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의 운명, 그리고 YG엔터테인먼트의 미래

버닝썬 사태 일파만파…‘승츠비’와 YG의 예고된 몰락

하재근 문화 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