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1보] 트럼프 "5월 중 김정은 만나길 희망"

미 백악관서 정의용 실장 등 방미특사단 발표

김경민 기자 ㅣ kkim@sisajournal.com | 승인 2018.03.09(Fri) 09:27:23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전에 예고했던 "중대 발표(major announcement)"가 베일을 벗었다. ​

 

 

방미특사로 미국을 방문중인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 원장​은 조금 전 트럼프 대통령 예방 결과를 발표했다.영어로 발표문을 낭독한 정 실장은 발표 직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돌아갔다.

 

이 자리에서 정 실장과 서원장은 대북 특별사절단 성과를 전달했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친서를 전달했으며,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지할 것이라는 북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정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정부의 설명에 감사한다는 뜻을 표했다"며 "5월까지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측 비핵화 의지를 인정하는듯한 발언을 했지만 우리 측 방미특사단에 여전히 견고한 한반도 비핵화 의지 재확인했다. 정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적 수단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이룰 것이며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였다"고 전했다.

 

앞서 3월8일(현지시간) 폭스뉴스는 ​미 고위관리를 인용해 백악관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오는 4월에 열릴 남북정상회담 뿐만 아니라 북한 독재자 김정은의 트럼프 대통령 방북 초청에 대해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이번 미국 방문의 최대 목표는 ​미국과 북한이 대화 테이블에 나오도록 설득하는 것이다. 정 실장은 인천공항 출국길에 기자들에게 "북한과 미국의 대화가 성사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급한 일​"이라고 말했다. 둘은​ 백악관 주요 인사들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구체적 메시지를 전달하고, 북한의 대화 의지와 비핵화 구상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미사절단은 2박4일 방미 일정을 소화한 뒤 우리 시간으로 오는 11일 돌아올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uBB38%uC7AC%uC778%20%uB300%uD1B5%uB839%uC758%20%uB300%uBD81%20%uD2B9%uC0AC%uB85C%20%uD3C9%uC591%uC744%20%uBC29%uBB38%uD574%20%uAE40%uC815%uC740%20%uBD81%uD55C%20%uB178%uB3D9%uB2F9%20%uC704%uC6D0%uC7A5%uC744%20%uB9CC%uB09C%20%uC815%uC758%uC6A9%20%uCCAD%uC640%uB300%20%uAD6D%uAC00%uC548%uBCF4%uC2E4%uC7A5%28%uC67C%uCABD%29%uACFC%20%uC11C%uD6C8%20%uAD6D%uAC00%uC815%uBCF4%uC6D0%uC7A5%uC774%203%uC6D48%uC77C%20%uC778%uCC9C%uACF5%uD56D%uC5D0%uC11C%20%uBBF8%uAD6D%uC73C%uB85C%20%uCD9C%uAD6D%uD558%uAE30%20%uC804%20%uCDE8%uC7AC%uC9C4%uC758%20%uC9C8%uBB38%uC5D0%20%uB2F5%uD558%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8.06.24 Sun
왕자님 로맨스의 반격 《김비서가 왜 그럴까》
Health > LIFE 2018.06.24 Sun
“일자목·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서로 관리해 줘야”
Health > 연재 > LIFE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6.24 Sun
신발은 내 건강의 블랙박스다
Culture > LIFE 2018.06.24 Sun
3% 시청률을 겨냥해야 지상파 예능이 산다?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8.06.24 Sun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LIFE > Sports 2018.06.24 Sun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정치 2018.06.23 Sat
[포토뉴스] 정치인들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23 Sat
불로장생의 핵심 토마토의 비밀
Culture > LIFE 2018.06.23 Sat
김해숙 “45년 연기 인생  통틀어 가장 힘든 영화”
LIFE > Culture 2018.06.23 토
《오션스8》 한국의 시선에서는 부러운 기획
OPINION 2018.06.23 토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정치 2018.06.23 토
김종필 전 총리 별세…‘3金시대’ 역사 뒤안길로
사회 2018.06.22 금
연체료 없는 국회도서관, 1년 넘게 반납 안 된 책도 있다
LIFE > Health 2018.06.22 금
LIFE > Health 2018.06.22 금
정치 2018.06.22 금
 ‘파란의 4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정치 2018.06.22 금
최재성 “2020년 국회권력 교체에 ‘돌파형’ 당 대표 필요”
LIFE > Health 2018.06.22 금
국민이 선호하는 건강 홍보대사 유재석·이효리
정치 2018.06.22 금
카오스 빠진 한국당, 당 간판 언제 내릴까
정치 2018.06.22 금
제주선거, '정당 vs 인물'? '인물 vs 인물'!
한반도 2018.06.22 금
개혁·개방에 설레는 북한의 ‘장마당 세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