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북한 대표단의 여유 넘치는 싱가포르 등장

최선희 현송월 등도 발견…미소 머금은 얼굴로 손 흔들어

싱가포르 = 송창섭·공성윤 기자 ㅣ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8.06.11(Mon) 08:39:3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세기의 담판이라고 불릴 만한 이번 6‧12 정상회담에 북한은 외교라인의 핵심 인사들을 거의 대부분 투입시켰다. 

 

비비안 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은 창이공항에 직접 나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영접했으며, 이 장면을 자신의 트위터에 바로 올렸다. 사진을 보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김창선 서기실장이 김정은을 뒤따라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uBD81%uBBF8%uC815%uC0C1%uD68C%uB2F4%uC744%20%uC774%uD2C0%20%uC55E%uB454%206%uC6D410%uC77C%20%uC624%uD6C4%20%uC2F1%uAC00%uD3EC%uB974%20%uC138%uC778%uD2B8%20%uB9AC%uC9C0%uC2A4%20%uD638%uD154%uC5D0%uC11C%20%uAE40%uC601%uCCA0%20%uB178%uB3D9%uB2F9%20%uBD80%uC704%uC6D0%uC7A5%20%uACB8%20%uD1B5%uC77C%uC804%uC120%uBD80%uC7A5%28%uC67C%uCABD%29%uACFC%20%uB9AC%uC218%uC6A9%20%uB2F9%20%uBD80%uC704%uC6D0%uC7A5%20%uACB8%20%uAD6D%uC81C%uBD80%uC7A5%28%uAC00%uC6B4%uB370%29%uC774%20%uCC28%uC5D0%20%uD0D1%uC2B9%uD558%uACE0%20%uC788%uB2E4.%20%uC774%uB4E4%uC740%20%uAE40%uC815%uC740%20%uC704%uC6D0%uC7A5%uACFC%20%uB9AC%uC13C%uB8FD%20%uCD1D%uB9AC%uC758%20%uBA74%uB2F4%uC5D0%20%uB3D9%uD589%uD588%uB2E4.%20%28%uC0AC%uC9C4%20%3D%20%uC5F0%uD569%uB274%uC2A4%29



김영철, 리수용, 리용호…북한외교 실세들 참석

 

김영철 통전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전권을 받아 이번 북‧미 정상회담을 진두지휘하는 인물이라면, 김창선 실장은 ‘김정은의 집사’로 불릴 정도로 심복이다. 두 사람이 나란히 계단을 내려오는 것만 봐도 회담의 무게를 실감케 한다. 김정은 바로 뒤에 있는 인물은 현재 싱가포르에 주재하고 있는 북한대사로 추정된다. 

 

트랩을 내려와 싱가포르 정부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사진을 보면 김영철 통전부장 뒤에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나란히 서 있다. 사실상 북한 외교라인의 핵심 인물들이다. 

 

북한 대표단은 6월10일 오후 세인트리지스 호텔로 이동했다. 이들을 태운 차량 20여대가 호텔로 가는 도로에 모습을 드러내자 취재진들의 카메라가 쉴 새 없이 터졌다. 그 와중에 시사저널의 카메라에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모습이 잡혔다. 최 부상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 합의를 위해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5차례 걸쳐 의견을 교환해온 바 있다.

 

 

시사저널이 추가로 발견한 최선희와 현송월

 

최 부상은 선글라스를 낀 채 흰색 벤츠 소형버스에 몸을 싣고 있었다. 그는 환호하는 사람들에게 여유 있는 표정으로 손을 흔들어 보이기도 했다. 그의 정체에 대해 일부 언론은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이란 분석도 내놓았다. 김 실장은 김영철 통전부장을 도와주는 책사로 통한다. 

 

한편 이 소형버스 뒤엔 또 다른 여성이 선글라스를 낀 채 손을 흔들었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 때 남한을 찾아 공연을 진두지휘한 적이 있다. 현 단장의 등장에 대해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시사저널에 “6월12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만찬 공연이 있을 걸 대비해 예술단까지 데리고 온 것 같다”고 말했다. 

 

 

6%uC6D410%uC77C%20%uBD81%uD55C%20%uB300%uD45C%uB2E8%uC744%20%uD0DC%uC6B4%20%uCC28%uB7C9%2020%uC5EC%uB300%uAC00%20%uC138%uC778%uD2B8%uB808%uC9C0%uC2A4%20%uD638%uD154%uB85C%20%uAC00%uB294%20%uB3C4%uB85C%uB85C%20%uB4E4%uC5B4%uC11C%uACE0%20%uC788%uB2E4.%20%uD770%uC0C9%20%uBCA4%uCE20%20%uC18C%uD615%uBC84%uC2A4%20%uC548%uC5D0%20%uCD5C%uC120%uD76C%20%uBD81%uD55C%20%uC678%uBB34%uC0C1%20%uBD80%uC0C1%uC73C%uB85C%20%uCD94%uC815%uB418%uB294%20%uC778%uBB3C%uC774%20%uC120%uAE00%uB77C%uC2A4%uB97C%20%uB080%20%uCC44%20%uC190%uC740%20%uD754%uB4E4%uACE0%20%uC788%uB2E4.%20%u24D2%uC2DC%uC0AC%uC800%uB110%20%uACF5%uC131%uC724


 

%uAC19%uC740%20%uBC84%uC2A4%20%uB4B7%uC790%uB9AC%uC5D0%20%uD0C4%20%uD604%uC1A1%uC6D4%20%uC0BC%uC9C0%uC5F0%uAD00%uD604%uC545%uB2E8%20%uB2E8%uC7A5%uC774%20%uC5ED%uC2DC%20%uC190%uC740%20%uD754%uB4E4%uACE0%20%uC788%uB2E4.%20%u24D2%uC2DC%uC0AC%uC800%uB110%20%uACF5%uC131%uC724

 

 

%uAE40%uC815%uC740%20%uBD81%uD55C%20%uB178%uB3D9%uB2F9%20%uC704%uC6D0%uC7A5%uC758%20%uC804%uC6A9%uCC28%20%uBA54%uB974%uC138%uB370%uC2A4-%uB9C8%uC774%uBC14%uD750%20S600%20%uD480%uB9CC%uAC00%uB4DC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전용차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 풀만가드 ⓒ시사저널 공성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6.22 Fri
연체료 없는 국회도서관, 1년 넘게 반납 안 된 책도 있다
정치 2018.06.22 Fri
 ‘파란의 4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정치 2018.06.22 Fri
제주선거, '정당 vs 인물'? '인물 vs 인물'!
정치 2018.06.22 Fri
카오스 빠진 한국당, 당 간판 언제 내릴까
정치 2018.06.22 Fri
최재성 “2020년 국회권력 교체에 ‘돌파형’ 당 대표 필요”
경제 2018.06.22 Fri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동생 일가도 일감 몰아주기 논란
한반도 2018.06.22 Fri
북·미 회담 뒷담화…시간 없는 트럼프 수세 몰려
Health > LIFE 2018.06.22 Fri
국민이 선호하는 건강 홍보대사 유재석·이효리
한반도 2018.06.22 Fri
“굽인돌이·걸음길·발바리차의 뜻 아십니까?”
LIFE > Health 2018.06.22 금
한반도 2018.06.22 금
개혁·개방에 설레는 북한의 ‘장마당 세대’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6.21 목
저우언라이와 키신저를 이어준 茶 한 잔
IT 2018.06.21 목
코인 미래 부정해도…“가상화폐 활용 모금은 현실”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6.21 목
위암 발병률 낮춘다는 ‘아스피린 장기 복용’ 위험할 수도
경제 2018.06.21 목
갓 규제 대상 포함된 동원의 일감 몰아주기 딜레마
경제 2018.06.21 목
‘포스코 회장이 뭐길래’…내·외부 갈등 고조
사회 2018.06.21 목
한국전쟁의 잊힌 죽음 ‘경찰 청년단원들’
사회 2018.06.21 목
외국인 ‘먹튀’에 우는 건강보험
정치 2018.06.20 수
쇄신 가능한 수준일까…바빠진 한국당에 쏠린 눈
LIFE > Health 2018.06.20 수
땀으로 수분 배출 많은 여름철 ‘요로결석’ 주의보
사회 2018.06.20 수
페미니스트라면 “여자도 군대 가겠다”고 해야 할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