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전자상가 줄줄이 경매 굴욕

올 들어 23개 점포 경매 매물로…최저낙찰가 점포는 600만 원대

노경은 기자 ㅣ rke@sisajournal-e.com | 승인 2016.10.13(Thu) 13:11:3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남부터미널역 앞 국제전자센터 전경. 6차선 도로에 접해 있는 번듯한 외관과 달리 내부는 물건을 쌓아두는 창고로 활용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 사진=법원경매정보

 

지하철역 출구에서 도보 1분 거리, 터미널 바로 옆. 최고의 유동인구를 확보한 강남 1급지 상권 굴욕이 이어지고 있다. 저금리에 투자처를 찾지 못한 이들이 상가 등 수익형 부동산에 눈을 돌려 경매 낙찰가율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갱신한다지만 이곳은 유찰에 유찰을 거듭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 남부터미널 옆 1445-3번지 일대 ‘국제전자센터’ 얘기다.

13일 경매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서만 국제전자센터 내 23개 상가가 경매 물건으로 나왔다. 지난해 1년 동안 나온 매물 6건의 4배에 육박한다. 공통점은 매물로 나온 점포 모두 8층 이내에 위치한다는 것이다. 가격은 층수 및 평형에 따라 제각각이지만 1억 원을 넘는 매물은 단 한 건도 없다. 보통은 감정가의 1/3에 낙찰되는데 지난 7월 한 점포의 가격은 감정가액의 16%인 670만 원까지 떨어졌다. 점포 규모가 4평에 못미칠 정도로 작긴 해도, 1평 당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강남권 시세와 견주어봤을 때 상상도 못할 금액이다.

이 건물은 20년 전인 1997년 대지면적 8235.2㎡(약 2490여 평), 연면적 10만7508㎡(3만2520평)에 지하7층 지상24층 규모로 준공됐다. 지상 2층~지상 8층까지는 디지털카메라와 컴퓨터, 주변기기 등을 판매하는 상점이 자리잡고 있다. 지상9층부터 13층까지는 웨딩홀과 병원이, 14층부터 24층까지는 사무실과 오피스텔이 있다. 입주 당시만 해도 용산전자상가, 강북테크노마트와 함께 대한민국 3대 전자기기 판매 매장으로 꼽혔고 서울에서 손꼽히는 대형 고층빌딩에 속했다.

이곳은 여전히 유동인구 수만 놓고 본다면 어떤 입지와 견주어도 뒤지지 않을법한 곳이다. 실제 입주 초창기엔 없는 것 빼고는 다 있어 많은 이들의 발걸음이 이어졌고 활기가 돌았다. 입주업체 측은 최첨단화 된 IT판매 집합체와 유통시스템의 결합이라며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특히 서초인터체인지 접근성이 좋아 여타 전자상가보다 고속도로 이용이 용이해 배달이 빠르다는 점도 내세웠다.

하지만 입주 20년이 지난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임차인을 찾지 못한 임대인은 서둘러 매물을 내놓고 있지만 거래가 쉽지 않다. 특히 이 빌딩의 간판 격인 2층~8층 전자기기 판매 점포들의 매출 타격이 커지면서 빌딩 전체 공실은 더욱 늘었다. 일부 층은 손님보다 점포 관계자가 더 많은 수준이다. 그만큼 비어있거나 큰 천막으로 가려둔 점포를 쉽게 볼 수 있다.

상권이 침체된 이유는 시대 변화와 무관치 않다. 인터넷 최저가 주문과 당일배송망 구축에 따른 총알배송이 보급화되다보니 찾을 이유가 없어졌다. 결국 강남 1급지 상권의 입지 조건을 갖췄음에도 최근의 소비‧유통 트랜드 변화로 명함도 못내미는 상황이 된 것이다.

같은 빌딩 내에 입주해있는 A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전자제품의 경우 모델명만 알면 인터넷으로 다 살 수 있는 시대가 되다 보니 상권이 많이 침체됐다. 이 건물 전체는 용도가 판매시설이지만 가치가 하락하면서 개인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이나 창고를 구하는 사람들이 물건을 쌓아두는 등의 용도로 저렴하게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경매아닌 일반 매매물건도 3000만원 수준이고, 월세의 경우 보증금 200만원에 월 10만원 수준으로 매우 저렴하다”고 말했다.

또다른 업계관계자인 B씨는 “공실이 많지만 황금입지인 만큼 부활할 가능성이 있다. 현재 회사보유분의 경우 일부러 임대를 안하고 있는데 이름만 대면 알 만한 국내 대형 유통사가 입점하는 방식의 통임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국제전자센터 내부 / 사진=노경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Culture > 사회 > 포토뉴스 2018.11.20 Tue
[동영상뉴스] 새 수목드라마 대전 '붉은달 푸른해 VS 황후의 품격'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上)
정치 2018.11.20 Tue
美 정치의 금기 넘보는 한인들의 도전(下)
정치 2018.11.20 Tue
“당선 아니었어?” 한국과 다른 미국 선거 제도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①]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上)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②] “학종은 괴물”…숙명여고 사태 후 확산되는 수능 확대 요구(下)
사회 2018.11.20 Tue
[대입제도 불신③] 정권 따라 요동친 입시제도, 학생·학부모 갈팡질팡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1.20 Tue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문학은 여혐해도 되나?
사회 > 지역 > 호남 2018.11.20 Tue
“한 공장에 관할지자체가 3곳?”…율촌1산단 경계조정 20년째 제자리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20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LIFE > Sports 2018.11.20 화
‘새 야구장 명칭’ 놓고 또 갈라진 창원과 마산
사회 2018.11.19 월
‘성소수자 해군 성폭행’ 무죄…“재판부가 가해자다” 거센 반발
사회 2018.11.19 월
추락사한 인천 중학생, 학교의 사전조치는 없었다
LIFE > Health 2018.11.19 월
20∼30대 4명 중 1명, ‘고혈압 전(前)단계’
정치 2018.11.19 월
이재명이 다시 지목한 ‘저들’은 누구?…더 모호해졌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예스맨 홍남기 ‘경제 원톱’, 친문맨 김수현 ‘히든 원톱’
정치 > 경제 2018.11.19 월
김수현·김기식 몸만 풀어도 ‘벌벌’ 떠는 재계
경제 2018.11.19 월
“알뜰폰 고사시키는 이통3사의 탐욕 막아야”
경제 2018.11.19 월
“저소득층 할인 못 받은 통신요금만 700억대”
OPINION 2018.11.19 월
[한강로에서] 정치의 중심에서 막말을 외치다
정치 > 경제 2018.11.19 월
[단독] 망가진 국가회계 시스템, 6년간 결산 오류 65조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