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A형 간염 항체 보유율, 최근 감소 추세”

7월28일 세계 간염의 날···서울의과학연구소, C형 간염 환자 중 치료율 약 20%로 미미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7.19(Thu) 14: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7월28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세계 간염의 날’이다. 간염은 발생 초기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므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만, 방치하면 간경화와 간암 등 치명적인 질병으로 발전할 수 있다. 간염은 대부분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한다. 간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에 따라 A형·B형·C형 간염으로 나눈다. 

 

 

A형 간염, 치료제 없어 백신 접종이 중요

 

A형 간염은 주로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통해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질병이다. 전염성이 강해 집단 시설 내에서 빠르게 전파된다. 초기에는 감기몸살과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감염돼 항체가 생성되면서 회복하기도 한다. 그러나 최근 A형 간염은 과거보다 심각한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보건위생의 개선으로 국내 A형 간염 환자 수가 감소하다가 2015년 1804명, 2016년 4677명, 2017년 4419명으로 최근 크게 증가하고 있다. 50대 이상은 A형 간염 항체 양성률이 높지만, 젊은 연령층에는 양성률이 낮아 20~40대의 A형 간염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다. 

 

서울의과학연구소는 2005년부터 2014년까지 42만4245명을 대상으로 A형 간염 항체 보유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A형 간염 항체 보유율이 30대에서는 69.6%에서 32.4%로, 40대는 97.9%에서 79.3%로 크게 낮아졌다. 

 

이안나 서울의과학연구소 부원장은 “국내에서 1997년부터 A형 간염에 대해 예방접종이 이뤄졌고, 2015년부터는 영·유아 대상 국가 필수 예방접종이 도입된 바 있다. 하지만 연구 결과, 최근 10년 동안 30~40대는 상대적으로 A형 간염 항체 보유율이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A%uD615%20%uAC04%uC5FC%20%uBC31%uC2E0%20%uC811%uC885%20%uBAA8%uC2B5%20%28%uC5F0%uD569%uB274%uC2A4%29

 

 

B형 간염, 백신 접종으로 신생아 감염 예방

 

전체 간염의 70%는 B형이다. 아기가 태어날 때 B형 간염이 있는 엄마로부터 전염될 수 있다. 또 성적인 접촉이나 수혈, 오염된 주사기의 재사용 등에 의해서도 감염된다. 감염되면 쉽게 피로하고 입맛이 없어지고 구역·구토가 생길 수 있다. 심할 경우 피부나 눈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이 나타나기도 한다. 

 

성인이 B형 간염에 걸린 경우 특별한 치료 없이도 대부분 저절로 회복된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단백질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면 회복이 빠르다. 그러나 드물게는 B형 간염이 진행되어 간이식이 필요한 상황이 되거나, 사망한다. 

 

B형 간염에서 가장 중요한 예방책은 백신 접종이다. 특히 B형 간염이 있는 산모가 아기를 출산하는 경우에는 출산 전 반드시 백신 등을 접종해 신생아가 B형 간염에 걸리지 않도록 한다. 

 

 

예방백신 없는 C형 간염, 조기 진단 통한 조기 치료가 필수

 

과거 C형 간염은 대부분 수혈을 통해 감염됐다. 그러나 최근에는 마약중독, 성적인 접촉, 면도기·칫솔·손톱깎이 공동 사용, 비위생적인 시술(문신·피어싱·침술·주사기 재사용)을 통해 감염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C형 간염 특징은 환자의 70%가 특별한 증상을 느끼지 못한다는 점이다. 증상이 없어 방치하면 만성간염, 간경변증, 간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까지 예방백신이 개발되어있지 않아 감염 예방과 함께 조기진단을 통한 조기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 다행히 최근에는 경구용 약이 개발돼 완치가 가능해졌다. 국내 C형 간염 환자는 약 30만명이지만, 이 가운데 치료받은 환자는 15~23%로 낮은 편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국제 > Health > LIFE 2018.12.14 Fri
한국, 기후변화 대응 참 못했다 ‘60개 국가 중 57위’
정치 2018.12.14 Fri
[민주당 위기①] 추락하는 민주당에 날개는 있나
정치 2018.12.14 Fri
[민주당 위기②] ‘참여정부 악몽’ 文정부서 재연되나
정치 2018.12.14 Fri
[민주당 위기③] “양극화·성장감소·고용악화, 한국 경제 삼중고”
사회 2018.12.14 Fri
[Up&Down] 카슈끄지 vs 구글코리아
경제 2018.12.14 Fri
구글코리아 세무조사가 ‘헛발질’인 이유
사회 > Health > LIFE 2018.12.13 Thu
[플라스틱 지구⑤] “플라스틱 대체품, 금속·목재 부적합”
사회 > 지역 > 호남 2018.12.13 Thu
“찬물로 씻으라고?”…조선대 기숙사 엄동설한 ‘찬물 논란’
LIFE > Health 2018.12.13 목
목 뻐근하고 오래 걷기 힘들면 목뼈 이상 신호
경제 > 연재 > 주택에 대한 불편한 진실들 2018.12.13 목
북유럽 국가들은 정말 다 내 집이 있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2.13 목
찾아가는 서비스, 컨시어지 경제
사회 > 연재 > 똑똑, 대사관 2018.12.13 목
“핀란드 복지·교육이 부러워? 신뢰 사회부터!”
사회 2018.12.13 목
“청년이 살아야 도시재생 활성화 가능”
LIFE > Health 2018.12.13 목
35세 이상 여성들 중 절반이 생기는 ‘자궁근종’
사회 2018.12.13 목
[우리는 행복합니까③] 그래도, 행복은 있다
사회 2018.12.13 목
카풀앱 숨죽이고 있지만 “택시도 그 편리함 인정한다”
경제 2018.12.12 수
[단독] 세종공업 오너 일가 골프장에서 파열음 나오는 까닭
LIFE > Health 2018.12.12 수
멀고 먼 암 정복의 길…‘면역항암제’도 아직은...
사회 2018.12.12 수
“도시재생 사업, 긴 안목을 갖고 입체적으로 이뤄야”
갤러리 > 한반도 > 포토뉴스 2018.12.12 수
[포토] 남북, 시범철수 11개 GP 상호검증…‘정전협정 후 처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