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김경수, '댓글' 악재 불구 경남지사 여론조사서 앞서

리얼미터, 김경수 43.2%-김태호 34.1%… 메트릭스, 김경수 36.6%-김태호 24.1%

경남 창원 = 이상욱 기자 ㅣ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18.04.18(Wed) 16:16:5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포털사이트 기사 댓글 추천 수를 높여 여론조작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일명 '드루킹' 사건이 정국을 강타한 가운데 경남지사 선거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의 지지율이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를 10% 안팎으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4월1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부산일보와 부산MBC의 의뢰를 받아 실시한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 선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남지사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43.2%의 지지율로 34.1%를 기록한 한국당 김태호 후보보다 우세했다.

 

당선 가능성 조사에선 김경수 후보 43.4%, 김태호 후보 38.7%를 기록해 4.7%포인트 차이였다. 부산일보의 여론조사는 지난 13~14일 경남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800여 명에게 조사한 결과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4% 포인트다.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uACBD%uB0A8%uC9C0%uC0AC%20%uC120%uAC70%uC5D0%20%uB098%uC120%20%uBBFC%uC8FC%uB2F9%20%uAE40%uACBD%uC218%20%uC758%uC6D0%28%uC0AC%uC9C4%20%uC67C%uCABD%29%uACFC%20%uD55C%uAD6D%uB2F9%20%uAE40%uD0DC%uD638%20%uC804%20%uACBD%uB0A8%uC9C0%uC0AC%20%u24D2%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드루킹-김경수 어떤 관계?' 질문에 피해자 40.9% vs 배후 36.1%

 

앞서 매일경제·MBN이 여론조사기관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14~16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는 김경수 후보와 김태호 후보가 맞대결을 벌일 경우 36.6% 대 24.1%로, 김경수 후보가 12.5% 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부동층이 37%에 달해, 현재 초미의 관심을 모으는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의 여파가 어떻게 작용할 지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경수 후보는 이같은 여론조사에도 선거 결과는 박빙으로 나올 것으로 예측했다. 김 후보는 4월18일 지역구인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남은 탄핵국정에서 치러진 대선에서도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진 곳으로, 이번 경남지사 선거에서도 5대 5 싸움이 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예상했다. 이어 이번 '드루킹' 사건과 관련, "수사를 통해 결과가 밝혀질 것"이라며 "이 사건이 (선거에) 불리해 보일 수 있지만, 반대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댓글조작 ‘드루킹 사건’의 피해자라고 생각하는 국민이 40.9%, 배후일 것 같다는 의견이 36.1%인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4월1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알앤써치가 데일리안의 의뢰를 받아 실시한 4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김경수 의원이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사건을 지시 혹은 요청한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는 의견이 36.1%, 김 의원이 이들 행위를 잘 알지 못하고 피해자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이 40.9%로 나타났다. 잘 모른다는 대답은 22.9%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417일 전국에 거주하는 성인남녀 102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갤러리 > 포토뉴스 2018.08.17 Fri
국민연금 2057년 적립기금 고갈...'국민연금 보험료 인상 불가피'
Culture > LIFE 2018.08.17 Fri
풍수지리상 적합한 한반도의 ‘통일수도’는 어디인가
경제 2018.08.17 Fri
안팎의 총체적 난국에 '멘붕'된 국민연금
정치 2018.08.17 Fri
자유한국당 비대위 존재감 ‘흐릿흐릿’
Health > LIFE 2018.08.17 Fri
30~40대 '젊은 노안' 늦추는 법
OPINION 2018.08.17 Fri
[시끌시끌 SNS] “다시 태어나겠다”는 안희정의 폭풍 눈물
사회 2018.08.17 Fri
'드루킹' 수사 분수령…김경수 구속이냐 빈손 특검이냐
국제 2018.08.17 Fri
공화당 아웃사이더 트럼프, ‘오너’ 꿰차다
사회 > 갤러리 > 포토뉴스 2018.08.17 Fri
[포토뉴스]말복날 광화문에 울리는 개고기 찬반 집회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8.17 금
‘9월 정상회담’ 합의하고도 대립각 세우는 北
국제 2018.08.16 목
영국서 암 진단받으면 죽고 난 뒤 치료받는다?
국제 2018.08.16 목
2시간 늦어도 태평…놀라워라 ‘아프리카 타임’
OPINION 2018.08.16 목
[시론] 정치인과 쇼맨십
LIFE > Health 2018.08.16 목
건강을 ‘대변’하는 대변의 모든 것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08.16 목
야마하처럼 날아 동인중공업처럼 쏜다
사회 2018.08.16 목
[르포] 눈 뜬 자들의 도시에서 길 잃은 시각장애인의 하루
사회 2018.08.16 목
[인터뷰] “법보다 사회 분위기로 장애인 권리 보장해야”
연재 >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8.08.15 수
삼성의 180조 투자가 성공하기 위한 조건
사회 2018.08.15 수
[르포] “만원 중 2000원 할인해 줘도 하루 사용량 10건도 안 돼”
LIFE > Health 2018.08.15 수
휴가 후유증 줄이는 4가지 방법
갤러리 > 사회 > 포토뉴스 2018.08.15 수
 [포토뉴스] 광복 73주년 맞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