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기자회견 취소하고 “검찰 소환 빨리 해달라”는 안희정, 왜?

안희정 전 지사, 오늘(8일) 오후 3시 예정됐던 입장발표 돌연 취소

김경민 기자 ㅣ kkim@sisajournal.com | 승인 2018.03.08(Thu) 14:53:41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오늘(8일) 오후 3시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을 두시간여 앞두고 돌연 취소했다. 안 전 지사는 이날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었다. 

 

%uC548%uD76C%uC815%20%uC804%20%uCDA9%uB0A8%uC9C0%uC0AC%uAC00%203%uC6D48%uC77C%20%uC624%uD6C4%uB85C%20%uC608%uC815%uB41C%20%uAE30%uC790%uD654%uACAC%20%uCDE8%uC18C%uB85C%20%uD68C%uACAC%uC7A5%uC5D0%uB294%20%uB9C8%uC774%uD06C%uB9CC%20%uB369%uADF8%uB7EC%uB2C8%20%uB0A8%uC544%20%uC788%uB2E4.%A9%20%uC0AC%uC9C4%3D%uC2DC%uC0AC%uC800%uB110%20%uCD5C%uC900%uD544


 

안 전 지사 측 신영철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은 8일 낮 12시50분쯤 출입기자단 등에 문자를 보내 "안희정 전 지사의 기자회견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 문자에서 신 전 실장은 "(안 전 지사는) 검찰 출석에 앞서 국민과 도민께 사죄려고 했다"며 "그러나 모든 분들이 신속한 검찰 수사를 원하고 있어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는 것이 우선적 의무라고 판단했다"고 기자회견을 취소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어 "거듭 사죄드린다. 그리고 검찰은 한시라도 빨리 저를 소환해 달라.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끝을 맺었다.

 

 

성폭행 첫 보도 이후 행적 묘연

 

안 전 지사는 첫 성폭행 의혹 보도가 있었던 2월5일 저녁시간 이후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다음 날인 6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활동 중단과 도지사직 사퇴 의사를 전하는 글을 올린 게 그가 보인 행적의 전부다. 최측근이나 변호인단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는 이야기만 흘러나올 뿐 안 전 지사의 움직임은 없었다. 관사에도 들어오지 않았다.​

 

그러는 동안 여론은 그에게서 등을 돌렸다. 한가닥 실낱같은 희망을 가졌던 지지자들도 실망한 채 돌아섰다. 자신에게 제기된 성폭행 의혹에 대해 국민 앞에 나서서 솔직히 밝히고 사과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 그를 두고 '해명이 없어 비겁하다',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는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결국 그가 기자회견을 열고 카메라 앞에 직접 나서겠다고 밝힌 데엔 이런 이유가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추가 폭로 등 피해 최소화 위한 의도?

안 전 지사 측이 밝힌 기자회견 취소 사유는 '검찰 수사에 대한 신속한 협조'다. ​하지만 다소 갑작스런 기자회견 취소를 두고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추가적인 성폭력 피해자가 있다는 증언이 안 전 지사에게 부담이 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첫 미투 고발자 이후 추가적인 성폭력 피해자가 나오면서, 안 전 지사 본인이 빨리 법적으로 처벌 받는 모습을 보이는게 이후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란 판단이 들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선 충남도청 내부에서 기자회견 장소를 두고 반발이 있었단 주장도 나온다. ​정치권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충남도청에서 '왜 여기서 기자회견을 하느냐'라고 노조에서 반발이 있었다"며 "그런 가운데 기자회견을 강행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한편 검찰은 앞서 이날 오전 범행 장소로 지목된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하며 증거 수집에 나섰다. 전날 7일엔 정무비서 김지은씨 외에도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추가 폭로가 나왔다. 안희정 전 지사가 소장을 맡았던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 A씨는 1년 넘게 안희정 전 지사로부터 수차례의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LIFE 2018.11.14 Wed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폐렴’, 사망률 4위
경제 > 한반도 2018.11.14 Wed
[르포] 폐허에서 번영으로, 독일 실리콘밸리 드레스덴
Health > LIFE 2018.11.14 Wed
비행기 타는 ‘위험한 모험’에 내몰린 뇌전증 환자들
정치 2018.11.14 Wed
정치 2018.11.14 Wed
[차별금지법①] 국회 문턱 못 넘는 ‘차별받지 않을 권리’
정치 2018.11.14 Wed
[차별금지법②] 금태섭 “동성애 반대는 표현의 자유 영역 아니다”
정치 2018.11.14 Wed
[차별금지법③] 이언주 “차별금지법은 반대의견 금지법”
사회 2018.11.14 Wed
이중근 부영 회장 징역 5년…또 ‘2심 집유’ 수순일까
경제 2018.11.14 Wed
[시끌시끌 SNS] 삼성, 휴대폰 이제 접는다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14 수
남자도 총리가 될 수 있나요?
OPINION 2018.11.14 수
[시론] 책,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야 하나요?
LIFE > Health 2018.11.14 수
[치매①] 우리 엄마가 혹시 치매? 어쩌지?
갤러리 > 사회 > 포토뉴스 2018.11.13 화
[포토뉴스]
LIFE > Sports 2018.11.13 화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사회 2018.11.13 화
[시사픽업] 분노사회, ‘괴물’이 익숙해졌다
경제 > 국제 2018.11.13 화
흔들리는 중국 경제, 시진핑도 위험하다
LIFE > Health 2018.11.13 화
사물 볼 때 눈 찡그리는 아이, ‘소아 근시’ 의심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13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실전 호텔 투숙 정보 ②
LIFE > Culture 2018.11.13 화
[살롱문화①] 대한민국, 살롱 문화에 빠지다
LIFE > Culture 2018.11.13 화
[살롱문화③] “지식 넘치는 시대, 소셜 살롱서 취향 꿰어 나간다”
국제 > 연재 > 재미 변호사가 보는 재밌는 미국 2018.11.13 화
중간선거 이겼지만, 이기지 못한 트럼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