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15분 진료'에 환자 10명 중 9명 "만족"

서울대병원, 심층진료 연구 결과...진료비도 낮아졌다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5.01(Tue) 12: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대학병원에서 1시간 기다리고 1분 진료받는 것은 관행이 됐다. 뒤에 환자가 밀려 있어 의사에게 치료에 대해 구체적으로 물어볼 여유도 없는 게 현실이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서울대병원은 지난해 9월부터 '15분 심층진료'(상급종합병원 심층진찰료 시범사업)를 시작했다. 초진 환자를 대상으로 약 15분 동안 환자와 의사가 충분히 의료 상담을 한 것이다. 내과·외과·소아과 교수 13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환자 만족도는 높이고 진료비는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진료시간에 만족한다는 심층진료군(15분 진료를 받은 환자)은 92%였고, 대조군(짧은 시간 진료를 받은 환자)은 71%였다. 총진료비도 많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급여·비급여·검사비·약제비 등을 모두 포함했을 때 심층진료군의 총진료비는 평균 22만521원으로 대조군보다 약 9.2% 낮았다. 대조군의 총진료비는 24만2천862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대학병원에서 반드시 진료받아야 하는 중증질환자일수록 진료비 감소 폭이 컸다. 중증질환자 심층진료군의 총진료비는 34만1733원으로 대조군(43만9166원)보다 22.17% 저렴했다. 불필요한 검사와 약 처방이 줄어든 것이 전반적인 진료비를 낮춘 것으로 분석된다. 권용진 서울대병원 공공의료보건사업단장은 "중증 질환일수록 진료비 절감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uC0AC%uC9C4%3D%uCD5C%uC900%uD544%20%uAE30%uC790.%20%uC11C%uC6B8%uC758%20%uD55C%20%uB300%uD559%uBCD1%uC6D0%uC5D0%uC11C%20%uC758%uC0AC%uAC00%20%uC5B4%uB9B0%uC774%20%uD658%uC790%uC758%20%uC9C4%uB8CC%uD558%uACE0%20%uC788%uB2E4.%20%uD2B9%uC815%20%uAE30%uC0AC%20%uB0B4%uC6A9%uACFC%20%uBB34%uAD00%uD568.


 

회송률도 39.1%에서 44.4%로 높아져

 

대학병원에서 진료한 후 상태가 심각하지 않거나 호전된 환자를 동네 병·의원과 같은 1차 의료기관으로 돌려보내는 회송 비율도 심층진료군에서 더 높았다. 심층진료군의 회송률은 44.4%로 대조군 39.1%를 웃돈다. 권 단장은 "심층진료 사업은 상급종합병원이 중증 및 희귀질환자를 대상으로 고도화된 진료에 집중하고 경증환자를 지역사회로 적극적으로 회송함으로써 의료체계 정상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101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심층진료에 대한 대국민인식조사에서도 심층진료에 긍정적이라는 응답이 53.7%로 우세했다.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31.4%로 집계됐다. 부정적인 이유로는 추가 비용에 대한 부담이 36.3%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는 길어지는 대기시간 때문이라는 응답이 12.6%로 나타났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올해 심층진찰료 시범사업 실시기관 수를 25개로 확대하고 2단계 연구용역을 시행한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3 Tue
[포토뉴스]
경제 > 국제 2018.11.13 Tue
흔들리는 중국 경제, 시진핑도 위험하다
LIFE > Sports 2018.11.13 Tue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Health > LIFE 2018.11.13 Tue
사물 볼 때 눈 찡그리는 아이, ‘소아 근시’ 의심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①] 대한민국, 살롱 문화에 빠지다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②] 재교육 수요 높아지자 ‘대안학교’ 뜬다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③] “지식 넘치는 시대, 소셜 살롱서 취향 꿰어 나간다”
사회 2018.11.13 Tue
[팩트체크] 여호와의 증인이 ‘병역거부’ 않으면 제명?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13 Tue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실전 호텔 투숙 정보 ②
국제 > 연재 > 재미 변호사가 보는 재밌는 미국 2018.11.13 화
중간선거 이겼지만, 이기지 못한 트럼프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13 화
북한, 약초 재배로 보건 시스템 구축나서나
OPINION 2018.11.13 화
[한강로에서] 메이지유신 150주년이 갖는 의미
사회 2018.11.13 화
“그만둔다는 강제징용 피해자 할아버지 협박하면서 재판 이끌었죠”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1.12 월
적과의 동침…조국보다 정의를 선택한 전쟁 영웅들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11.12 월
투자 성공을 위한 필수 3가지 포인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③] 같은 ‘간판’ 다른 ‘법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②] 김앤장 3년 차 변호사 K씨의 하루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①] “김앤장은 또 하나의 정부”
정치 2018.11.12 월
노회찬 빈자리 누가 채우나…창원 성산구 보궐선거 주목
사회 2018.11.12 월
황운하 “검찰은 조직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마피아 집단”
사회 2018.11.12 월
[단독] “검찰, 황운하 노리고 룸살롱 황제 비리경찰 조작”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