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차라리 ‘제비뽑기’로 국민 대표 뽑자?

이문재 기자 ㅣ moon@sisapress.com | 승인 2004.03.23(Tue) 00: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스포츠 해설가 중에 축구 해설가가 가장 힘들다고 합니다. 생방송 중에 자칫 한마디라도 실수했다가는 사방에서 실시간으로 ‘논평’이 폭주하기 때문입니다. 시청자가 모두 축구 전문가라면, 한 순간도 긴장을 늦출 수 없습니다.

사상 초유의 탄핵 정국을 통과하는 정치부 기자나 시사 칼럼 필자들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이번에는 평소 정치에 관심을 보이지 않던 여성들까지 나섰으니, 전국민이 정치 평론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군부 독재의 좁고 긴 터널을 지나온 30~40대들이 모인 술자리는 정치학 세미나장을 방불케 합니다. 탄핵 정국이 총선과 이어져 더 그렇겠지만 ‘친구’들은 선거 제도부터 씹기 시작합니다.

한 친구가 일인일표제에 딴죽을 겁니다. “국가와 민족의 장래를 염려하는 나와 이민 갈 생각만하는 네가 똑같이 한 표를 행사하다니 이게 말이 되느냐”라며 핏대를 세웁니다. 어떤 친구는 납세액과 투표권이 비례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입니다. 세금 천만원을 내는 사람은 만원 내는 사람보다 몇 표 더 찍을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 다른 친구는 파격적인 주장을 펼칩니다. “가장 민주적인 선거는 제비뽑기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대표를 선거로 뽑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아리스토텔레스가 비판했듯이 선거를 하면 시민의 대표가 아니라 귀족, 즉 유명하거나 돈이 많은 사람 가운데 하나가 뽑힌다는 것입니다. 그 친구는 실제로 고대 그리스에서는 제비뽑기로 시민의 대표를 정했다며 열변을 토합니다.

제비뽑기론은 사실 더글러스 러미스라는 생태론자의 주장입니다. 그는 무력감을 느끼면 민주주의가 아니라며 대의 정치와 선거제도를 신랄하게 비판한 바 있습니다. 탄핵 정국이 투표율을 얼마나 끌어올릴지 모르지만, 이번 총선 이후에는 제발 민주주의에 대해 무기력증을 느끼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9.18 Tue
황교익
Health > LIFE 2018.09.18 Tue
경기도의료원, 최초로 수술실 CCTV 운용
사회 2018.09.18 Tue
[단독] 학교 해외여행, 최근 3년간 수백만원대 高비용만 300건 넘어
한반도 2018.09.18 Tue
[포토뉴스] 남북정상 첫 무개차 카퍼레이드
Culture > LIFE > 지역 > 영남 2018.09.18 Tue
[단독] 내년 부산국제영화제선 북한 배우·감독 볼 수 있을 듯
경제 2018.09.18 Tue
신장섭 “재벌이 萬惡이라는 경제민주화, 잘못됐다”
OPINION 2018.09.18 Tue
[시론] 가을 - 비엔날레의 계절
한반도 > 갤러리 > 포토뉴스 2018.09.18 Tue
[포토뉴스] 평양에 발 내딛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한반도 2018.09.18 Tue
평양 찾은 文 대통령…울음 터뜨린 北 주민과 악수
경제 2018.09.19 수
[르포] “서울이 힘들다고? 지방 편의점은 죽기 일보 직전”
국제 2018.09.19 수
중국 ‘현대판 실크로드’ 성패의 갈림길 서다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09.18 화
일제 강점기에 근대화 이뤄졌다고? 박람회 역사가 그 답을 알고 있다
한반도 > LIFE 2018.09.18 화
외신 “남북 정상회담은 북·미 회담용 리트머스”
LIFE > Culture 2018.09.18 화
[동영상] 바다, ‘2018 쉘위워크’서 ‘역대급’ 공연 예고!
사회 2018.09.18 화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⑤] JTBC 독주 누가 막을까
사회 2018.09.18 화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⑥] 손석희, 14년째 언론인 1위
사회 2018.09.18 화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⑦] 손석희 “미투운동 선도, 가장 기억에 남아”
경제 > 한반도 2018.09.17 월
‘親중소기업’ 표방 文정부, 방북단은 ‘대기업’ 위주
정치 2018.09.17 월
‘미래도 미래지만…’ 靑 경제고민 현실 드러낸 방북단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9.17 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사랑하니까 반대합니다
LIFE > Health 2018.09.17 월
바람만 스쳐도 고통스런 통풍···‘치맥’을 버려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