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남북 훈풍에 건설·관광업계는 벌써부터 ‘봄바람’

울상 짓는 방산업계와 대조적

엄민우 시사저널e. 기자 ㅣ mw@sisajournal-e.com | 승인 2018.05.09(Wed) 11:00:00 | 1490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남북 정상회담, 참 좋은 일이죠. 하지만 방산업계 입장에서는 변화를 피할 수 없게 됐어요. 뭐 당장 별일은 없겠지만….”

 

11년 만에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된 4월27일 오후 한 방산업계 관계자는 기자에게 이같이 말했다. 내수시장 의존도가 큰 방산업계 입장에서는 앞날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이다. 업계에선 당장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보고 있지만, 해외시장 진출을 서둘러야겠다는 공감대가 모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우리 방산업계가 홀로 서고 안정적인 국방전력을 꾸려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도 고민을 시작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시사저널 1490호 '남북 해빙 분위기에 국내 방산업계는 울상' 기사 참조) 

 

방산업계를 제외하면 대부분 기업들에 한반도 해빙무드는 위기가 아닌 기회로 여겨진다. 그중에서도 특히 건설과 관광 부문의 기대가 커 보인다.

 

남한과 북한의 경제협력을 위해선 기본적으로 교통 인프라가 갖춰져야 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대통령께서 오시면 솔직히 걱정스러운 것이 우리 교통이다. 교통이 불비해서 불편을 드릴 것 같다”고 했을 정도로 북한의 교통은 열악한 수준이다. 철도 등 교통 인프라 구축은 남북한 간 협력을 위해 필수니만큼 건설업계는 벌써부터 들뜬 모습이다.

 

%uBB38%uC7AC%uC778%20%uB300%uD1B5%uB839%uACFC%20%uAE40%uC815%uC740%20%uAD6D%uBB34%uC704%uC6D0%uC7A5%uC774%204%uC6D427%uC77C%20%uC624%uD6C4%20%uD310%uBB38%uC810%20%uD3C9%uD654%uC758%uC9D1%uC5D0%uC11C%20%uC5F4%uB9B0%20%uB0A8%uBD81%20%uC815%uC0C1%uD68C%uB2F4%uC5D0%uC11C%20%uD55C%uBC18%uB3C4%uC758%20%uD3C9%uD654%uC640%20%uBC88%uC601%2C%20%uD1B5%uC77C%uC744%20%uC704%uD55C%20%uD310%uBB38%uC810%20%uC120%uC5B8%uBB38%uC5D0%20%uC11C%uBA85%uD55C%20%uD6C4%20%uC11C%uB85C%20%uC190%uC744%20%uC7A1%uACE0%20%uC788%uB2E4.%20%A9%20%uD55C%uAD6D%uACF5%uB3D9%uC0AC%uC9C4%uAE30%uC790%uB2E8


 

대한건설협회는 정상회담이 이뤄진 4월27일 “분단 이후 70년간 축적한 대한민국의 인프라 건설과 주택 건설, 해외 건설 노하우를 살려 남북한이 윈-윈할 수 있는 인프라 건설과 국토 종합개발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며 미리부터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현재 멈춰 있는 남북한 간 관광산업도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들썩거리는 모습이다. 특히 2006년부터 개성 및 금강산 관광개발을 주도해 온 현대아산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아산은 새로 사업을 벌일 것 없이 2008년 이후 중단된 금강산 관광만 재개돼도 고무적이다.

 

반면 가장 늦게 남북 해빙 분위기를 체감할 것으로 거론되는 산업 중 하나는 이동통신 분야다. 아무리 한반도 해빙무드가 조성된다 해도 이동통신사업은 보안 문제가 걸려 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이나 KT, LG유플러스 등은 북한 관련 사업을 벌이기가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게 통신업계 관계자들의 지배적인 관측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6.22 Fri
연체료 없는 국회도서관, 1년 넘게 반납 안 된 책도 있다
정치 2018.06.22 Fri
 ‘파란의 4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정치 2018.06.22 Fri
제주선거, '정당 vs 인물'? '인물 vs 인물'!
정치 2018.06.22 Fri
카오스 빠진 한국당, 당 간판 언제 내릴까
정치 2018.06.22 Fri
최재성 “2020년 국회권력 교체에 ‘돌파형’ 당 대표 필요”
경제 2018.06.22 Fri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동생 일가도 일감 몰아주기 논란
한반도 2018.06.22 Fri
북·미 회담 뒷담화…시간 없는 트럼프 수세 몰려
Health > LIFE 2018.06.22 Fri
국민이 선호하는 건강 홍보대사 유재석·이효리
한반도 2018.06.22 Fri
“굽인돌이·걸음길·발바리차의 뜻 아십니까?”
LIFE > Health 2018.06.22 금
한반도 2018.06.22 금
개혁·개방에 설레는 북한의 ‘장마당 세대’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6.21 목
저우언라이와 키신저를 이어준 茶 한 잔
IT 2018.06.21 목
코인 미래 부정해도…“가상화폐 활용 모금은 현실”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6.21 목
위암 발병률 낮춘다는 ‘아스피린 장기 복용’ 위험할 수도
경제 2018.06.21 목
갓 규제 대상 포함된 동원의 일감 몰아주기 딜레마
경제 2018.06.21 목
‘포스코 회장이 뭐길래’…내·외부 갈등 고조
사회 2018.06.21 목
한국전쟁의 잊힌 죽음 ‘경찰 청년단원들’
사회 2018.06.21 목
외국인 ‘먹튀’에 우는 건강보험
정치 2018.06.20 수
쇄신 가능한 수준일까…바빠진 한국당에 쏠린 눈
LIFE > Health 2018.06.20 수
땀으로 수분 배출 많은 여름철 ‘요로결석’ 주의보
사회 2018.06.20 수
페미니스트라면 “여자도 군대 가겠다”고 해야 할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