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치밀하게 계산된 김정은의 ‘비공식’ 중국 방문

보안·경호 강화하는 동시에 밀담 위한 선택…국제사회 관심 끄는 데에도 '성공적' 평가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3.28(Wed) 17: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3월 26~27일 중국에 머물렀던 ‘북한 최고위급 인사’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으로 밝혀졌다. 북한과 중국 매체를 포함한 외신은 3월28일 이 소식을 전하며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비공식 방문(unofficial visit)을 했다”고 보도했다. 여기서 주목되는 것은 '비공식' 방문이다. 비공식을 택한 데에는 나름의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있다. 

 

 

%uAE40%uC815%uC740%20%uBD81%uD55C%20%uB178%uB3D9%uB2F9%20%uC704%uC6D0%uC7A5%uC774%20%uC9C0%uB09C%203%uC6D425%uC77C%uBD80%uD130%20%uB098%uD758%uAC04%20%uC2DC%uC9C4%uD551%20%uC911%uAD6D%20%uAD6D%uAC00%uC8FC%uC11D%uC758%20%uCD08%uCCAD%uC73C%uB85C%20%uC911%uAD6D%uC744%20%uBE44%uACF5%uC2DD%20%uBC29%uBB38%uD588%uB2E4%uACE0%20%uC870%uC120%uC911%uC559%uD1B5%uC2E0%uC774%2028%uC77C%20%uBCF4%uB3C4%uD588%uB2E4.%20%uC0AC%uC9C4%uC740%20%uAE40%uC815%uC740%20%uB178%uB3D9%uB2F9%20%uC704%uC6D0%uC7A5%20%uB0B4%uC678%uC640%20%uC2DC%uC9C4%uD551%20%uC911%uAD6D%20%uAD6D%uAC00%uC8FC%uC11D%20%uB0B4%uC678%uAC00%20%uC9C0%uB09C%2027%uC77C%20%uBCA0%uC774%uC9D5%20%uC870%uC5B4%uB300%20%uC591%uC704%uC548%uC790%uC774%uC5D0%uC11C%20%uAC1C%uCD5C%uB41C%20%uC624%uCC2C%uC5D0%20%uCC38%uC11D%uD574%20%uD658%uB2F4%uD558%uB294%20%uBAA8%uC2B5.%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김정은의 이유 있는 ‘비공식 방중’

 

우선 가장 큰 취지는 동선을 공개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럴 경우 보안과 경호 측면에서 유리해진다. 북한 안에서조차 자신의 위치를 드러내기 꺼려하는 김정은 위원장으로선 최선의 선택일 수 있다. 또 양국 정상이 자유롭게 밀담을 나눌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또 비공식 방문 때는 초청국이 환영절차 등 의전 규모를 축소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중국의 부담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북한 입장에서도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 

 

그럼에도 중국은 김 위원장에게 국빈급 의전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탄 특별열차가 지나간 단둥역에 거대한 가림막을 설치한 게 시작이었다. 이후 김 위원장이 중국에 머무른 이틀 동안에는 환영 만찬과 환송 오찬 등 연회가 두 차례 열렸다. 베이징 인민대회당 안에서 김 위원장을 위한 의장대 사열이 진행됐다는 추측도 나온다. 

 


보안·밀담 위한 선택…그래도 ‘국빈급 의전’ 받아

 

또 김정은 위원장은 중국 국빈관인 조어대(釣魚臺)에 묵는 환대를 누렸다. 외국 정상이 공식적으로 국빈방문을 할 때 제공되는 의전과 다를 바 없다. 비공식 방문을 하면서도 누릴 건 다 누린 셈이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의 방문을 두고 “매우 높게 평가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문 형식에 상관없이 양국의 관계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김 위원장의 방중 모습은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찾았을 때와 비슷하다. 김정일도 조어대를 쓰는 등 국빈급 의전을 받았지만 방문 자체는 늘 비공식으로 이뤄졌다. 중국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김정일은 1983년 6월을 시작으로 2011년 8월까지 총 9차례 중국을 찾았다. 이 가운데 공식 방문한 적은 한 번도 없다. 모든 일정은 비밀리에 부쳐졌고 방중 일정이 끝나서야 방중사실이 공식 발표됐다. 이번 김정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주변국과의 잡음 피하려고 로우 키로 간 것”

 

한편 김정은 위원장이 비공식 방문이란 형식을 빌려 실리를 취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민태은 통일연구원 통일정책연구실장은 “정상끼리 만나는 게 어떻게 비공식일 수 있겠나”라며 “오히려 내실을 꾀하고 북한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걸 확인하는 자리가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다만 공식 방문을 했을 때 생길 수 있는 주변국과의 잡음을 피하기 위해 로우 키(low key)로 갔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비공식 방문으로 극적 효과를 노렸다는 추측도 내놓았다. 모든 것을 꽁꽁 감추면서 결과적으로 국제사회의 더 큰 주목을 끌었다는 것. 이와 관련해 미국 워싱턴포스트와 폭스뉴스, 영국 텔레그래프와 가디언 등 서방 언론은 비공식 방문이란 단어에 따옴표를 써서 특히 강조했다. 가디언은 “김정은의 방중은 비밀에 싸여있었다”며 “철통 보안이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중국 관료들은 관련 질문에 대한 답을 피했다”고 보도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LIFE > Sports 2018.11.17 Sat
外人 승부사 힐만 SK 감독의 ‘화려한 외출’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1.17 Sat
[이경제의 불로장생] 베리는 ‘베리 굿’이다
한반도 2018.11.17 Sat
先비핵화 강조·北인권결의 동참…속도조절 나선 정부
Health > LIFE 2018.11.16 Fri
[팩트체크] 故신성일이 언급한 폐암 원인 ‘향’
Culture > LIFE 2018.11.16 Fri
《신비한 동물사전2》, 평이한 기승전결과 스릴 없는 서사
LIFE > Sports 2018.11.16 Fri
여자골프 우승, ‘국내파’ 2연패냐, ‘해외파’ 탈환이냐
사회 > 지역 > 영남 2018.11.16 Fri
창원 내곡도시개발사업은 ‘비리 복마전’…시행사 前본부장, 뇌물 의혹 등 폭로
정치 2018.11.16 Fri
[단독] 전원책 “옛 친이계까지 아우르는 보수 단일대오 절실”
사회 > 포토뉴스 2018.11.16 금
[포토뉴스] 해마다 돌아오는 입시, 매년 달라지는 입시설명회
사회 2018.11.16 금
부산 오시리아 롯데아울렛, 화재 취약한 드라이비트 범벅
사회 2018.11.16 금
[청년 멘토의 민낯③] ‘착한’ 사회적 기업 경영 성적표는 ‘낙제점’
LIFE > Health 2018.11.16 금
[치매③] 술 마셨어요? 치매 위험 2.6배 높아졌습니다!
사회 2018.11.16 금
[단독] “이빨 부숴버리고 싶다”…‘청년 멘토’ CEO의 민낯
사회 2018.11.16 금
[청년 멘토의 민낯①] ‘꿈의 직장’이던 마이크임팩트를 떠난 이유
사회 2018.11.16 금
[청년 멘토의 민낯②] 한동헌 대표 “임금체불 논란, 경영 가치관 바뀌어”
경제 > 국제 2018.11.16 금
[Up&Down]  앤디 김 vs 삼성바이오로직스
한반도 2018.11.16 금
뉴욕타임스가 ‘가짜뉴스’?…北 놓고 사분오열하는 韓·美 여론
경제 2018.11.16 금
“이중근 부영 회장 1심, 공개된 증거도 무시됐다”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5 목
 [포토뉴스] 2019년도 수능 끝. 이제 부터 시작이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