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여적여?

‘여성의 적은 여성’이라는 편견

노혜경 시인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5.16(Wed) 17:23:59 | 1491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인기리에 종영된 EBS의 《까칠남녀》에서 “여적여”란 말을 주제로 다룬 일이 있다. 말을 줄여서 신어로 만드는 현상을 좋게 보지 않지만, 신어가 등장한다는 것은 중요한 사회적 현상임을 뜻하기도 하므로 관심 깊게 들여다볼 이유가 된다. ‘여적여’란, ‘여자의 적은 여자’라는 말이라고 한다. 아연하게도 이런 말이 아직도 이 대명천지에 여전히 회자되고 있다니. 심지어 신어가 되어 있다니.

 

어릴 적에 툭하면 들었던 말이 저 말이었다. “여자가 여자 잘되는 꼴을 못 본다.” 나는 여자 중·고등학교를 다녔고 그 전 초등학생 때도 4학년부터는 남녀분반이었기 때문에, 늘 여자들과 함께 생활했다. 당연히 싸움이 나도 여자하고 나고 흉을 봐도 사고를 쳐도 여자들끼리 쳤다. 그랬는데 이상하게도 무슨 문제가 생겨서 아이들 사이에 다툼이 크게 일면 꼭 저런 이야기가 튀어나왔다. 여자들뿐인데 무슨! 그나마 좀 공정해 보이는 말이 “머리 검은 짐승은 보살펴주면 안 된다” 정도의 말이었다. 이때 머리 검은 짐승은 성별이 꼭 여성은 아니었으니까.

 

《까칠남녀》에서는 사회생활에서 여성들이 같은 여성들로 인해 겪게 되는 다양한 고통과 고난을 열거해 보여줬다. 공감이 갔다. 나 또한 질투심 많은 사람이고, 같은 여자들끼리의 다툼은 속내가 빤히 보여서 더 화가 날 때도 있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다. 남자들이 더 많은 환경에서 사회생활을 해 온 나는, 남자들의 사회 역시 얼마나 서로 헐뜯고 질투하며 서로가 잘되는 꼴을 못 보는지, 얼마나 심한 폭력이 난무하는지를 잘 알고 있다. 《까칠남녀》에서 말한 대로 여자의 적은 여자이고 남자의 적은 남자이며, 여자의 적은 남자이고 남자의 적은 여자이기도 하다. 달리 말해, 사람은 사람과 적대하지 나무나 돌이나 동물과 적대하지는 않는다.

 

%u300A%uAE4C%uCE60%uB0A8%uB140%u300B%uC758%20%uD55C%20%uC7A5%uBA74%20%A9%20EBS%20%uCEA1%uCCD0


 

여성을 약자로 보는 신어(新語)

 

그런데 왜 자꾸만 이런 말이 등장할까. 이때 우리가 감안해야 하는 것이 ‘말하는 권력’이다. 규정하고 해석하는 힘을 지니면, 약자집단에 일정한 딱지를 붙여 그들의 행위와 삶을 일정한 방향으로 강제할 수 있다. “여자의 적은 여자”라는 말이 지닌 진정한 뜻은 ‘여자는 여자하고만 경쟁하라’는 뜻이다. 여자들에게 허용된 범주를 벗어나 약진하는 여자는 다른 여자들을 초라하게 만드니 ‘여자들이 응징하라’는 뜻이다. ‘하여간 여자가 문제’라는 뜻이다. 이때 말해지지 않는 것은, 말하는 권력에 속한 남성을 향해서는 비판이나 분석의 칼날이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카메라 뒤편의 횡포는 잊히고 카메라가 찍은 화면 안의 다툼만이 보이는 TV 드라마와 같다. ‘적이 될 수 있는 여자’라는 적을 발명해 남자와 그 남자에게 종속하는 여자들이 담합하는 지배구도가 수립된다.

 

‘여자’라는 범주로 인류의 상당수를 묶어둔 상태가 나머지 인류에게도, 인류 전체에도 건강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차츰 인식했다. 성차별이 문자 그대로 생존에도 위협이 되는 시대를 바로잡고자 사회는 노력하기 시작했다. 가장 중요한 방법이 아마 정치권에서의 여성할당제일 것이다. 그랬는데, ‘여적여’라니, 오랜 세월 가부장제가 작동해 온 방식인 이 구도가, 다시 신어가 되어 거론되고 있다는 것은 일종의 반동이 오고 있다는 뜻일 게다. 이번 더불어민주당의 지방자치단체 선거 후보 공천 결과는 미래에는 반동의 한 사례로 기록될 것이 틀림없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2.15 Sat
[동영상] 손학규, 이정미 대표
Culture > LIFE 2018.12.15 Sat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과 방탄소년단 떼창의 교집합
Culture > LIFE 2018.12.15 Sat
한·일 운명 가른 문화 수용, 《메이지 유신이 조선에 묻다》
Culture > LIFE 2018.12.15 Sat
[New Book] 《경제 트렌드 2019》 外
정치 2018.12.15 Sat
'레임덕' 공세 속 배수진 치는 文대통령
LIFE > Sports 2018.12.15 Sat
승부 조작 논란 야구계의 검은 손길 ‘스폰서’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2.15 Sat
배 속 편함 다스리는 일등공신 ‘백출’
국제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2.15 Sat
‘혁명’에 ‘경제현실’ 내세우다 목숨 잃은 2인자 류샤오치
OPINION 2018.12.14 Fri
지진 상처에 “지겹다”고요? 폭력입니다.
사회 2018.12.15 토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사회 2018.12.14 금
[우리는 행복합니까④] 30년 뒤 ‘응답하라 2018’ 외칠 수 있을까
LIFE > Culture 2018.12.14 금
[시끌시끌 SNS] 이게 무슨 의미가 있니?
LIFE > Culture 2018.12.14 금
‘뻐킹 이데올로기’를 향한 강력한 춤사위, 《스윙키즈》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12.14 금
[노진섭의 the건강] 밥상에 오른 생선은 깨끗합니까?
국제 > LIFE > Health 2018.12.14 금
한국, 기후변화 대응 참 못했다 ‘60개 국가 중 57위’
국제 2018.12.14 금
“파리가 재채기하면 유럽이 감기 걸린다”
사회 2018.12.14 금
[Up&Down] 카슈끄지 vs 구글코리아
정치 2018.12.14 금
[민주당 위기①] 추락하는 민주당에 날개는 있나
정치 2018.12.14 금
[민주당 위기②] ‘참여정부 악몽’ 文정부서 재연되나
정치 2018.12.14 금
[민주당 위기③] “양극화·성장감소·고용악화, 한국 경제 삼중고”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