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오거돈 시장에 직원이 ‘돌직구’ 날리고…“달라진 부산시 회의문화”

부산시 직원 조례, 시장-직원 타운홀 대화 진행…소통·웃음꽃

부산 = 김완식 기자 ㅣ sisa512@sisajournal.com | 승인 2018.09.02(Sun) 01:34:53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8월31일 오전 9시 부산시청 대회의실. “시장님, 예전에는 말을 더듬으셨는데 어떻게 고치셨어요?” 부산시의 한 직원이 오거돈 시장에게 직설적인 질문을 날렸다. 오 시장은 “아니, 민선7기 시정을 어떻게 성공적으로 이끌어 갈 건가, 뭐 그런 거 질문할 줄 알았더니 무슨 질문이 이래요?”하며 껄껄 웃었다.

부산시 직원 조례의 풍경이 확 바뀌었다. 지난 7월초, 취임한 지 며칠 지나지 않은 오 시장이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구태의연한 회의 진행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며 “14년간 변한 게 하나 없다. 이렇게 재미없는 회의는 처음 봤다”며 호통을 친 지 두 달 만에 생겨난 풍경이다.

틀을 바꾼 이번 첫 부산시 직원 정례조례가 ‘아이스 브레이킹’(서먹한 분위기 깨기)으로는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다. 그동안 부산시 직원 조례는 두 달에 한 번씩 시장이 500여명의 시청 직원들을 모아놓고 ‘훈시말씀’을 전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왔다.

그러나 “탈권위의 현장 중심 시정을 펼치겠다”는 오 시장의 공약을 부산시 조직 내부에서부터 실천하자는 움직임이 확산되면서 직원 조례 방식도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하게 된 것이다.

 

%uC624%uAC70%uB3C8%20%uBD80%uC0B0%uC2DC%uC7A5%uC774%20%uC9C1%uC6D0%uC870%uB840%uC5D0%uC11C%20%uC9C1%uC6D0%uB4E4%uACFC%20%uC2A4%uD0A8%uC2ED%uC744%20%uD558%uACE0%20%uC788%uB294%20%uBAA8%uC2B5.%20%u24D2%uBD80%uC0B0%uC2DC

 


기타동호회 연주도 함께 관람…‘아이스 브레이킹’ 성공적

이날 조례는 시 직원으로 구성된 기타동호회 연주를 시작했다. 이어 오 시장은 직원간에 자연스러운 질문과 대화 방식으로 이어졌다. 행사 방식도 타운홀 미팅 방식을 도입해 시장과 직원이 동등한 입장에서 자유롭게 대화를 주고받으면서 마치 MT를 온 것 같은 웃음꽃을 피웠다.

오 시장은 말더듬증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노래를 부르는 것처럼 리듬을 타는 연습을 하며 극복했다”고 설명하며 “어려운 상황을 극복했을 때 그 기쁨은 말할 수 없이 크다. 직원 여러분들도 업무를 하며 어려운 일에 부딪혔을 때 열심히 노력해서 극복하는 그런 기쁨을 느꼈으면 한다”고 답했다.

노인복지과의 한 직원은 “지역실정에 맞는 고령친화사업 아이템을 발굴해 300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그에 맞춰 시비도 적극 지원해달라”고 주문하자 오 시장은 직원의 적극적인 태도를 칭찬하며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부산시는 바뀐 타운홀 미팅 방식이 직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보고 정례화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처음 시도 된 조례 방식이라 걱정스럽기도 했는데, 다들 즐거워했고 직원들의 호응도 좋았다”며 “시민과의 소통 활성화를 위해서는 경직된 시 내부 조직문화부터 바꿔나갈 수 있도록 계속 새로운 형태의 조례 방식을 발굴해나가겠다”고 밝혔다.

 

%uC624%uAC70%uB3C8%20%uBD80%uC0B0%uC2DC%uC7A5%uACFC%20%uC9C1%uC6D0%uB4E4%uC774%20%uC9C1%uC6D0%uC870%uB840%uC5D0%uC11C%20%uAE30%uD0C0%uB3D9%uD638%uD68C%20%uC5F0%uC8FC%uB97C%20%uD568%uAED8%20%uAD00%uB78C%uD558%uACE0%20%uC788%uB294%20%uBAA8%uC2B5.%20%u24D2%uBD80%uC0B0%uC2DC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 사회 2018.09.24 Mon
 ‘추석은 가족과 함께’ 옛말...호텔·항공업계 ‘金특수’ 누린다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9.24 Mon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으려면
갤러리 > 만평 2018.09.24 Mon
[시사 TOON] 평양 정상회담, 추석상 착륙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9.24 Mon
[이경제의 불로장생] 총명은 불로장생의 길
Culture > LIFE 2018.09.24 Mon
한반도를 둘러싼  세 개의 《애국가》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9.24 Mon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도운 후세 다쓰지 변호사 추모제
경제 > 국제 2018.09.24 Mon
혼돈의 미국 11월 중간선거…한국경제 먹구름
Health > LIFE 2018.09.23 Sun
당뇨엔 과일, 고혈압엔 술, 신장병엔 곶감 조심
경제 2018.09.23 Sun
북한 다녀온 재계 총수들, 추석 연휴 기간 행보는…
한반도 2018.09.23 일
北
사회 > OPINION 2018.09.23 일
[시끌시끌 SNS] 퓨마 ‘호롱이’ 죽음과 맞바꾼 자유
LIFE > Culture 2018.09.23 일
헬프엑스 여행기 담은 김소담 작가  《모모야 어디 가?》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09.23 일
[노진섭의 the건강] 급할 땐 129와 보건복지부를 기억하세요
LIFE > Sports 2018.09.23 일
세계 최강 여자 골프 “홈코스에서  우승해야죠”
OPINION 2018.09.23 일
[Up&Down] 백두산 오른 문재인 vs 실형 선고 받은 이윤택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9.23 일
[유재욱의 생활건강] 수영의 장단점 베스트3
경제 2018.09.22 토
이번 추석에도 투자자 울리는 ‘올빼미 공시’ 기승
LIFE > Culture 2018.09.22 토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LIFE > Sports 2018.09.22 토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호날두 걱정”
국제 > LIFE > Culture 2018.09.22 토
한국인들 발길 많이 안 닿은 대만의 진주 같은 관광지
한반도 2018.09.21 금
[한반도 비핵화②} “北, 의지 있으면 6개월 내 비핵화 완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