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나에게 딱 맞는 베개는 어디 있을까?

[유재욱의 생활건강] 베개가 아니라 목이 문제…바른 자세로 자는 습관이 중요

유재욱 유재욱재활의학과의원 원장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4.01(Sun) 10:00:00 | 1484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좋다는 베개는 다 써봤는데도 나에게 딱 맞는 베개가 없어요.” “베개에는 문제가 없어요. 본인 목에 문제가 있는 거예요.”

 

자신의 잘못된 자세와 습관으로 인해 수십 년 동안 목뼈에 준 부담을 생각하면, 목이 불편한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병원에 가서 목뼈 엑스레이를 찍어보면 ‘거북목이다’ 또는 ‘목뼈가 역 C자 형태다’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목뼈의 형태가 이렇게 바뀌는 데에는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걸린다. 보통 10년 이상이다. 중학생 때 ‘자세를 바르게 하라’는 이야기를 듣고도 나쁜 자세로 구부정하게 지낸 것이 이제야 증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생각하면 된다. 오랜 기간이 지난 후에 생긴 증상이기 때문에 치료도 오래 걸린다. 베개를 탓하지 말고 내 목뼈가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을까, 목뼈를 받치기 위해서 주변 근육과 인대는 또 얼마나 애를 썼을까를 생각해 보자. 더 나아가 목뼈가 하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보자. 우리 몸은 항상 정답을 가르쳐준다.

 

%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어떤 자세로 자는 것이 좋은가?

 

이에 대한 대답은 ‘일단 바른 자세로 자는 것’이다. 바른 자세로 잘 때 척추가 가장 편하고, 디스크에 미치는 압력도 최소화되며, 근육 긴장과 피로 해소도 빨라진다.

 

가끔은 옆으로 자는 것이 유리할 때도 있다.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경우 바르게 누워서 자면 목젖이 기도를 막아 숨을 쉬기 어려워지므로 옆으로 자는 것이 도움이 된다. 척추관협착증이 있는 사람도 반듯이 누워서 자면 척추관이 더 좁아져서 불편한 경우가 있으므로 옆으로 잘 때 편안하게 느끼는 경우가 있다.

 

옆으로 자는 것도 왼쪽으로 눕느냐, 오른쪽으로 눕느냐에 따라 다르다. 예를 들어 역류성 식도염의 경우 위장이 왼쪽에 있으므로 왼쪽이 아래로 가게 누워 자면 증상이 완화되는 경향이 있다.

 

엎드려 자는 사람도 있는데, 이런 자세는 목과 턱관절에 무리를 주어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결론적으로 좋은 자세는 딱히 정해진 것은 없고, 본인이 가장 편안한 자세로 자는 것이 좋다. 어차피 똑바로 누워 잠자리에 든다 할지라도 수면 동안 여러 차례 뒤척이면서 가장 편안한 자세를 찾게 마련이다. 인간은 자기에게 가장 유리한 자세를 편하게 느낀다. 

어떤 베개가 좋은가?

 

베개도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메모리폼·라텍스·구스다운부터 메밀·옥 베개까지 다양하다. 어떤 베개를 베도 조금 편한 듯하다가 금세 목이 불편해진다면 가지고 있는 베개 중 그나마 편한 베개 서너 개를 머리맡에 두고 자자. 자다가 불편해지면 잠결에 다른 베개로 옮기는 것도 시도해 볼 만한 방법이다.

 

경추 교정용 베개도 있다. 교정용 베개는 말 그대로 목뼈의 정렬을 잘 맞추고, 근육 긴장을 이완시키는 역할을 한다. 대신 오래 베면 목이 불편하다. 교정용 베개는 10분 정도만 베고 본인에게 잘 맞는 숙면용 베개로 바꿔서 잠자리에 들어야 한다. 또 등에 수건을 받쳐보자. 사실 거북목은 등뼈가 굽은 것이 한몫한다. 잘 때 수건을 가로로 한 번, 세로로 두 번 접어서 10×40cm 정도의 긴 사각형으로 접어 등뼈 척추를 따라 대고 누워보자. 큰 자극 없이 은근히 등을 펴줄 것이다. 등이 펴지면 목도 건강해진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9.24 Mon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으려면
갤러리 > 만평 2018.09.24 Mon
[시사 TOON] 평양 정상회담, 추석상 착륙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9.24 Mon
[이경제의 불로장생] 총명은 불로장생의 길
Culture > LIFE 2018.09.24 Mon
한반도를 둘러싼  세 개의 《애국가》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9.24 Mon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도운 후세 다쓰지 변호사 추모제
경제 > 국제 2018.09.24 Mon
혼돈의 미국 11월 중간선거…한국경제 먹구름
Health > LIFE 2018.09.23 Sun
당뇨엔 과일, 고혈압엔 술, 신장병엔 곶감 조심
한반도 2018.09.23 Sun
北
경제 2018.09.23 Sun
북한 다녀온 재계 총수들, 추석 연휴 기간 행보는…
사회 > OPINION 2018.09.23 일
[시끌시끌 SNS] 퓨마 ‘호롱이’ 죽음과 맞바꾼 자유
LIFE > Culture 2018.09.23 일
헬프엑스 여행기 담은 김소담 작가  《모모야 어디 가?》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9.23 일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LIFE > Sports 2018.09.23 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OPINION 2018.09.23 일
[Up&Down] 백두산 오른 문재인 vs 실형 선고 받은 이윤택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9.23 일
[유재욱의 생활건강] 수영의 장단점 베스트3
경제 2018.09.22 토
이번 추석에도 투자자 울리는 ‘올빼미 공시’ 기승
LIFE > Culture 2018.09.22 토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LIFE > Sports 2018.09.22 토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호날두 걱정”
국제 > LIFE > Culture 2018.09.22 토
한국인들 발길 많이 안 닿은 대만의 진주 같은 관광지
한반도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②} “北, 의지 있으면 6개월 내 비핵화 완료”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④] 김정은 서울 방문,11월 하순 이후 될 듯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