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택시면허 있어야 영업 가능해진다

앞으로 '타다' 등 모빌리티 플랫폼 운전자들은 택시 면허가 있어야만 서비스를 이어갈 수 있다. 모빌리티 플랫폼을 합법화하되 택시와의 갈등을 줄이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방안이다. 국...

야놀자와 여기어때의 ‘5년 격돌’ 스토리

숙박 O2O(온·오프라인 연계)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야놀자와 여기어때. 두 회사의 분위기가 최근 심상치 않다. 지난 몇 년간 숙박 1, 2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크고 작은 다툼...

박상은 전 의원 vs 인천지검, 2라운드 소송전 돌입

박상은(70) 전 국회의원과 인천지검의 2라운드 소송전이 시작됐다.박 전 의원이 인천지검을 상대로 낸 정보공개처분 취소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지만, 인천지검이 개인정보와 수사기법이 ...

일제 압제 상징 ‘창녕경찰서 청사’ 110년만에 군민 품으로

“경찰서 이전은 창녕경찰의 결정” 군민 협조 당부1910년 일제강점기 시절 창녕군을 한눈에 감시할 수 있는 자리에 조성된 창녕경찰서 터가 110년 만에 군민들의 품으로 돌아온다. ...

기초의회 부끄러운 민낯 또 드러나…‘겸직’ 다반사

기초의회의 부끄러운 민낯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입법부실(시사저널 6월7일자 ‘기초의회 무용론 다시 솔솔’ 기사 참조)에 이어 이번엔 겸직문제로 논란이다. 이제 투잡 벌이에 나선 ...

디지털 성범죄에 분노하며 ‘걸캅스2’를 상상한다

버닝썬 유착 수사가 무혐의로 종결되고 양진호가 불법동영상 유포 혐의를 뺀 채로 기소된다는 소식에, 분노가 쌓이고 있다. 공권력은 이런 범죄들 앞에 왜 무기력한가. 아니 진짜 무기력...

[컨퍼런스G 2019] “AI를 서비스에 적용하면 팬덤 형성할 수 있다”

마티아스 홀웩 옥스퍼드대 경영학 교수는 5월30일 시사저널 주최 ‘컨퍼런스G’의 강연에서 가까운 미래의 인공지능(AI) 역할론에 대해 역설했다. 그는 “소비자의 데이터를 분석해 기...

[단독] 구멍 난 애플 보안…‘기기 정보’ 수십만 건 유출

애플의 국내 공인 서비스센터 직원들이 아이폰의 기기 정보 수십만 건을 중국 밀매상에게 불법으로 유출한 정황이 포착됐다. 애플코리아는 유베이스·동부대우전자서비스 등 국내 업체 6곳과...

‘한국 개인정보 거래 장터’ 된 중국 온라인

중국 알리바바그룹이 운영하는 최대 오픈마켓 쇼핑사이트 타오바오(淘宝网)를 중심으로 국내 유명 사이트의 한국인 계정이나 주민등록번호를 포함한 개인정보가 아무런 제재 없이 거래돼 논란...

[광주브리핑] 이용섭 “원효사 이주단지, 광주 명소로 조성”

이용섭 광주시장은 원효사 상가 이주단지를 문화·예술·생태를 아우르는 ‘광주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이 시장은 1일 전문가들과 함께 광주 북구 충효동 사업 대상지를 방문, 추진 ...

순천대, 비리교수 중징계 해놓고 ‘쉬쉬’ 논란

전남 순천대학교가 연구원 인건비와 연구비를 가로챈 교수를 중징계한 사실이 뒤늦게 언론에 의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그러나 대학 측은 지금까지도 해당 교수들에 대한 파면 등 징...

“낙태한 엄마도, 버려진 아기도, 죄인은 아니다”

근래 미국에서 인기 있는 드라마 중에 《디스 이즈 어스(This Is Us)》가 있다. 첫 화는 이렇게 시작한다. 1970년대 어느 날, 한 젊은 백인 부부가 세 쌍둥이를 출산하기...

“그린벨트 지역 10년간 쌓아놓은 돌무더기, 광명시 뒷짐 단속 왜?”

광명시 밤일로사거리 코너에 지목 상 임야인 그린벨트 지역에 10년간 돌무더기가 방치되고 있으나, 그린벨트 훼손이나 형질변경 등에 대해 시에서 단속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스탠퍼드 출신 창업자는 왜 헬스케어 사업 선호할까

미국의 명문 사립대인 스탠퍼드(Stanford)대학에는 이 대학 출신 기업가를 양성하기 위한 비영리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기관이 있다. 스타트엑스(StartX)인데, 2011년 설...

‘박영선 청문회’ 파편 맞은 황교안…“김학의 임명 전 따로 만나 CD 보여줬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013년 초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현 자유한국당 대표)을 만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임명을 만류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임명...

엘리베이터 안내원과 114교환원은 어디로 갔을까

들어는 봤다. 손님이 오면 버스요금을 받고, 사람이 오는지 확인한 후 문짝을 두드리며 “오라이~”를 외치던 버스 안내원이라는 직업을. 대부분의 안내원들이 여성이라 이후 ‘버스 안내...

서울대병원 “환자 이름 대신 ‘당일 번호’ 사용”

서울대병원은 3월22일 환자의 프라이버시를 위해 이름 대신 '당일 번호'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외래 환자는 병원에 도착해서 진료받고 나갈 때까지 부여받은 당일 번호를 하루 ...

[단독] ‘신분증·개인정보 서류’ 이면지로 방치한 오산시 ‘보안 불감증’

민원인의 개인정보를 보호해야 할 관공서가 오히려 개인정보 유출의 사각지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지자체는 신분증 사본 등 각종 개인정보가 담겨 있는 문서를 아무렇지 않게 방치하고...

부끄러운 어른들의 자화상 ‘아동음란물’

아동음란물 제작과 유통이 주는 사회적 폐해는 심각하다. 아동음란물에 중독되면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아동 성범죄자 중 아동음란물에 심취하거나 ...

점수 조작, 특별 전형…은행 채용비리 도 넘었다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가 발표되면서 시중은행의 채용비리 역시 다시 한번 도마에 올랐다. 정부는 2월20일 1205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특별점검 결과 182건의 채용비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