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영원한 ‘빙속 女帝’ 이상화의 감동 레이스는 계속 이어질까

이상화의 향후 거취에 관심…“섣불리 은퇴라 말할 수 없다”

감명국 기자 ㅣ kham@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8(Sun) 23:41:1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이상화가 다시 한 번 우리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동계올림픽 3연패라는 전대미문의 대기록에 도전했던 이상화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월18일 오후 9시 반, 전 국민들의 성원을 등에 업고 최선의 레이스를 펼쳤다.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결과는 37초33으로 전체 2위였다. 바로 앞서 경기를 펼쳤던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일본)의 36초95(올림픽 신기록)보다 0.38초 뒤진 기록이었다.  

 

 

%uC774%uC0C1%uD654%20%uC120%uC218%uAC00%202%uC6D418%uC77C%20%uD3C9%uCC3D%20%uC62C%uB9BC%uD53D%20%uC2A4%uD53C%uB4DC%uC2A4%uCF00%uC774%uD305%20%uC5EC%uC790%20500m%uC5D0%uC11C%202%uC704%uB97C%20%uCC28%uC9C0%uD55C%20%uB4A4%20%uD0DC%uADF9%uAE30%uB97C%20%uB4E4%uACE0%20%uAD00%uC911%uB4E4%uC758%20%uC131%uC6D0%uC5D0%20%uB2F5%uD558%uACE0%20%uC788%uB2E4.%20%28%uC5F0%uD569%uB274%uC2A4%29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17세 앳된 여고생으로 처음 우리 앞에 소개된 이상화는 그 대회에서 깜짝 5위를 차지하며 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겼다. 스피드스케이팅 500m는 하계올림픽으로 치면 육상 100m와 다름없는 종목이다. 우리가 절대 넘볼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이 종목에서 이상화가 세계 정복의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8년 전, 21세의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당시 세계기록 보유자인 예니 볼프(독일)를 0.05초차로 제치고 우승, 세계 빙상계를 경악시켰다. 서구 선수들이 장악했던 이 종목에서 한국이 아시아 최초의 금메달을 따낸 것이다.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인 모두에게 자신감을 심어준 쾌거였다.

 

이상화는 4년 뒤,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올림픽 신기록(37초28)을 작성하며 2연패에 성공했다. 사실 그것만으로도 이상화의 도전은 위대한 것이었고, 그 결과는 엄청난 것이었다. 2013년 솔트레이크시티 월드컵에서 세운 36초36 세계신기록은 이번 올림픽에서도 깨지지 않은 채 불멸의 대기록으로 남아 있다. 비록 고다이라에게 이번 대회 우승을 내줬지만, 고다이라가 “이상화는 영원한 나의 우상”이라고 말할 정도로 이상화는 아시아의 리더였고, 세계가 인정하는 빙속 여제였다.

 

 

평창만 아니었으면, 4년 전 은퇴했을 것

  

이제 국민들의 관심은 이상화의 향후 거취에 쏠려 있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이상화의 나이는 33세가 된다. 고다이라가 30을 넘은 나이에 전성기를 맞았듯 이상화에게도 한 번의 기회가 더 있을 것이란 기대를 가질 수도 있다.

 

하지만 이상화가 다음 올림픽까지 선수생활을 계속 이어갈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당초 이상화 선수 주변의 공통된 견해였다. 사실 2014년 소치 올림픽 우승 이후 이상화는 최근까지 심각한 왼쪽 무릎 부상에 시달려 왔다. 고국에서 열리는 평창 올림픽만 아니었으면, 이미 4년 전 은퇴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더욱 중요한 것은 김연아가 영원한 ‘피겨 여왕’으로 지금껏 남아 있듯, 이상화 또한 지금까지 이룬 성과만으로도 ‘빙속 여제’로 우리 국민들은 물론, 아시아와 전 세계인의 기억 속에 영원히 남게 됐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상화는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섣불리 은퇴를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이상화가 펼치는 감동의 레이스를 조금 더 볼 수 있게 될지, 국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6.18 Mon
[북한경제②] 中 무역 확대 통한 외화 획득도 순조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①] ‘은둔의 제왕’ 커튼 젖힌 김정은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②] 김정은, 싱가포르 파격 행보 숨은 의미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③] 美 언론 “6·12 회담, 트럼프 패배”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④] “북한 열리면, 한국 新동북아 경제권 중심국”
국제 2018.06.18 Mon
[북미관계⑤] 트럼프, 美 비난 여론 뚫을 수 있을까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⑥] 북·미 정상회담 또 다른 승자, 중국
국제 2018.06.18 Mon
[북미관계⑦] “G7은 적처럼 대하고 북한은 띄워주다니…”
사회 2018.06.18 Mon
사회적 책임에 충실한 ‘중산층’이 필요하다
OPINION 2018.06.18 월
우리는 트럼프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
국제 2018.06.17 일
“문재인은 굿 프레지던트… ‘중재자’ 이전에 ‘조력자’”
LIFE > Sports 2018.06.17 일
이제 북한에서 골프를 즐길 수 있을까
국제 > IT 2018.06.17 일
트럼프가 김정은에 준 직통번호, 국가안보 흔들 수도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17 일
내 건강의 축소판 혀…매일 혼자 할 수 있는 건강검진
LIFE > Sports 2018.06.17 일
캡틴 기성용의 마지막 월드컵
LIFE > Culture 2018.06.17 일
암호화폐 혁명, 무시하거나 소외되거나
LIFE > Culture 2018.06.17 일
[New Book] 《말과 마음 사이》 外
LIFE > Culture 2018.06.16 토
남궁민 “시청률이라는 성적표 부담과 긴장의 연속”
LIFE > Culture 2018.06.16 토
김환기라는 예술, 85억원이라는 해방구
LIFE > Culture 2018.06.16 토
아마추어 정신이 낳은 일본 最古의 벚나무
LIFE > Health 2018.06.16 토
탈북민이 경험한 남한 병원…의료계도 통일 연습 중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