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이번 추석에도 투자자 울리는 ‘올빼미 공시’ 기승

기업은 주가 악영향 최소화…투자자는 연휴 내내 발만 동동

송응철 기자 ㅣ sec@sisajournal.com | 승인 2018.09.22(Sat) 15:05:45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올해도 어김없이 추석 연휴 장기 휴장을 앞두고 ‘올빼미 공시’가 쏟아졌다. 올빼미 공시란 장이 마감된 늦은 시간이나 주말을 앞둔 시점에 악재성 내용을 공시하는 것을 의미한다. 명절 연휴나 연말 증시 폐장 직전에 주로 이뤄진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악재가 주가에 미치는 충격 완화를 노려볼 수 있다. 그러나 투자자 입장에서 올빼미 공시는 불안 요소다. 연휴가 끝나고 장이 다시 열리는 날까지 악재가 주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모른 채 애만 태워야 하기 때문이다. 

 

%u24D2%20%uC5F0%uD569%uB274%uC2A4


추석 연휴 하루 전날 공시 건수 부쩍 늘어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9월21일 유가증권‧코스닥시장에선 모두 280건의 공시가 쏟아졌다. 같은달 17일에서 19일 사이 이뤄진 공시가 180~190건대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50%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이날 이뤄진 악재성 공시 내용은 횡령‧배임 발생, 계약해지, 적자전환 등으로 다양했다. 

 

먼저 코스닥 상장사인 화진은 24억6000만원 규모의 횡령·배임 혐의가 발생했음을 공시했다. 대표이사가 사내이사와 재무회계 팀장을 상대로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한 것이다. 화진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관련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상장사의 횡령·배임 사건은 재무건전성 악화나 주가 급락으로 이어질 수 있는 사안이다. 특히 화진은 앞서 9월3일에도 이번 공시와 별도의 횡령·배임 발생을 공시한 바 있다.

 

지와이커머스는 채권자의 파산 신청 사실을 장 마감 직후 공시했다. 채권자인 임아무개씨가 9월17일 서울회생법원에 채무자인 지와이커머스의 파산 신청 결정을 요청하는 소장을 접수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지와이커머스는 채권자와 협의를 통해 주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씨케이에이치는 실적부진을 공시했다. 당해 사업연도에서 영업손실 765억원을 기록해 직전 사업연도 대비 적자전환했다는 것이다. 그 이유에 대해 씨케이에이치는 건강보조식품 매출 감소 및 판매 장려정책에 따른 변동이라고 설명했다. 계약해지 공시도 있었다. 디엠씨는 울산광역시도시공사와 2012년 생산시설 및 사업규모 확대를 위한 공장부지 확보를 목적으로 체결한 274억원 규모의 유형자산 취득결정을 철회한다고 공시했다.

 

올빼미 공시 제재할 방법 마땅치 않아 

 

올빼미 공시는 공매도·내부자거래 등을 유발해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안길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정부도 마냥 손을 놓고 있던 것은 아니다. 올빼미 공시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자 금융감독원은 2006년 공시서류 제출시간을 ‘평일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에서 ‘평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변경했다. 그럼에도 정해진 공시 기한 내의 올빼미 공시는 여전한 상황이다. 그렇다고 시간을 더 단축하기도 어렵다. 기업의 의사결정 시간이나 장 마감 후 시간외매매, 공시의 전파성 등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기업들의 올빼미 공시 행태에 대한 처벌이나 제재도 쉽지 않아 보인다. 이를 처벌하기 위해선 해당 공시가 의사결정 이후 곧바로 이뤄졌는지 혹은 인위·악의적으로 시간을 조정했는지 판별해야 한다. 그러나 한국거래소는 연간 1만5000건이 넘는 공시를 점검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법적인 제재보다 투자자들 스스로 불성실 공시 기업에 대한 투자를 줄여 자정을 유도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Health > LIFE 2018.12.13 Thu
[플라스틱 지구⑤] “플라스틱 대체품, 금속·목재 부적합”
사회 > 지역 > 호남 2018.12.13 Thu
“찬물로 씻으라고?”…조선대 기숙사 엄동설한 ‘찬물 논란’
Health > LIFE 2018.12.13 Thu
목 뻐근하고 오래 걷기 힘들면 목뼈 이상 신호
경제 > 연재 > 주택에 대한 불편한 진실들 2018.12.13 Thu
북유럽 국가들은 정말 다 내 집이 있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2.13 Thu
찾아가는 서비스, 컨시어지 경제
사회 > 연재 > 똑똑, 대사관 2018.12.13 Thu
“핀란드 복지·교육이 부러워? 신뢰 사회부터!”
사회 2018.12.13 Thu
[우리는 행복합니까③] 그래도, 행복은 있다
사회 > 지역 > 충청 2018.12.13 Thu
“청년이 살아야 도시재생 활성화 가능”
사회 2018.12.13 Thu
카풀앱 숨죽이고 있지만 “택시도 그 편리함 인정한다”
LIFE > Health 2018.12.13 목
35세 이상 여성들 중 절반이 생기는 ‘자궁근종’
경제 2018.12.12 수
[단독] 세종공업 오너 일가 골프장에서 파열음 나오는 까닭
LIFE > Health 2018.12.12 수
멀고 먼 암 정복의 길…‘면역항암제’도 아직은...
사회 2018.12.12 수
“도시재생 사업, 긴 안목을 갖고 입체적으로 이뤄야”
갤러리 > 한반도 > 포토뉴스 2018.12.12 수
[포토] 남북, 시범철수 11개 GP 상호검증…‘정전협정 후 처음’
사회 2018.12.12 수
[우리는 행복합니까②] 불행의 조건 ‘소확행·미세먼지·취업난’
경제 2018.12.12 수
“나는 이런 프랜차이즈 CEO가 좋다”
LIFE > Health 2018.12.12 수
7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뇌졸중 발생 위험 높아진다
경제 2018.12.12 수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피해자 보상, 출구가 보인다
국제 > LIFE > Culture 2018.12.12 수
日, 남성끼리 연애 그린 지상파 드라마 인기
국제 2018.12.12 수
TIME ‘올해의 인물’에 ‘진실수호 언론인들’ 선정
정치 2018.12.12 수
한국당, ‘나경원 카드’로 계파 화합 이룰 수 있을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