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사내 도서관

이문재 기자 ㅣ moon@sisapress.com | 승인 2004.09.07(화) 00:00:0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는 표어를 접할 때마다 약간 혼란스러워집니다.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가을과 독서를 동일시하는 인식은 한 세대가 훨씬 지났는데도 바뀌지 않기 때문입니다. 현기증이 날 만큼 진화하는 정보 통신 환경에 견주면 ‘책 속에 길이 있다’는 연례 행사는 고리타분해 보입니다.

가을은 더 이상 독서의 계절이 아닙니다. 오히려 여름과 겨울철에 책을 많이 찾습니다. 쉬지 않고 독서 캠페인을 펼치는데도, 1990년대 후반 이래 출판 시장은 좀체 불어나지 않고 있습니다.

초등학생부터 대학생에 이르기까지 숙제와 과제물을 인터넷으로 해결합니다. 대학생들은 매월 휴대전화 사용료를 내고 새로 나온 영화를 보느라 책 살 돈이 없다고 합니다. 또 인터넷에 접속하다 보면 책 읽을 시간이 거의 없다고 합니다. 디지털 환경이 독서 문화를 옥죄고 있습니다.

   
 
ⓒ시사저널 한향란
한 포털 업체에 마련된 사내 도서관.
 
그런데 다름아닌 정보 통신 관련 업체들이 책읽기를 강조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 포털 업체는 직원들의 독서 동아리에 책값을 지원하다가 아예 회사 안에 서재(도서관)를 설치했다고 합니다. 또 다른 포털 회사에서는 직원들에게 책을 나누어 주고, 독후감을 받는다고 합니다. 인터넷 관련 업체들이 빠르기는 빠릅니다. 인터넷 사용자들이 책을 멀리하는 사이, 책 속에서 길을 찾고 있는 것입니다.

몇년 전, 컴퓨터 게임 개발 업체 사장을 만난 적이 있는데 ‘가장 절실한 것이 인문학적 상상력’이라고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인문학적 소양이 있어야 세계 시장에서 승부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 업체가 그 후 승승장구하는 것을 보면, 독서량이 풍부한 젊은이들을 많이 채용한 모양입니다.

그러고 보니 빌 게이츠가 가장 빨랐습니다. 어린 시절, 마을 도서관에서 살다시피 했다는 빌 게이츠는 세계 최고 갑부가 된 이후에도 여름 휴가 때면, 읽을 책을 한 아름 안고 혼자 칩거한다고 합니다. 책 속에 길이 있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것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경제 2016.12.08 목
[단독] 영덕 ‘삼성연수원 프로젝트’ 특혜 인허가 논란
문화 > 연재 > 나비의 섹슈얼리티 2016.12.08 목
여성은 권력 가진 남성이 아닌, 권력 그 자체를 사랑한다
정치 2016.12.08 목
김영한 비망록에 나타난 청와대의 ‘민변 입 막기’
정치 2016.12.08 목
박근혜·재벌 총수 독대한 ‘삼청동 안가’…친일파 후손 소유했던 곳
사회 2016.12.08 목
GMO로 만든 간장은 GMO가 아니다?
사회 2016.12.08 목
죽어가는 아이들, ‘입양’의 두 얼굴
국제 2016.12.08 목
“트럼프는 벌써 재선을 대비한다”
정치 2016.12.08 목
 [Today] 김기춘 동공지진 오게 한 주갤러, “주갤러가 해냈다”
경제 2016.12.07 수
청문회 불똥, 권오준 포스코 회장 연임 전선 ‘먹구름’
국제 2016.12.07 수
정치 2016.12.07 수
박영수 특검의 일성, “지위고하 고려 않고 수사로 보여주겠다”
사회 2016.12.07 수
“국정교과서, 역사인식 배양 어려워…기존 교과서와 다를 게 없다”
정치 2016.12.07 수
김기춘의 거짓말은 진실을 이길까
문화 2016.12.07 수
‘아버지의 위기’, 조선의 아버지에서 그 답을 찾다
unknown 2016.12.07 수
[창간 27주년 정기독자 사은 대잔치] 행운의 주인공 탄생!
정치 2016.12.07 수
‘박영수 특검호’ 성공하려면 이것만은 반드시 파헤쳐라
사회 2016.12.07 수
‘민주화 항쟁 1~3세대’가 본 ‘11월 항쟁’
정치 2016.12.07 수
 [Today] 아이들이 물에 잠길 때 머리 올린 대통령
사회 2016.12.07 수
15년간 이어진 '역사 전쟁', 국정교과서 또 다른 불씨로
경제 2016.12.06 화
삼성 미래전략실 8년 만에 해체 수순 밟나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