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고 박종철군 아버지 박정기씨/그 때 그 자리에서 또 '말 잃은' 위령제

고제규 기자 ㅣ 승인 2001.01.25(Thu) 00: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종철아, 아부지는 할 말이없데이." 1987년 1월14일 박정기씨(72)는 막내아들의 죽음에 할말을 잃었다. 그 뒤그는 행동하는 투사로 변신했다. 10년이넘게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활동에 전념해온 박씨지만, 매년 1월14일이면 자식을 가슴에 묻은 아버지로 돌아왔다.

'눈을 감기 전에종철이가 숨진 대공분실에 위령제를 올리고 싶다'는박씨의 소망은 우여곡절 끝에 지난 1월12일 이루어졌다.

박씨는 이날 서울용산구 남영동대공분실 509호를 찾아 아들의 넋을위로했다. 14년 동안 아들의 재를 맡아온 양산 통도사 성전암 주지 백우 스님의 목탁소리가 울려 퍼지고, 박씨는 통한의 눈물을흘렸다. 어머니 정차순씨(69)는 박씨의 재촉에도 "차마 아들이 죽은 곳을 볼 수 없다"라며 위령제에 참석하지 않았다.

위령제를 끝낸 뒤 김씨는 "지금도 할말은 없다. 종철이에게 하고 싶은말은 두 눈을 감은 뒤 저 세상에서나 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아들의 뜻을 이어 민주화운동을 계속하겠다고 다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사회 > 포토뉴스 2018.11.20 Tue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Tue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②]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下)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③] 정권 따라 요동친 입시제도, 학생·학부모 갈팡질팡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Tue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 지역 > 호남 2018.11.20 Tue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19 월
‘성소수자 해군 성폭행’ 무죄…“재판부가 가해자다” 거센 반발
사회 2018.11.19 월
추락사한 인천 중학생, 학교의 사전조치는 없었다
LIFE > Health 2018.11.19 월
20∼30대 4명 중 1명, ‘고혈압 전(前)단계’
정치 2018.11.19 월
이재명이 다시 지목한 ‘저들’은 누구?…더 모호해졌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예스맨 홍남기 ‘경제 원톱’, 친문맨 김수현 ‘히든 원톱’
정치 > 경제 2018.11.19 월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월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경제 2018.11.19 월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OPINION 2018.11.19 월
[한강로에서] 정치의 중심에서 막말을 외치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단독] 망가진 국가회계 시스템, 6년간 결산 오류 65조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