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주52시간 시대···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Q&A

의무 사내교육은 해당, 회식은 근로시간서 제외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7.01(Sun) 17:41:5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제도가 7월1일부터 시작됐다. 이 제도는 노동자의 건강권, 휴식권, 삶의 질 향상, 기업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마련됐다. 어떤 사업장이 대상인지, 어떤 시간이 근로시간으로 인정되는지 궁금한 내용을 고용노동부의 설명 자료를 토대로 정리했다. 

 

Q: 대상 사업장은? 

A: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작된 곳은 공공기관과 상시 근로자가 300명 이상인 사업장이다. 50인 이상 299인 미만인 사업장은 2020년 1월부터, 5인 이상 49인 미만인 사업장은 2021년 7월부터 적용된다. 

 

Q: 근로시간이란? 

A: ‘회사가 근로자를 구속하는 시간’이 근로시간이다. 사용자의 지휘·감독을 받는 시간을 말한다. 업무 시간뿐만 아니라 퇴근 후나 휴일에도 상사의 지시에 따라 일을 한다면 근로 시간에 포함된다. 통상 주 5일, 하루 8시간 일하면 주 40시간이 근로시간이다. 여기에 주당 최대 12시간의 연장근무가 가능하다. 연장·야간·휴일 근로에 대해서는 시간당 임금의 1.5~2배의 수당을 받을 수 있다.

 

%uC8FC%2052%uC2DC%uAC04%uC774%20%uC2DC%uD589%uB41C%207%uC6D41%uC77C%20%uC2E0%uC138%uACC4%uBC31%uD654%uC810%20%uC601%uB4F1%uD3EC%uC810%uC5D0%20%uAC1C%uC810%uC2DC%uAC04%20%uBCC0%uACBD%20%uC548%uB0B4%uBB38%uC774%20%uBD99%uC5B4%20%uC788%uB2E4.%20%28%u24D2%uC5F0%uD569%uB274%uC2A4%29


 

Q: 근무 중 쉬는 시간은 어떻게 정하나? 

A: 근로기준법에는 4시간 근무하면 30분 쉬게 돼 있다. 보통 8시간 근무에 대해 점심시간 1시간을 쉬는 시간으로 인정한다. 

 

Q: 사내교육·워크숍·세미나는 근로시간인가? 

A: 의무 교육은 근로시간이다. 의무 교육이 휴일이나 퇴근 시간 이후에 이뤄지면 연장·휴일근로수당을 받을 수 있다. 참석하지 않아도 불이익이 없는 교육은 근로시간으로 보지 않는다. 

 

Q: 회식도 업무의 연장인가? 

A: 아니다. 따라서 회식은 근로시간으로 인정받기 어렵다. 

 

Q: 접대시간도 근로시간인가? 

A: 업무 수행과 관련이 있는 제3자를 근로시간 외에 접대하는 경우는 근로시간으로 인정받아 수당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상사의 지시나 승인의 증거가 없는 경우엔 근로시간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판례가 있다. 

 

Q: 일직이나 숙직 시간은 근로시간으로 인정받나? 

A: 수행하는 업무의 노동 강도가 본래 업무와 비슷하다면 정상 근무에 준하는 것으로 보고, 연장·야간·휴일근로수당을 받을 수 있다.

 

%u24D2%uACE0%uC6A9%uB178%uB3D9%uBD80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4 Wed
[포토뉴스]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결론'
Culture > LIFE 2018.11.14 Wed
[인터뷰] 문채원, 《계룡선녀전》의 엉뚱발랄 선녀로 돌아오다
국제 2018.11.14 Wed
환경 개선 위해 시멘트 뒤집어쓴 프랑스 파리
경제 2018.11.14 Wed
“당 줄여 건강 챙기자” 헬스케어 팔걷은 프랜차이즈
한반도 2018.11.14 Wed
“비핵화, 이제 입구에 막 들어섰을 뿐”
지역 > 영남 2018.11.14 Wed
박종훈 교육감 “대입제도 개선 핵심은 고교 교육 정상화”
Health > LIFE 2018.11.14 Wed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폐렴’, 사망률 4위
경제 > 한반도 2018.11.14 Wed
[르포] 폐허에서 번영으로, 독일 실리콘밸리 드레스덴
정치 2018.11.14 Wed
LIFE > Health 2018.11.14 수
비행기 타는 ‘위험한 모험’에 내몰린 뇌전증 환자들
경제 2018.11.14 수
[시끌시끌 SNS] 삼성, 휴대폰 이제 접는다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①] 국회 문턱 못 넘는 ‘차별받지 않을 권리’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②] 금태섭 “동성애 반대는 표현의 자유 영역 아니다”
정치 2018.11.14 수
[차별금지법③] 이언주 “차별금지법은 반대의견 금지법”
사회 2018.11.14 수
이중근 부영 회장 징역 5년…또 ‘2심 집유’ 수순일까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14 수
남자도 총리가 될 수 있나요?
OPINION 2018.11.14 수
[시론] 책,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야 하나요?
LIFE > Health 2018.11.14 수
[치매①] 우리 엄마가 혹시 치매? 어쩌지?
갤러리 > 사회 > 포토뉴스 2018.11.13 화
[포토뉴스]
LIFE > Sports 2018.11.13 화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사회 2018.11.13 화
[시사픽업] 분노사회, ‘괴물’이 익숙해졌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