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장기기증 대기자, 하루 3명씩 공급불균형으로 사망

스페인 등 유럽 장기기증제도 옵트 아웃 방식으로 전환…강치영 한국장기기증협회장, 제도도입 공론화 주장

부산 = 김종섭 기자 ㅣ sisa517@sisajournal.com | 승인 2018.09.10(Mon) 08: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국가가 뇌사(腦死)를 인정하고 장기기증에 관한 법률을 제정한 지 19년이 되었지만 제도의 미비로 살릴 수 있는 생명이 여전히 죽어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장기기증에도 옵트 아웃(Opt-out)​ 방식(별도로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는 한 사망자의 장기 및 조직 기증 여부를 의료진이 결정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해 장기가 없어 하루에 세 명이 죽어가는 의료현실을 전면적으로 개선해야 합니다.”


한국장기기증협회 강치영 회장은 지난 8일 시사저널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옵트 아웃​ 제도의 공론화 및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uAC15%uCE58%uC601%20%uD55C%uAD6D%uC7A5%uAE30%uAE30%uC99D%uD611%uD68C%uC7A5%20%u24D2%20%uC0AC%uC9C4%3D%uAE40%uC885%uC12D%20%uAE30%uC790

  

 

강 회장은 장기기증과 이식의 문제는 언제든지 암이나 만성신부전증 같은 희귀난치성, 중증질환을 앓을 수 있는 모든 국민의 문제로 이해하고 정부가 의료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건강보험 재정의 30%를 차지하는 이같은 질환을 선제적으로 치료함으로써 국민의 건강과 혈세를 줄일 수 있다고 역설했다.



스페인은 40년 전에 옵트 아웃 제도를 도입​인구 대비 세계 최고의 장기기증 국가​로 인정

 

강 회장은 “스페인은 40년 전에 옵트 아웃 제도를 도입해 인구 대비 세계 최고의 장기기증 국가가 됐고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크로아티아 등도 이 제도를 통해 죽어가는 생명을 살리고 있다”고 밝혔다.
 

%uD55C%uAD6D%uC7A5%uAE30%uAE30%uC99D%uD611%uD68C%28%uD611%uD68C%uC7A5%20%uAC15%uCE58%uC601%29%uB294%20%uC9C0%uB09C%204%uC77C%2C%20%uD55C%uAD6D%uC7A5%uAE30%uAE30%uC99D%20%uD559%uD68C%uC640%20%uACF5%uB3D9%uC73C%uB85C%20%uBD80%uC0B0%uC2DC%uCCAD%201%uCE35%20%uB300%uD68C%uC758%uC2E4%uC5D0%uC11C%20%uC81C%202%uD68C%20%uC7A5%uAE30%uAE30%uC99D%uC758%20%uB0A0%uAE30%uB150%uC2DD%20%uBC0F%20%uC2EC%uD3EC%uC9C0%uC6C0%uC744%20%uC5F4%uC5C8%uB2E4.

  


특히, “한국과 인구가 비슷한 스페인은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 설립 후 이식 및 기증과 관련해 1만6000명이 넘는 전문 인력을 교육하고, 지역 코디네이터 사무국은 지역 사회 병원의 중환자실 밖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해 세계적인 장기기증 및 이식국가로 성장했다”며 “복지를 통한 의료산업 성장모델로 이 보다 좋은 사례는 없을 것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강 회장은 “현재 공식적으로 장기기증을 기다리는 대기자가 3만 명에 달한다”며 “진영과 계층, 빈부를 떠나 천하보다 귀한 생명을 살리는 일에 국민과 정치권이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끝으로 지난 30년 가까운 세월을 장기기증운동에 헌신한 강치영 회장은 “길이 아닌 곳에 길을 만든 것을 가장 큰 보람으로 여긴다”며 “지금까지 339명의 생명의 살린 것과 무료 신장투석센터를 개소해 수많은 환자들에게 생명연장의 기쁨을 줄 수 있었던 것은 함께한 동역자와 하나님의 은혜”라고 소회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8.11.17 Sat
[인터뷰] ‘입금 전후가 다른 배우’ 소지섭의 원맨쇼
갤러리 > 만평 2018.11.17 Sat
[시사TOON] 이언주, 2020 총선 입시 준비
Culture > LIFE 2018.11.17 Sat
방탄소년단과 일본 우익의 충돌 어떻게 봐야 할까
LIFE > Sports 2018.11.17 Sat
外人 승부사 힐만 SK 감독의 ‘화려한 외출’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1.17 Sat
[이경제의 불로장생] 베리는 ‘베리 굿’이다
한반도 2018.11.17 Sat
先비핵화 강조·北인권결의 동참…속도조절 나선 정부
Health > LIFE 2018.11.16 Fri
[팩트체크] 故신성일이 언급한 폐암 원인 ‘향’
Culture > LIFE 2018.11.16 Fri
《신비한 동물사전2》, 평이한 기승전결과 스릴 없는 서사
사회 > 포토뉴스 2018.11.16 금
[포토뉴스] 해마다 돌아오는 입시, 매년 달라지는 입시설명회
LIFE > Sports 2018.11.16 금
여자골프 우승, ‘국내파’ 2연패냐, ‘해외파’ 탈환이냐
사회 2018.11.16 금
부산 오시리아 롯데아울렛, 화재 취약한 드라이비트 범벅
사회 2018.11.16 금
창원 내곡도시개발사업은 ‘비리 복마전’…시행사 前본부장, 뇌물 의혹 등 폭로
사회 2018.11.16 금
[청년 멘토의 민낯③] ‘착한’ 사회적 기업 경영 성적표는 ‘낙제점’
LIFE > Health 2018.11.16 금
[치매③] 술 마셨어요? 치매 위험 2.6배 높아졌습니다!
정치 2018.11.16 금
[단독] 전원책 “옛 친이계까지 아우르는 보수 단일대오 절실”
사회 2018.11.16 금
[단독] “이빨 부숴버리고 싶다”…‘청년 멘토’ CEO의 민낯
사회 2018.11.16 금
[청년 멘토의 민낯①] ‘꿈의 직장’이던 마이크임팩트를 떠난 이유
사회 2018.11.16 금
[청년 멘토의 민낯②] 한동헌 대표 “임금체불 논란, 경영 가치관 바뀌어”
경제 > 국제 2018.11.16 금
[Up&Down]  앤디 김 vs 삼성바이오로직스
한반도 2018.11.16 금
뉴욕타임스가 ‘가짜뉴스’?…北 놓고 사분오열하는 韓·美 여론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