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MB 구속…23년 만에 전직 대통령 두 명 동시 수감

법원 "증거인멸 우려 있어"…22일 밤 11시 구속영장 발부

조문희 기자 ㅣ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8.03.22(Thu) 23:35:03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3월22일 밤 11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뇌물·횡령·직권남용 등 혐의다. 이로써 전직 국가원수 두 명이 동시에 구치소에 수감되는 사태가 23년 만에 또 다시 재연됐다.

%uC774%uBA85%uBC15%20%uC804%20%uB300%uD1B5%uB839%uC774%203%uC6D415%uC77C%20%uC624%uC804%20%uAC80%uCC30%20%uC870%uC0AC%uB97C%20%uB9C8%uCE5C%20%uB4A4%20%uC11C%uC6B8%20%uC11C%uCD08%uAD6C%20%uC11C%uC6B8%uC911%uC559%uC9C0%uAC80%uC744%20%uB098%uC11C%20%uADC0%uAC00%uD558%uACE0%20%uC788%uB2E4.%20%u24D2%uACF5%uB3D9%uCDE8%uC7AC%uB2E8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 판사는 3월22일 밤 11시쯤 “범죄의 많은 부분에 대하여 소명이 있고, 피의자의 지위나 범죄의 중대성 및 수사과정상 정황에 비추어 볼 때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8만쪽이 넘는 자료를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207쪽 분량의 구속영장, 1000쪽 가량의 의견서와 함께 관련자 진술조서 등 157권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변호인단 역시 100여 쪽 분량의 의견서와 수백 장 분량의 반박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직권남용 등 14개 안팎의 혐의를 받는다. 국가정보원에서 7억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68억원 등 111억원에 달하는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이다. 아울러 자신이 실소유주인 다스에서 총 350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이후 이 전 대통령은 23일 새벽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은 법원이 발부한 이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수령해 곧바로 논현동 자택을 찾아가 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다.

1995년 12월에도 전직 대통령 두 명이 구치소에 동시에 수감됐다. 1995년 11월16일 노태우 전 대통령이 헌정사상 처음으로 구속된 이후, 12월3일 전두환 전 대통령 역시 구속됐다. 노 전 대통령은 비자금 조성 등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전 전 대통령은 내란 및 뇌물수수 등 혐의로 안양교도소에 수감됐다.

12.12%20%uBC0F%205.18%uC0AC%uAC74%20%uC120%uACE0%uACF5%uD310%uC774%20%uC5F4%uB9B0%201996%uB144%208%uC6D426%uC77C%20%uC11C%uC6B8%uC9C0%uBC95%20417%uD638%20%uB300%uBC95%uC815%uC5D0%uC11C%20%uC804%uB450%uD658%28%uC624%uB978%uCABD%29%B7%uB178%uD0DC%uC6B0%20%uC804%20%uB300%uD1B5%uB839%uC774%20%uAE30%uB9BD%uD588%uB2E4.%20%u24D2%uC5F0%uD569%uB274%uC2A4



1997년 4월 대법원에서 각각 징역 12년형, 무기징역이 확정된 노태우 전 대통령과 전두환 전 대통령은 그해 12월 김영삼 당시 대통령에 의해 특별사면되기까지 약 2년여간 동시에 수감 생활을 했다.

현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3월31일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에 따라 서울구치소에서 수감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됨에 따라, 두 전직 대통령이 한 지붕을 쓰지는 않을 전망이다.​

 

%uB1CC%uBB3C%uD610%uC758%20%uB4F1%uC73C%uB85C%20%uAD6C%uC18D%uAE30%uC18C%20%uB41C%20%uBC15%uADFC%uD61C%20%uC804%20%uB300%uD1B5%uB839%uC774%202017%uB144%205%uC6D429%uC77C%20%uC624%uC804%20%uC11C%uC6B8%20%uC11C%uCD08%uB3D9%20%uC11C%uC6B8%uC911%uC559%uC9C0%uBC95%uC5D0%uC11C%20%uC5F4%uB9AC%uB294%203%uCC28%20%uACF5%uD310%uC5D0%20%uCD9C%uC11D%uD558%uAE30%20%uC704%uD574%20%uD638%uC1A1%uCC28%uC5D0%uC11C%20%uB0B4%uB824%20%uBC95%uC815%uC73C%uB85C%20%uD5A5%uD558%uACE0%20%uC788%uB2E4.%20%u24D2%uC2DC%uC0AC%uC800%uB110%20%uCD5C%uC900%uD544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LIFE 2018.04.19 Thu
'황사 주의보'…호흡기·소화기 강화법 6가지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4.19 Thu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잠재적 가해자 탈출하기 ②
경제 2018.04.19 Thu
곧 꺼진다던 ‘반도체 초호황’에 한국 경제도 반색
사회 2018.04.19 Thu
4월마다 되풀이되는 변호사 수 논쟁
경제 2018.04.19 Thu
“자영업, 성공하고 싶다면 ‘종합예술’을 하라”
OPINION 2018.04.19 Thu
[시론] 世代는 갈등의 대상일까?
사회 2018.04.19 Thu
‘무법’과 ‘불법’ 사이에서 판치는 댓글조작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19 Thu
[뉴스브리핑] 드루킹 “우린 통진당보다 강하다”
국제 2018.04.19 Thu
美·中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대만
갤러리 > 만평 2018.04.19 목
[시사 TOON] 야당의 반격 “가즈아~ 지방선거”
정치 > 국제 > 한반도 2018.04.18 수
'종전' '비핵화' 언급에 들썩이는 한반도
OPINION 2018.04.18 수
[시끌시끌 SNS] 오락가락 대입제도에 中3 ‘멘붕’
한반도 2018.04.18 수
우리는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얼마나 제대로 아는가?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4.18 수
봄철 건강(3) 춘곤증의 특효약 ‘생활 규칙성’
사회 2018.04.18 수
미국의 ‘어린이 버스’ 안전기준, 한국엔 없다
사회 2018.04.18 수
공권력에 조작된 범인 15년간 억울한 옥살이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18 수
[뉴스브리핑] 靑 ‘정례 판문점 회담’ 추진
국제 2018.04.18 수
트럼프, ‘세계적인 리얼리티 쇼’를 꿈꾸다
경제 2018.04.18 수
SK텔레콤의 진정성 있는 피해보상 대책 아쉽다
한반도 2018.04.18 수
北, YB 록은 따라 불렀지만 레드벨벳 노래는 아직…
정치 > 국제 2018.04.18 수
“폼페이오 美국무, 극비리 방북해 김정은 만나”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