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끓여도 막을 수 없는 식중독 등 여름 질병 주의보

장마철에 조심해야 할 4가지 수인성 전염병…장티푸스·세균성 이질·콜레라·식중독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7.10(Tue) 09:33:5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장마철은 병원이 수인성 전염병으로 긴장하는 시기다. 특히 장티푸스·세균성 이질·콜레라·식중독이 흔한 만큼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하는 질병이다. 

 

장티푸스는 보균자의 대변이나 소변에서 나온 균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통해서 전파된다. 감염되면 1~3주의 잠복기를 가진 후 열이 점차 증가하여 40도 이상의 고열이 3~4주간 지속된다. 성인은 변비가, 소아는 설사가 흔하다. 대부분 간과 비장이 약간 커지며 피부에 ‘장미진’이라는 붉은 반점이 나타나기도 한다. 치료하지 않으면 장출혈, 장천공, 간염, 뇌수막염 등 여러 가지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치료는 항균제로 하며, 예방법은 환자 격리, 보균자 발견 및 관리, 예방접종 등이다. 식료품을 다루는 사람, 환자나 보호자는 개인위생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보균자는 식품을 다루는 업무나 환자의 간호에 종사하는 것을 금해야 한다.

 

세균성 이질은 급성 감염성 대장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환자의 대변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통해 입으로 전파된다. 3~4일의 잠복기를 가지며 급성으로 발병해 발열, 복통, 구토를 일으킨다. 점액, 농, 혈액이 섞인 설사를 한다. 대장 점막에 염증과 충혈이 있고 장점막에 궤양이 생긴다. 치료는 수분과 전해질 공급 등의 대증요법이며, 심한 경우 항균제를 사용한다. 예방법으로 환자를 격리하고, 배설물을 적절히 소독하고, 개인위생을 지키며, 손을 자주 씻는 것이 중요하다. 또 물, 식품, 우유, 하수도, 파리의 처치 등의 지역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무증상인 보균자를 식품 취급 업소에 취업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콜레라는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섭취해서 발생하는 설사병이다. 균이 체내로 들어오면 소장의 장점막에 붙어 증식해 독소를 만들고 이 독소에 의해 설사가 유발된다. 1~2일의 잠복기를 거친 후 통증 없는 급성 설사를 하게 된다. 발열은 대부분 없으며 설사는 특징적으로 쌀뜨물 같은 모양이다. 심한 경우 탈수로 인해 쇼크에 빠질 수도 있다. 치료는 상실된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해주는 수액 요법이 가장 중요하다. 항균제를 사용하면 균의 배설이 줄고, 설사의 양과 기간이 단축된다. 설사하는 사람은 조리 업무에 참여하지 않는 등 일반적 주의사항을 지키는 것이 예방을 위해 중요하다. 환자는 중증의 경우 입원하는 것이 좋다. 엄격한 격리는 필요 없으나 배설물에 대한 주의와 적절한 소독이 필요하다. 감염이 의심되면 예방약을 투여할 수 있다.

 

%u24D2pixabay


 

고온다습한 장마철에 특히 우려되는 질병이 식중독이다. 식중독은 세균, 바이러스, 기생충으로 오염된 음식을 먹거나 음식에 있는 특정 물질에 의해 설사,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이는 질환이다. 포도알균 등에 의한 식중독은 오염된 음식을 먹은 후 수 시간 내에 일어나고 2~3일 이내에 저절로 낫는 것이 특징이다. 이 독소는 음식을 끓여도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부패한 음식을 끓여 먹어도 이들 세균에 의한 식중독은 막을 수 없다. 특히 이 균은 고기, 우유, 치즈, 아이스크림, 마요네즈 등의 식품에 잘 자라므로 주의를 해야 한다. 이 균은 집단 식중독의 흔한 원인이다. 

 

살모넬라 식중독은 계란, 우유 등으로 잘 생긴다. 계란 껍질에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균열이 생기면 산란 시 닭의 대변 내에 있는 세균이 들어가 멀쩡하게 보이는 계란이 오염돼 식중독의 원인이 된다. 주방에서 일하는 사람 중 자기는 병을 앓지 않으면서 이 균을 가지고 있는 보균자들이 이 병을 일으키기도 한다. 심한 설사, 발열 등이 있어 장티푸스로 오인되기 쉽다.

 

비브리오 식중독은 생선회, 굴, 낙지 등을 날것으로 먹은 후 일어난다. 비브리오균은 민물과 바닷물이 합쳐지는 곳에 많아 이런 곳에서 잡은 생선을 날로 먹으면 식중독에 걸리기 쉽다. 비브리오균은 높은 염분 농도에서도 오랫동안 살 수 있기 때문에 짭짤한 젓갈을 먹고도 식중독에 걸릴 수 있다. 특히 간경화증이 있는 사람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 균에 감염이 되면 온몸에 물집이 생기며 괴사가 일어나 치사율이 매우 높다. 

 

바닷장어나 오징어를 날로 먹은 후 급격히 생긴 심한 복통, 구토 등은 고래회충이라는 기생충에 의한 것일 수 있다. 명주실처럼 생긴 이 기생충은 위벽을 파고들어 식중독 증상을 일으킨다.  

 

이밖에도 복어를 먹고 생기는 호흡마비증상, 독버섯을 잘못 먹고 생기는 구토, 마비 등의 증상도 잘 알려진 식중독의 증상 중 하나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음식물과 음식물 취급자의 위생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예방지침은 다음과 같다. 

 

▲안전하게 가공 처리된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음식을 철저히 조리해야 한다. 육류, 달걀 등의 날음식은 반드시 70도 이상의 온도에서 조리 후 섭취해야 한다. 

▲조리한 음식은 즉시 먹어야 한다. 조리한 음식을 실온에 방치하는 시간이 길수록 위험이 증가한다. 

▲조리한 음식은 주의 깊게 보관해야 한다. 먹다 남은 음식을 4시간 이상 보관할 때는 60도 이상이나 10도 이하에서 보관해야 한다. 많은 양의 익힌 음식을 냉장고에 보관한 후, 혹은 얼려야 하는 음식이 냉장고에서 제대로 얼지 않은 경우 식중독 발생의 위험이 있다. 

▲조리한 음식을 다시 먹을 때 반드시 70도 이상에서 가열 후 섭취해야 한다. 

▲조리한 음식과 날음식이 함께 섞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안전하게 조리한 음식이라도 날음식과 닿으면 오염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생닭을 요리한 칼과 도마에서 익힌 소고기를 자르는 경우이다. 

▲손 씻기를 철저히 한다. 음식을 준비하기 전, 화장실에 다녀온 후, 생선이나 육류를 요리하고 난 후 다른 음식을 준비할 때도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손에 상처가 있는 경우에는 붕대나 반창고를 이용해 상처 부위가 음식에 닿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주방의 모든 표면은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그릇에 직접 닿는 행주는 반드시 끓인 물에 삶아서 사용해야 하며 주방바닥을 닦는 걸레도 자주 세척해야 한다. 

▲음식이 해충이나 바퀴벌레 등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안전한 물을 사용해야 한다. 특히 영아의 음식을 준비할 때는 안전한 물을 사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깨끗한 물인지 의심스러울 때는 반드시 끓여서 사용해야 한다.

도움말=박완범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