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김경수, '댓글' 악재 불구 경남지사 여론조사서 앞서

리얼미터, 김경수 43.2%-김태호 34.1%… 메트릭스, 김경수 36.6%-김태호 24.1%

경남 창원 = 이상욱 기자 ㅣ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18.04.18(Wed) 16:16:5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포털사이트 기사 댓글 추천 수를 높여 여론조작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일명 '드루킹' 사건이 정국을 강타한 가운데 경남지사 선거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의 지지율이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를 10% 안팎으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4월1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부산일보와 부산MBC의 의뢰를 받아 실시한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 선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남지사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43.2%의 지지율로 34.1%를 기록한 한국당 김태호 후보보다 우세했다.

 

당선 가능성 조사에선 김경수 후보 43.4%, 김태호 후보 38.7%를 기록해 4.7%포인트 차이였다. 부산일보의 여론조사는 지난 13~14일 경남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800여 명에게 조사한 결과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4% 포인트다.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uACBD%uB0A8%uC9C0%uC0AC%20%uC120%uAC70%uC5D0%20%uB098%uC120%20%uBBFC%uC8FC%uB2F9%20%uAE40%uACBD%uC218%20%uC758%uC6D0%28%uC0AC%uC9C4%20%uC67C%uCABD%29%uACFC%20%uD55C%uAD6D%uB2F9%20%uAE40%uD0DC%uD638%20%uC804%20%uACBD%uB0A8%uC9C0%uC0AC%20%u24D2%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드루킹-김경수 어떤 관계?' 질문에 피해자 40.9% vs 배후 36.1%

 

앞서 매일경제·MBN이 여론조사기관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14~16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김경수 후보와 김태호 후보가 맞대결을 벌일 경우 36.6% 대 24.1%로, 김경수 후보가 12.5% 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부동층이 37%에 달해, 현재 초미의 관심을 모으는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의 여파가 어떻게 작용할 지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경수 후보는 이같은 여론조사에도 선거 결과는 박빙으로 나올 것으로 예측했다. 김 후보는 4월18일 지역구인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남은 탄핵국정에서 치러진 대선에서도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진 곳으로, 이번 경남지사 선거에서도 5대 5 싸움이 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예상했다. 이어 이번 '드루킹' 사건과 관련, "수사를 통해 결과가 밝혀질 것"이라며 "이 사건이 (선거에) 불리해 보일 수 있지만, 반대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댓글조작 ‘드루킹 사건’의 피해자라고 생각하는 국민이 40.9%, 배후일 것 같다는 의견이 36.1%인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4월1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알앤써치가 데일리안의 의뢰를 받아 실시한 4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김경수 의원이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사건을 지시 혹은 요청한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는 의견이 36.1%, 김 의원이 이들 행위를 잘 알지 못하고 피해자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40.9%로 나타났다. 잘 모른다는 대답은 22.9%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417일 전국에 거주하는 성인남녀 102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2 Tue
[뉴스브리핑] 한반도 운명 가늠할 文-트럼프 회동
국제 2018.05.22 Tue
누가, 왜 칼 마르크스의 동상에 불을 질렀나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5.22 Tue
재해 복구 봉사자들과 함께하는 日 오지 마을 축제
한반도 2018.05.22 Tue
OPINION 2018.05.21 Mon
[시끌시끌 SNS] ‘홍대 몰카’에 찍힌 숨겨진 갈등
사회 2018.05.21 Mon
[단독]
경제 2018.05.21 Mon
채용비리 ‘폭탄’에 필기시험 부활시킨 은행권
사회 2018.05.21 Mon
미제 사건으로 남은 ‘이름 없는’ 시신들
경제 2018.05.21 Mon
‘LG그룹 4.0’ 이끌 구광모 상무의 숙제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5.21 월
왕라오지를 국민 브랜드로 키워낸 '자둬바오'
OPINION 2018.05.21 월
[시론] 4월 수출 부진 현상이 우려되는 이유 ‘방심’
경제 2018.05.21 월
[다시보는 뉴스] LG家의 네번째 선장 구광모는?
정치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5.21 월
여자들이 극성이라 '펜스룰'이 유행한다고?
경제 2018.05.21 월
한국 정부에 소송 추진 중인 엘리엇, 믿는 구석 있나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1 월
[뉴스브리핑] “폐 끼치지 마라” 유언 남긴 LG회장
한반도 2018.05.21 월
[단독] 北 “유럽산 자동차 디젤기관 설계도면 수집·보고하라”
한반도 2018.05.21 월
北 노동당, 사실상 ‘해외 산업 스파이 활동’ 지시
사회 2018.05.20 일
위기 넘겼지만…상처 입은 문무일 리더십
경제 2018.05.20 일
한국경제의 큰 별 지다
LIFE > Culture 2018.05.20 일
[New Book] 《다시 읽는 목민심서》 外
LIFE > Culture 2018.05.20 일
신현림의 시와 사진 에세이 《애인이 있는 시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