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한유총 대토론회, 전국서 최소 5000명 모여

삼엄한 통제 속 시작된 전국 사립유치원 관계자 토론회…“홀에 준비된 의자 모두 찼다”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10.30(Tue) 14:13:33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10월30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소속 전국 사립유치원 관계자들 수천 명이 모여 집단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는 이날 오전 11시에 시작하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많은 관계자들을 삼엄한 통제 속에 한명씩 확인하면서 들여보내느라 시작이 늦어졌다. 관계자들은 한유총 소속임을 식별할 수 있는 스티커를 옷에 붙여야만 입장이 가능했다. 대다수의 관계자들은 검은색 옷을 입었다. 정부에 대한 항의의 뜻을 보여주자는 차원에서 한유총 비상대책위원회 측이 미리 공지한 사안이다. 

 

토론회엔 언론사 기자의 출입은 전면 금지됐다. 그간 언론의 보도행태에 불만을 느낀 한유총이 자신들의 일관된 입장만을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기자들 사이에서 “풀기자(현장 내용을 바로 취재진에게 전달하는 기자) 한명만이라도 들여보내달라”는 요청이 나왔지만 거절당했다. 

 

10%uC6D430%uC77C%20%uC624%uC804%20%uACBD%uAE30%uB3C4%20%uC77C%uC0B0%20%uD0A8%uD14D%uC2A4%uC5D0%uC11C%20%uC5F4%uB9B0%20%uD55C%uAD6D%uC720%uCE58%uC6D0%uCD1D%uC5F0%uD569%uD68C%20%uC18C%uC18D%20%uC0AC%uB9BD%uC720%uCE58%uC6D0%20%uAD00%uACC4%uC790%20%uC9D1%uB2E8%20%uD1A0%uB860%uD68C%20%uD604%uC7A5.%20%u24D2%20%uC2DC%uC0AC%uC800%uB110%20%uACE0%uC131%uC900


 

윤성혜 한유총 언론홍보이사는 기자에게 “킨텍스 홀에 준비된 의자가 모두 찼다”며 “일부 관계자는 자리가 없어 홀 뒤쪽에 서 있다”고 전했다. 킨텍스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홀의 최대 수용인원은 의자를 깔았을 경우 5400명이다. 즉 그 이상의 관계자들이 모였을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다. 

 

한유총 소속 사립유치원은 전국에 총 3000곳 정도다. 한유총은 사전에 “각 유치원에서 2명 이상 토론회에 참가해달라”고 공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처음엔 대략 6000명 이상이 모일 것으로 추정됐다. 

 

이날 토론회의 예정 종료시각은 오후 4시다. 하지만 윤성혜 이사는 “더 길어질 수도 있다”고 했다. 토론회 이후 따로 기자 간담회를 갖진 않을 예정이라고 한다. 토론회 결과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