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도시재생 뉴딜사업 메칭방식 추진에 지자체 울상 짓는 까닭

재정 부담 복병 만나…지자체들 "정부 부담 높여야" 요청 봇물

세종 = 이기출 기자 ㅣ sisa413@sisajournal.com | 승인 2018.08.08(Wed) 10:31:21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정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지속적 추진에 재정부담이라는 복병이 나타났다.

 

정부는 도시재생뉴딜 사업을 현정부 임기내 전국 500여 곳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략 전국지방자치단체(226곳) 대비 약 2건씩을 추진하는 셈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선정한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68곳 중 51곳의 지방자치단체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완료에 따라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51곳을 8월2일 최종 확정했다. 이번에 승인된 51곳은 올해 상반기 재생 활성화 계획 수립과 실현 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를 통과한 지역이다. 이 사업은 △중심 시가지형(15곳) △일반 근린형(12곳) △주거지 지원형(10곳) △우리동네 살리기(14곳) 등 4가지 유형으로 나눠 추진된다.

 

%uAD6D%uD1A0%uAD50%uD1B5%uBD80%uAC00%20%uCD94%uC9C4%uD558%uB294%20%uB3C4%uC2DC%uC7AC%uC0DD%20%uB274%uB51C%uC0AC%uC5C5%20%uC720%uD615%20%uC911%20%uC911%uC2EC%uC2DC%uAC00%uC9C0%uD615%uC5D0%20%uC120%uC815%uB41C%20%uB300%uC804%uC2DC%20%uB300%uB355%uAD6C%20%uC2E0%uD0C4%uC9C4%20%uC9C0%uC5ED%20%uC804%uACBD%u24D2%uB300%uB355%uAD6C%uCCAD%20%uC81C%uACF5

 

 

국토부는 이들 지역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완료되면 도시가 새롭게 변화하고 인근 지역으로 파급효과가 확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수도권 이외 지방자치단체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메칭방식으로 추진되다 보니 재정여건이 열악한 전국 대다수 자치단체들은 그림의 떡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1개 지자체당 1곳 이상을 추진하기에는 재정적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메칭방식으로 추진하면서 정부 50%, 광역자치단체 25%, 기초자치단체 25%의 사업비를 부담하도록 했다. 이러다 보니 전국 대다수 자치단체의 연간 세수입이 500여 억원 내외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 사업만을 추진하기에는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사업의 지속적 추진을 위해서는 정부 부담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지자체들의 주장에 설득력이 실리는 이유다.

 

실제로 대전시 대덕구의 경우, 이번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중심시가지형(신탄진) 한곳이 선정됐다. 하지만 이 사업에 투입되는 총 300억원 중 75억원을 부담해야 한다. 선정의 기쁨보다 열악한 재정으로 사업추진 후 뚜렷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에 대한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추가 응모는 엄두도 낼 수 없다고 하소연한다.

 

이에 대해 국토부관계자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낙후지역 등을 새롭게 변화시켜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업이다”며 “자치단체들의 부담이 크다. 부담을 대폭 낮춰 달라는 요청을 많이 받았다. 자치단체의 사업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광역시에 속한 자치단체를 제외한 기초단체에는 정부가 60%까지 부담비율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기획재정부와 협의 중이다”고 밝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사회 > 포토뉴스 2018.11.20 Tue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Tue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②]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下)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③] 정권 따라 요동친 입시제도, 학생·학부모 갈팡질팡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Tue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 지역 > 호남 2018.11.20 Tue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19 월
‘성소수자 해군 성폭행’ 무죄…“재판부가 가해자다” 거센 반발
사회 2018.11.19 월
추락사한 인천 중학생, 학교의 사전조치는 없었다
LIFE > Health 2018.11.19 월
20∼30대 4명 중 1명, ‘고혈압 전(前)단계’
정치 2018.11.19 월
이재명이 다시 지목한 ‘저들’은 누구?…더 모호해졌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예스맨 홍남기 ‘경제 원톱’, 친문맨 김수현 ‘히든 원톱’
정치 > 경제 2018.11.19 월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월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경제 2018.11.19 월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OPINION 2018.11.19 월
[한강로에서] 정치의 중심에서 막말을 외치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단독] 망가진 국가회계 시스템, 6년간 결산 오류 65조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