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초기 전립선암, 수술 없이 초음파로 치료

고에너지 초음파로 암 조직 태우는 하이푸…생존율 99%에 부작용도 줄어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9.20(Thu) 15: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초기 전립선암은 수술 없이 초음파로 치료할 수 있게 됐다. 김청수 서울아산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은 국내 종합병원 가운데 최초로 초기 전립선암에 하이푸(HIFU) 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하이푸 치료란 고강도 초음파에너지로 암을 태워 제거하는 시술이다. 탐침을 항문으로 넣고 90℃ 이상의 초음파에너지를 발생시켜 암을 선택적으로 제거한다. 탐침에는 고강도 초음파에너지가 나오는 센서뿐만 아니라 특정 부위를 컴퓨터를 통해 영상으로 볼 수 있는 센서가 있어 의사가 화면을 분석하면서 시술한다. 

 

%uC758%uC0AC%uAC00%20%uC804%uB9BD%uC120%uC554%uC744%20%uC81C%uAC70%uD558%uAE30%20%uC704%uD574%20%uD558%uC774%uD478%20%uC2DC%uC220%uC744%20%uD558%uACE0%20%uC788%uB2E4.%20%28%uC11C%uC6B8%uC544%uC0B0%uBCD1%uC6D0%20%uC81C%uACF5%29%u200B


 

몸에 스트레스가 큰 수술을 받지 않아도 되므로 환자 입장에서는 반가운 일이다. 그러나 수술만큼 효과가 있느냐가 관건이다. 최근 유럽비뇨기과학회지(European Urology)에 게재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하이푸 치료를 받은 전립선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99%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하이푸는 초기 전립선암에 효과적이다. 피부를 절개하지 않고 고에너지 초음파로만 암 조직을 괴사시켜 수술 후 발기부전이나 요실금, 감염 등 합병증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절개 없이 치료하기 때문에 통증이나 감염 위험이 적은 데다 시술 후 빠르면 하루 만에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치료를 받으려면 전립선암을 일찍 발견해야 한다는 전제가 있다. 김 교수는 “전립선암은 남성에게 흔히 발생하는 암이지만 특별한 증상이 없다”며 “주기적으로 전립선 특이항원(PSA)과 직장수지검사를 받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0.17 Wed
‘뿌까’ 만든 부즈, 사기 혐의로 기소 여부 검토중
사회 2018.10.17 Wed
‘천황폐하 만세’ 국책기관 간부, 석연찮은 징계 취소 논란
지역 > 호남 2018.10.17 Wed
광주시 산하기관은 퇴직공무원들 자리보전용인가
사회 2018.10.17 Wed
정부-사립유치원 6년 갈등, ‘출구전략’ 안 보인다
Health > LIFE 2018.10.17 Wed
폐경 여성, 이 세 가지만 하면 ‘뼈 건강’ 지킨다
경제 2018.10.17 Wed
뛰는 한샘 위에 나는 현대백화점·이케아
경제 > 국제 2018.10.17 Wed
[르포] 지구상에서 가장 활발한 개발현장 ‘두바이를 가다’
OPINION 2018.10.17 Wed
[시론] ‘성수동’을 바라보는 편치 않은 시선
사회 2018.10.17 Wed
[시사픽업] 믿었던 가을 하늘의 배신
경제 > 국제 2018.10.17 수
‘지원금 1억+글로벌 홍보’ 기회, 전 세계 스타트업에게 주어진다
사회 2018.10.17 수
[Good City Forum⑤] “부자든 서민이든 모두 껴안는 포용도시로 가야”
사회 2018.10.17 수
[Good City Forum④] “지방도시, 피 돌지 않는 괴사 직전 상태”
LIFE > Culture 2018.10.16 화
“스타 얼굴 보기 힘드네”…팬들 아쉬움 속 부산국제영화제 폐막
사회 2018.10.16 화
[단독] 배재학당 교수님은 재단과 소송 중
LIFE > Health 2018.10.16 화
임산부용 영양 보충제 40%, 철분 상한섭취량 초과
국제 2018.10.16 화
중국, 대만 ‘왕따’ 시키려 바티칸과 손잡나
한반도 2018.10.16 화
남북 철마, 국제사회와 ‘속도 차’ 좁혀야 달린다
정치 2018.10.16 화
韓·日 두 정상의 20년 전 약속은 지켜질까
사회 2018.10.16 화
“일본 역사 왜곡, 논리적 반박 후 국제사회에 알려야”
갤러리 > 만평 2018.10.16 화
[시사 TOON] ‘풍등’에만 잘못 물을 수 있나
LIFE > Culture 2018.10.16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어 이메일 쓸 때 어떻게 시작할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