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2회 2시간 이상 운동해야 하는 이유

골다공증은 겉으로 티가 나지 않아 일반인이 알기 어렵다. 보이지 않기 때문에 골다공증에 대처하기 쉽지 않다. 골다공증에 대한 예방은 젊을 때의 '최대 골량'을 유지하도록 노력하는 ...

소리 없는 살인자 ‘골다공증’ 예방하려면

골다공증(骨多孔症)은 말 그대로 ‘뼈에 구멍이 숭숭 뚫린다’는 뜻이다. 뼈에 구멍이 뚫리는 이유는 뼛속 칼슘이 혈액으로 빠져나와서다. 칼슘은 뼈의 구성 성분일 뿐만 아니라 우리 몸...

폐경 여성, 이 세 가지만 하면 ‘뼈 건강’ 지킨다

10월20일은 국제골다공증재단(IOF)이 정한 ‘세계 골다공증의 날’이다. 골다공증은 뼛속 골량이 부족해 약한 외부 충격에도 쉽게 부러질 정도로 뼈가 약해진 상태를 말한다. 골절이...

골다공증, 3년 후 완치의 길 열린다

골다공증을 완치할 약이 2~3년 후에 나올 전망이다. 현재까지 골다공증은 완치할 수 없는 질병으로 분류됐다. 난치병 목록에서 골다공증이 빠질 날이 머지않은 셈이다. 고정민 서울아산...

기력 없고 짜증 늘 때 ‘갱년기’인지 의심하라

한 건설사 영업부장으로 일하고 있는 김이환씨(45세)는 한때 ‘워커홀릭(일 중독자)’으로 명성이 자자할 정도로 의욕적이었다. 그러나 최근 1년 사이 부쩍 의욕이 떨어지고 자신감도 ...

“운명이라 생각하고 받아들이면 몸도 가뿐”

약 8년 전 자궁경부암 판정을 받은 박영옥씨(57)는 대뜸 자신을 행운아라고 소개했다. 박씨는 “나는 운이 좋은 편이다. 암 수술을 49세에 받았는데, 만일 39세에 암을 발견했으...

발걸음 조심하고 짠 음식 멀리 하라

골다공증 약물 치료에는 일반적으로 칼슘과 비타민D제를 함께 사용한다. 칼슘은 하루 1천~1천2백mg, 비타민D는 하루 4백~5백IU(국제 단위)를 권장한다. 1IU는 4만분의 1g...

1941·1967년생은 우체통을 주시하라

가정의학 전문의로서 건강 검진 일선에서 일한 지 어느덧 10년 세월을 훌쩍 넘기고 있다. 그동안 항상 안타깝게 생각해오던 문제가,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40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

대형 병원들 건강검진으로 돈번다

‘건강한 사람의 발길을 붙잡아라’. 대형 병원간 경쟁 양상이 변모하고 있다. 단순히 병원을 찾아온 환자를 치료하는 차원에서, 정상인의 건강을 정확하게 검진하고 적절하게 관리해 줌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