘어남에 따라 252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국도 19호선 3.1㎞ 확장공사와 함께 하동군 금남면과 남해군 설천면을 연결하는 길이 990m의 새 교량 공사에 들어가 오는 6월 완공목표로 하고 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2.21 수
[현지취재] ‘세월호’는 왜 그렇게 빨리 침몰했을까
사회 > ISSUE 2018.02.21 수
네티즌 한명, “김정은 빨기 혈안” 똑같은 댓글 3일간 46건 달아
지역 > 영남 2018.02.21 수
두 달 만에 또 ‘성희롱’ 사건 불거진 주택금융공사
경제 2018.02.21 수
2018년 ‘재테크’의 핵심은  코스닥·IRP·재건축
정치 2018.02.21 수
[지방선거-강원] ‘평창’ 바람타고 최문순 독주체제, 경쟁자가 없다
정치 2018.02.21 수
[지방선거-제주] 원희룡, ‘무소속’으로  재선 성공할까
경제 2018.02.21 수
[뉴스브리핑] GM 사태, 文 ‘특단대책’ 주문 후 정부 기류 변화
사회 2018.02.21 수
‘살인적 업무량’에 다 타서 재만 남은 간호사들
국제 >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0 화
이방카가 한국에 들고 올 ‘트럼프의 메시지’는
경제 2018.02.20 화
진대제 “기술은 시속 100㎞로  발전하는데, 정책은 10㎞”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세종] 행정도시 세종시 ‘官心 어디로…’
국제 > 한반도 > ISSUE 2018.02.20 화
이란 여객기 추락, 북한에겐 남의 일 같지 않다
사회 2018.02.20 화
[현지취재] ‘세월호 기울기 원인’ 네덜란드서 찾는다
국제 2018.02.20 화
[뉴스브리핑] ‘총기난사 세대’ 분노한 美 10대들 ‘#MeNext’ 운동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대전] 이상민(민주) 4선 의원 vs 박성효(한국) 전 시장
정치 2018.02.20 화
[지방선거-충남] “정당보다  인물 보고  뽑을 거유~”
사회 > LIFE > Sports 2018.02.19 월
'흥행실패' 걱정하던 평창올림픽, '설 특수' 누렸다
사회 > ISSUE 2018.02.19 월
‘현대카드 성폭행’ 고백했다 무고로 피소된 여성, 불기소처분
정치 2018.02.19 월
[지방선거-충북] ‘여당의 무덤’이었던 충북, 분위기 바뀌나
경제 2018.02.19 월
부영그룹 과거 검찰수사 무마  의혹도 밝혀질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