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고기 마니아들의 성지로 불리는 광주 ‘냉갈집’

[김유진의 감.동.맛.집] 돼지갈비와 오돌갈비를 껍데기에 싸먹는 독특한 방식 인기

김유진 칼럼니스트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9.01(Sat) 09:53:33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냉갈’은 전라도 사투리로 연기다. 고깃집 상호치고는 상당히 은유적이다. 시 좋아하고 스쿠버 좋아하는 주인장의 작명 센스가 돋보인다. 광주하면 흔히 떡갈비와 육전을 떠올리지만, 정작 광주 사람들은 돼지갈비와 오돌 갈비에 ‘환장을 해분다’. 

 

냉갈집은 고기 마니아들의 성지로 불린다. 그도 그럴 것이 먹는 법이 아주 독특하다. 돼지갈비와 오돌갈비를 껍데기에 싸먹는다. 전국에 딱 한 집 있다. 가게 입구부터 가슴을 졸이게 만든다. 커다란 수족관에 진공 포장된 고기들이 숙성 중이다. 일명 아이스 워터 에이징. 다른 숙성 방식에 비해 육즙 감소가 적고 고기의 변색과 지방의 산화도 덜하다. 이리 정성스레 만든 고기가 가격도 착하다. 베스트셀러인 껍데기와 오돌갈비를 먼저 청했는데··· 허걱! 불판 위에 사각 어묵 한 장을 척하니 얹어준다. 

 

%uAD11%uC8FC%uAD11%uC5ED%uC2DC%20%uAD11%uC0B0%uAD6C%20%uC218%uC644%uB3D9%uC5D0%20%uC704%uCE58%uD55C%20%uB0C9%uAC08%uC9D1%20%28%uC0AC%uC9C4%uC81C%uACF5%20%3D%20%uAE40%uC720%uC9C4%29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 어묵 위에 인두질한 글씨에 감동이 밀려온다. 여기 저기 카메라를 꺼내고 난리다. 이내 껍데기와 오돌갈비가 불판을 덮는다. 포장마차에서 먹던 그 얄팍한 오돌이 아니다. 오도독 씹히는 뼈 주위를 두툼하게 재단해 살 밥이 만만치 않다. 열을 받으면 고기가 부풀어 오르며 잔 칼집이 드러난다. 정성 그 자체다. 먼저 익힌 오돌갈비를 가장자리로 밀어주고 쉬 타버리는 껍데기를 불판 가운데로 몬다. 이제 2분만 기다리면 된다. 그새를 못 참고 갈비 한 점을 들어 입에 쑥 밀어 넣는다. 이 녀석이 입천장을 기분 좋게 간질인다. 난생 처음 경험하는 고기의 질감이 오묘하다. 

 

‘탁 탁’ 껍데기가 신호를 보낸다. 자 한번 해보자 이거지? 앞 접시에 씻은 묵은지를 펼치고 오돌갈비와 껍데기를 나란히 누인다. 조심스레 말아 입으로 옮기는데 아차 싶다. 고추냉이가 빠졌다. 얼른 다시 추스르고 입으로 욱여넣는다. 씹자마자 김치가 폭 찢어지며 고깃덩어리가 삐져나온다. 새초롬한 김치 신 내와 오돌갈비의 달쪼롬함 그리고 고추냉이의 톡 쏘는 알싸함이 어울려 환상의 조화를 만들어낸다. 

 

냉갈집에는 비장의 무기가 하나 더 있다. 바로 광주 포갈비. 다른 지역과 달리 아주 얇게 포를 뜬다. 당연히 식감도 완전히 다르다. 초벌해준 포갈비를 불판 가득 올리고 설렁설렁 뒤집는다. 억지로 뼈와 살을 붙인 짝퉁 돼지갈비가 아니라 오리지널 뼈갈비다. 이 어찌 아니 반가울 수 있겠는가! 함께 내주는 육장에 푹 담궜다 먹는다. 나 이런 당황스러운 경우가 있나! 촉촉하다. 촌스런 빡빡함은 찾아볼 수 없는 진짜 100% 돼지갈비다. 추가 주문을 하는데 일행 중 하나가 손짓을 한다. 손끝을 따라 눈길을 주니 이렇게 적혀있다. “처음 인원수대로 고기 주문을 하고 나면 추가 1인분 주문부터는 1인분이 공짜”

 

냉갈집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완동 1665번지.

062-959-9252

간장눈꽃오돌갈비 13,000원

양념돼지갈비 13,000원

꿀삼겹 13,000원

껍데기 6000원​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Tue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②]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下)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③] 정권 따라 요동친 입시제도, 학생·학부모 갈팡질팡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Tue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LIFE > Sports > 지역 > 영남 2018.11.20 Tue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 지역 > 호남 2018.11.20 Tue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정치 2018.11.20 Tue
이재명이 다시 지목한 ‘저들’은 누구?…더 모호해졌다
사회 2018.11.19 월
‘성소수자 해군 성폭행’ 무죄…“재판부가 가해자다” 거센 반발
사회 2018.11.19 월
추락사한 인천 중학생, 학교의 사전조치는 없었다
LIFE > Health 2018.11.19 월
20∼30대 4명 중 1명, ‘고혈압 전(前)단계’
정치 > 경제 2018.11.19 월
예스맨 홍남기 ‘경제 원톱’, 친문맨 김수현 ‘히든 원톱’
정치 > 경제 2018.11.19 월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월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경제 2018.11.19 월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OPINION 2018.11.19 월
[한강로에서] 정치의 중심에서 막말을 외치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단독] 망가진 국가회계 시스템, 6년간 결산 오류 65조원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못믿을 국가회계] 국가부채의 숨은 1인치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못믿을 국가회계] 국가재무제표 이대론 안 된다
사회 2018.11.18 일
[단독] ‘댓글수사 방해’ 서천호 “똥 싼 사람은 활개치고…”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