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영원한 ‘빙속 女帝’ 이상화의 감동 레이스는 계속 이어질까

이상화의 향후 거취에 관심…“섣불리 은퇴라 말할 수 없다”

감명국 기자 ㅣ kham@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8(Sun) 23:41:1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이상화가 다시 한 번 우리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동계올림픽 3연패라는 전대미문의 대기록에 도전했던 이상화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월18일 오후 9시 반, 전 국민들의 성원을 등에 업고 최선의 레이스를 펼쳤다.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결과는 37초33으로 전체 2위였다. 바로 앞서 경기를 펼쳤던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일본)의 36초95(올림픽 신기록)보다 0.38초 뒤진 기록이었다.  

 

 

%uC774%uC0C1%uD654%20%uC120%uC218%uAC00%202%uC6D418%uC77C%20%uD3C9%uCC3D%20%uC62C%uB9BC%uD53D%20%uC2A4%uD53C%uB4DC%uC2A4%uCF00%uC774%uD305%20%uC5EC%uC790%20500m%uC5D0%uC11C%202%uC704%uB97C%20%uCC28%uC9C0%uD55C%20%uB4A4%20%uD0DC%uADF9%uAE30%uB97C%20%uB4E4%uACE0%20%uAD00%uC911%uB4E4%uC758%20%uC131%uC6D0%uC5D0%20%uB2F5%uD558%uACE0%20%uC788%uB2E4.%20%28%uC5F0%uD569%uB274%uC2A4%29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17세 앳된 여고생으로 처음 우리 앞에 소개된 이상화는 그 대회에서 깜짝 5위를 차지하며 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겼다. 스피드스케이팅 500m는 하계올림픽으로 치면 육상 100m와 다름없는 종목이다. 우리가 절대 넘볼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이 종목에서 이상화가 세계 정복의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8년 전, 21세의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당시 세계기록 보유자인 예니 볼프(독일)를 0.05초차로 제치고 우승, 세계 빙상계를 경악시켰다. 서구 선수들이 장악했던 이 종목에서 한국이 아시아 최초의 금메달을 따낸 것이다.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인 모두에게 자신감을 심어준 쾌거였다.

 

이상화는 4년 뒤,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올림픽 신기록(37초28)을 작성하며 2연패에 성공했다. 사실 그것만으로도 이상화의 도전은 위대한 것이었고, 그 결과는 엄청난 것이었다. 2013년 솔트레이크시티 월드컵에서 세운 36초36 세계신기록은 이번 올림픽에서도 깨지지 않은 채 불멸의 대기록으로 남아 있다. 비록 고다이라에게 이번 대회 우승을 내줬지만, 고다이라가 “이상화는 영원한 나의 우상”이라고 말할 정도로 이상화는 아시아의 리더였고, 세계가 인정하는 빙속 여제였다.

 

 

평창만 아니었으면, 4년 전 은퇴했을 것

  

이제 국민들의 관심은 이상화의 향후 거취에 쏠려 있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이상화의 나이는 33세가 된다. 고다이라가 30을 넘은 나이에 전성기를 맞았듯 이상화에게도 한 번의 기회가 더 있을 것이란 기대를 가질 수도 있다.

 

하지만 이상화가 다음 올림픽까지 선수생활을 계속 이어갈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당초 이상화 선수 주변의 공통된 견해였다. 사실 2014년 소치 올림픽 우승 이후 이상화는 최근까지 심각한 왼쪽 무릎 부상에 시달려 왔다. 고국에서 열리는 평창 올림픽만 아니었으면, 이미 4년 전 은퇴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더욱 중요한 것은 김연아가 영원한 ‘피겨 여왕’으로 지금껏 남아 있듯, 이상화 또한 지금까지 이룬 성과만으로도 ‘빙속 여제’로 우리 국민들은 물론, 아시아와 전 세계인의 기억 속에 영원히 남게 됐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상화는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섣불리 은퇴를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이상화가 펼치는 감동의 레이스를 조금 더 볼 수 있게 될지, 국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Health > LIFE 2018.12.13 Thu
[플라스틱 지구⑤] “플라스틱 대체품, 금속·목재 부적합”
사회 > 지역 > 호남 2018.12.13 Thu
“찬물로 씻으라고?”…조선대 기숙사 엄동설한 ‘찬물 논란’
Health > LIFE 2018.12.13 Thu
목 뻐근하고 오래 걷기 힘들면 목뼈 이상 신호
경제 > 연재 > 주택에 대한 불편한 진실들 2018.12.13 Thu
북유럽 국가들은 정말 다 내 집이 있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2.13 Thu
찾아가는 서비스, 컨시어지 경제
사회 > 연재 > 똑똑, 대사관 2018.12.13 Thu
“핀란드 복지·교육이 부러워? 신뢰 사회부터!”
사회 2018.12.13 Thu
[우리는 행복합니까③] 그래도, 행복은 있다
사회 > 지역 > 충청 2018.12.13 Thu
“청년이 살아야 도시재생 활성화 가능”
사회 2018.12.13 Thu
카풀앱 숨죽이고 있지만 “택시도 그 편리함 인정한다”
LIFE > Health 2018.12.13 목
35세 이상 여성들 중 절반이 생기는 ‘자궁근종’
경제 2018.12.12 수
[단독] 세종공업 오너 일가 골프장에서 파열음 나오는 까닭
LIFE > Health 2018.12.12 수
멀고 먼 암 정복의 길…‘면역항암제’도 아직은...
사회 2018.12.12 수
“도시재생 사업, 긴 안목을 갖고 입체적으로 이뤄야”
갤러리 > 한반도 > 포토뉴스 2018.12.12 수
[포토] 남북, 시범철수 11개 GP 상호검증…‘정전협정 후 처음’
사회 2018.12.12 수
[우리는 행복합니까②] 불행의 조건 ‘소확행·미세먼지·취업난’
경제 2018.12.12 수
“나는 이런 프랜차이즈 CEO가 좋다”
LIFE > Health 2018.12.12 수
7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뇌졸중 발생 위험 높아진다
경제 2018.12.12 수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피해자 보상, 출구가 보인다
국제 > LIFE > Culture 2018.12.12 수
日, 남성끼리 연애 그린 지상파 드라마 인기
국제 2018.12.12 수
TIME ‘올해의 인물’에 ‘진실수호 언론인들’ 선정
정치 2018.12.12 수
한국당, ‘나경원 카드’로 계파 화합 이룰 수 있을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