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부자 되세요’라는 신종 덕담

서명숙 ㅣ sms@sisapress.com | 승인 2002.02.26(Tue) 00: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지난 설 연휴 때 이사를 했다. 워낙 오래된 아파트여서 도배와 칠을 다시 하는데, 일하러 온 분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 “부자 되세요”였다. 집을 중개한 분도 똑같은 인사말을 했다. 이사 관련 업체들에서는 이런 덕담을 하나 보다 하고 예사롭게 넘겼다.







연휴가 끝난 뒤 여기저기서 안부 전화가 걸려왔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다들 늘 주고받던 “복 많이 받으세요” 대신 “부자 되세요”라고 말하는 게 아닌가. 내가 부자 될 가능성이 거의 없는 월급쟁이 기자인 걸 뻔히 아는 사람들이 그런 말을 하는 걸 듣고서야, 그 말이 요즘 강력하게 전파되는 유행어임을 눈치챘다.



이번 호 커버 스토리 ‘나, 부자 됐어요’(54∼61쪽)가 소개하는 20인은 그런 대중의 소망을 실현한 신흥 부자들이다. 이들은 과거 부자들과 달리, 새파랗게 젊은 나이에 엄청난 부를 빠른 속도로 일구어냈다. 아버지를 잘 둔 상속 부자들과 달리, 시대를 잘 만나 그 기회를 최대한 활용한 이들이다. 이렇듯 부를 축적한 방식과 과정은 다르지만, 돈을 쓰는 방식에서는 큰 차이점을 발견할 수 없었다. 아쉬운 일이다.



이들처럼 큰 부자는 아니더라도, 작은 부자가 되려고 기를 쓰는 사람들 이야기도 등장한다(‘낮에는 직장인, 밤에는 암웨이 사업자’ 44∼46쪽). 다단계 판매에 뛰어드는 이들 중에는 최근 물의를 빚은 교사는 물론 의사·회계사·기자 같은 전문직 종사자도 많다. 취재 기자는 이들에게서 거의 종교 수준의 열정을 보았다고 전한다.



부자가 되고 싶은 욕망은 정당하다. 탓할 일이 아니다. 아니, 부자가 되려는 열망이야말로 자본주의 체제를 떠받치는 동력 아니던가. 그러나 돈이 종교가 되는 세상, 돈이 전부인 세상은 삭막하다. 아직도 내 귀에는 “부자 되세요”라는 신종 덕담보다는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전통 덕담이 더 정겹게 들린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LIFE 2018.09.20 Thu
초기 전립선암, 수술 없이 초음파로 치료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09.20 Thu
갈수록 진화하는 무인 상점…암호 하나로 모든 쇼핑을
지역 > 경기/인천 2018.09.20 Thu
이재명 경기지사, 정부 일방주도 주택정책에 제동
경제 2018.09.20 Thu
[단독] 현대리바트, 가구 원산지 ‘은폐 의혹’에 입주민 ‘분통’
경제 2018.09.20 Thu
외국계 증권사에 휘둘리는 한국 반도체
경제 >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9.20 Thu
 경영진에 직원의 언어를, 회사에 고객의 언어를 통역해서 알려주는 게 컨설팅 역할
사회 2018.09.20 Thu
‘쿵쿵쿵’ 명절에 폭발하는 층간소음 갈등
한반도 2018.09.20 목
文대통령이 金위원장 오른쪽에 앉은 데는 이유가 있다
국제 > 한반도 2018.09.20 목
“평양 정상회담은 ‘허위 회담’” 美 매체의 혹평, 왜?
국제 2018.09.20 목
한국도 두손 들게 만드는 영국의 치열한 대입 경쟁
경제 2018.09.20 목
전기차 경쟁 뒤에 숨은 충전기 표준화 전쟁 가열
한반도 2018.09.19 수
문대통령이 워싱턴에 전할 ‘플러스알파’ 메시지 주목
한반도 2018.09.19 수
北 동창리 발사장 폐쇄 “비핵화 본질적 측면선 무의미
정치 > 포토뉴스 2018.09.19 수
[동영상] 문재인-김정은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LIFE > Health 2018.09.19 수
추석 때 집중되는 비브리오 패혈증…상한 어패류 조심 또 조심
한반도 2018.09.19 수
[팩트체크] ‘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 정상은 합의했지만…
사회 2018.09.19 수
죽은 퓨마가 가죽 대신 남긴 교훈 ‘매뉴얼 마련’
포토뉴스 2018.09.19 수
[포토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 방문 약속
사회 2018.09.19 수
이재명표 복지정책 ‘엇박자’…불통행정 지적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