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마음이 고와야 여자냐 얼굴이 예뻐야 여자지?

신호철 기자 ㅣ eco@sisapress.com | 승인 2004.01.27(Tue) 00: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이름 이미혜. 나이 22세. 키 165cm. 얼굴 미인형. 현상금 5천만원.’ 경찰청 홈페이지 수배자 코너에 적힌 ‘강도 얼짱’의 신상 명세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특수강도라는 죄명은 아랑곳하지 않고 이씨의 외모에 열광하고 있다. 인터넷 사이트 다음(daum)에는 ‘강도 얼짱’ ‘이미혜’ 관련 모임이 18개가 넘고 회원 수가 2만 명을 웃돈다.

<시사저널>은 경주 ㅇ읍에 사는 이씨의 아버지에게 직접 사연을 들어보았다. “우리 딸이 고등학교 때만 해도 참 착했다. 교회도 잘 나갔다. 그런데 김영근을 만나면서 변했다. 고3 때 미혜가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김영근이 밤늦게 차로 집에까지 태워주면서 접근했다. 우리 애가 ㅇ대에 진학하고 나서도 대학교 현관까지 쫓아와서 구애했다. 2년 전 대학 1학년 때 말다툼 끝에 미혜가 가출했는데 왜 하필 그 녀석에게 찾아갔는지 모르겠다. 김영근이 카드 빚이 많아 돈에 쪼들린다는 말을 들었다”라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착한 이씨가 애인 김씨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범행 현장에 동행했을 뿐이라고 믿고 있다. 김씨와 달리 이씨는 전과가 없다. 그러나 포항 북부경찰서 담당 형사는 “피해자는 이씨가 범행에 가담했다고 분명히 증언했다. 인터넷에 나돌고 있는 사진은 고등학교 때 주민등록용으로 찍은 것이다. 지금 모습과는 차이가 있다”라고 말했다.

세상에 얼짱은 많다. ‘일본 얼짱’ 유 민이 1월30일 개봉하는 영화 <신설국>으로 다시 화제에 올랐다. 그녀의 정사 신을 따로 모은 동영상이 공공연히 나돌고 있다. ‘아나운서 얼짱’ 강수정씨도 검색어 순위에 올랐고,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근육질을 과시한 권상우는 얼짱에 이어 몸짱으로 등극했다. 왕년의 ‘인기 짱’ 서태지가 귀국했다. 그러나 미소년의 이미지는 간데없고 아저씨 티만 풍긴다. 얼짱도 세월 무상이다.

극과 극은 통한다. 얼짱이 뜨자 이번에는 험상궂은 ‘인상짱’ 백반 형님이 뜨고 있다(102쪽 기사 참조). 네티즌이라고 모두 여성의 외모에만 주목하는 것은 아니다. 공군 최초 여성 헬기 조종사 조은애 중위가 급상승 키워드 10위에 올랐다. 그녀는 ‘헬짱’이라고 불릴지도 모르겠다.

설에 내린 눈 때문에 고속도로·도로공사 등 교통 관련 검색어가 상승했다. 몰래 카메라를 단속한다던 몰카 탐지기가 역으로 고성능 몰카로 변질되고 있다는 소식도 있다. 참여연대가 발표한 재벌가 혼맥도는 우울한 한국 사회의 계급성을 보여주고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11.21 Wed
르노삼성, 지지자 곤 회장 체포로 닛산과 무한경쟁 내몰려
국제 2018.11.21 Wed
영국, EU 탈퇴로 가는 길 ‘산 넘어 산’
Culture > 연재 > LIFE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1.21 Wed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정치 2018.11.21 Wed
[르포] 박정희 탄신제·새마을운동테마공원에 엇갈린 구미 여론
정치 2018.11.21 Wed
서울 박정희 기념·도서관 “지금도 공사 중!”
사회 > 지역 > 충청 2018.11.21 Wed
또 화재…시한폭탄 같은 원자력연구원 사건 사고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21 Wed
비행기로 평양과 백두산 가는 날 오나
OPINION 2018.11.21 Wed
[시론] 예술의 자율성은 요원한 것인가?
사회 2018.11.21 수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추진“
경제 > LIFE > Culture 2018.11.21 수
몸집 키우는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시장에 독 될까
사회 > 사회 > 포토뉴스 > 포토뉴스 > Culture > Culture 2018.11.20 화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경제 2018.11.20 화
카카오가 'P2P' 선보인 날, 정부는 '주의보' 발령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화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화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2018.11.20 화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20 화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