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전시] <책의 향과 기> 외

ㅣ 승인 2001.03.29(Thu) 00: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 근대 이전 '북아트의 원형'을 찾아서
<책의 향과 기>

책을 주제로 하여 '전통'의 의미를 되새기는 갤러리 아트사이드(02-725-1020)의 기획전이다. 고영훈 오수환 윤광조 김상구 김병종 이왈종 씨 등 중견 작가들이 참여했다. 3월27일까지.

● 렌즈로 포착한 '풍경'의 풍경
<산전수전(山展水展)>

대안공간풀과 갤러리보다가 공동으로 마련한 공모 기획전 당선작이다. 물건에 드러나는 자연의 기표들이 사진에 담길 때, 이를 통해 새롭게 재현된 풍경(자연)은 전통적 의미의 풍경(자연)과 어떻게 다른가를 보여준다. '여관 시리즈'(이은종) '표본실 시리즈'(윤정미) 등이 선보인다. 대안공간풀(02-735-4805) 3월27일까지.



미래에 대한 낙관적인 희망을 소박하게 부추긴다.


〈책상 서랍 속의 동화〉 〈집으로 가는 길〉, 그리고 신작 〈행복한 날들〉에 이르기까지 장이모우의 최근작은 〈황토지〉 〈국두〉를 만들던 시기의 영화와 너무 떨어져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형식주의자의 오명을 벗고 소박한 리얼리즘의 영토로 귀환한 장이모우는 정감 있는 공동체의 세계를 담고 있다. 그것이 중국 정부가 원하는 관제 선전 영화의 기능을 부분적으로 맡고 있다 할지라도 그의 재능은 거기에 담긴 진심을 믿게 만든다.


행복과 불행이 개인의 선택이 아니고 공동체의 의지에 달려 있는 것이라는 낙관적인 희망을 그의 영화는 소박하게 부추긴다. 탐욕스러운 중년 여자와 결혼하려는 퇴직 노동자. 그가 여자의 눈먼 의붓딸을 취직시켜 달라는 부탁을 받으면서 전개되는 이 영화의 이야기는, 물질주의가 팽배한 사회주의 중국의 오늘을 비판하면서도 궁극적인 선의가 어떻게 인간을 서로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지를 뛰어난 연기로 보여준다. 그러니 영화를 보고 있는 동안 행복할 수밖에.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