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질병’보다 ‘인간’에게 먼저 눈길 주는 재활의학

[유재욱의 생활건강] “통증 회복, 운동 능력 향상에 재활의학 도움 필요”

유재욱 유재욱재활의학과의원 원장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3.18(일) 13:00:00 | 1482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병원 복도를 지나가다가 우연히 대기실에서 전화통화를 하고 있는 환자의 대화 내용을 듣게 됐다. 아마도 가족과 통화하는 모양이었다.

 

“응~ 그래, 나 지금 여기 재활용센터에 와 있어.” “치료받고 갈게.”

“여기는 재활용센터가 아니고 재활의학과입니다.”

 

재활의학과에 와서도 재활용센터라고 할 정도면 일반인에게는 아직도 재활의학이 생소한 분야인가보다. 그 이유는 1983년부터 재활의학과 전문의가 배출돼 다른 과에 비해 비교적 짧은 역사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다른 의학 분야와는 환자에 대한 접근 방식이 조금 다르기 때문에 대중에게 생소하다는 표현이 더 적절할 것이다.

 

%uD55C%20%uD658%uC790%uAC00%20%uC7AC%uD65C%uC758%uD559%20%uBCD1%uC6D0%uC5D0%uC11C%20%uBB3C%uB9AC%uCE58%uB8CC%uB97C%20%uBC1B%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의학은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질병을 체계적으로 나누고, 그에 따른 치료 방침을 세우고 끊임없는 검증을 통해 발전시킨다. 재활의학은 기존의 의학적 접근 방법 외에 다른 방식으로 환자를 평가하는 기준을 하나 더 가지고 있다. 바로 환자를 ‘기능적 상태’에 따라 나누는 것이다. 같은 질병을 가진 환자라 할지라도 그 사람의 건강상태, 심리상태, 경제력에 따라 저마다 상황이 다르고 그에 맞는 치료법도 달라질 수 있다는 개념이다.

 

환자가 육체적으로 약해져 있거나 정신적으로 불안한 상태라면, 빠른 시일 안에 육체적·정신적으로 안정시킨 후에 치료에 임하는 것이 유리하다. 만약 경제적으로 치료비를 부담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서 고가의 최신 치료를 하다가는 파산할 수도 있는 사람에게는 그에 맞는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것도 필요하다. 그래서 재활의학팀 안에서는 심리상담가와 사회사업가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가 협업해 이런 문제를 해결한다. 이런 면에서 재활의학은 다른 진료과와 비교해 다분히 현실적이고 인간 중심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재활의학의 창시자인 하워드 러스크 박사는 재활의학을 치료의학, 예방의학에 이은 ‘제3의 의학’이라고 이야기했다.

 

 

막힌 곳을 시원하게 뚫어주는 ‘재활’

 

재활의학(再活醫學)에서 재활(再活)의 한자를 보면 ‘재(再)’자에는 ‘한 번 더’의 뜻이 있고, ‘활(活)’은 ‘물이 콸콸 흐르게 할 활’자다. 말 그대로 ‘막힌 곳을 시원하게 뚫어주어 회복시킨다’는 뜻이다. 재활의학의 시작은 2차 세계대전 중 부상당한 군인들을 치료하기 위해 미국의 뉴욕대병원에 재활 프로그램을 마련한 것에서 시작됐다. 그래서 초창기 환자들은 대부분 전쟁으로 인해 크게 다쳤거나, 장애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었고, 그들을 빨리 치료해 사회로 복귀시키는 데 치료의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재활의학이 전통적인 재활의 영역을 넘어 점점 넓어지고 있다. 통증이 있는 환자들을 빨리 회복시키는 분야, 스포츠 영역에서 좀 더 좋은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분야, 노인 등 사회 약자들을 재활을 통해 빨리 사회와 가정으로 돌려보내는 역할, 정부에서 복지정책을 세울 때 등 재활의 개념이 안 들어간 곳이 없을 정도로 많은 분야에서 활용된다.

 

앞으로도 치료에 있어 질병보다는 인간에게 먼저 눈길을 주는 재활의학만의 장점을 살려 많은 사람들의 ‘막힌 곳을 시원하게 뚫어주는’ 재활의학이 더욱 많이 알려지고 발전하길 기대한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4.25 수
10대 그룹 상장사 소속 법조인 전수조사
경제 2018.04.25 수
“기업 내 전관은 조직 전체를 긴장시키는 ‘메기’”
경제 2018.04.25 수
“사내변호사 위상, 결코 떨어지지 않았다”
정치 > 사회 2018.04.25 수
특검 동력 떨어질까…3대 악재에 속태우는 야3당
한반도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5 수
[뉴스브리핑] 문재인·김정은이 ‘비핵화’ 담판
경제 2018.04.25 수
“채용비리 엄단” 소신 발언이 부메랑 된 윤종규 KB회장
경제 2018.04.25 수
윤종규 KB회장의 발뺌인가, 노조의 발목잡긴가
경제 2018.04.25 수
‘물컵 갑질 피해자’ 광고대행사도 알고 보면 ‘갑’?
LIFE > Sports 2018.04.24 화
LG트윈스의 ‘커닝 페이퍼’가 의미하는 것
LIFE > Health 2018.04.25 수
눈꺼풀 아닌 눈 주변이 떨리면 '안면 경련' 의심
LIFE > Culture 2018.04.24 화
[New Book] 《선을 넘어 생각한다》 外
OPINION 2018.04.24 화
[Up&Down]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vs 대한항공
사회 2018.04.24 화
《세월X》 제작자 ‘자로’ “진실은 밝혀질 수 있다”
정치 2018.04.24 화
김기식·더미래,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피소
경제 2018.04.24 화
삼성, 검찰·정권 눈치 보며 ‘80년 무노조 경영’ 포기했나
정치 2018.04.24 화
검찰, ‘다스’ 찍고 ‘BBK’까지 정조준하나
ECONOMY > Good Company Conference 2018.04.24 화
2018 굿컴퍼니 컨퍼런스 신청안내
LIFE > Health 2018.04.24 화
의원·병원·상급종합병원, 뭐가 다를까요?
정치 2018.04.24 화
SKY大보다 더 끈끈한 ‘참여연大’?
정치 2018.04.24 화
시민단체 신뢰도 감소…“재점검 절실한 시점”
정치 2018.04.24 화
박승 前한은 총재 “복지 로드맵 내놓고 증세 논의 시작해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