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들은 왜 금감원에 아이쿱을 진정했나

28만여 명 조합원을 둔 국내 1위 생활협동조합 아이쿱생활협동조합연합회(아이쿱)의 유사수신행위 의혹 등을 조사해 달라는 진정이 금융감독원에 제기됐다. 진원은 조합원들로 구성된 아이...

지리산 천은사 통행료, 32년 만에 폐지

전남 구례 천은사 노고단길 산문이 32년 만에 개방됐다. 지리산 노고단에 오르는 길목인 천은사 앞길에서 받던 ‘통행료’가 완전히 사라지면서다.전남도는 4월29일 구례 천은사에서 환...

[박재락의 풍수미학] 꽃 피는 봄, 자연 생기를 찾아 떠나라

절기상 봄은 땅속의 지기를 받은 나무, 목(木)의 기운을 자연으로 분출시킨다. 이러한 기의 역량을 가장 크게 분출시키는 곳은 백두대간 끝자락의 지리산이다. 하지만 목기(木氣)의 역...

[전남브리핑] 영광, 국내 최대 풍력단지로 ‘부상’

전남 영광이 80MW 풍력발전소 추가 준공으로 국내 최대 풍력단지로 떠오르고 있다.전남도는 4일 영광 영광풍력 종합운영센터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김영록 도지사, 김준성 영광군수, ...

‘인간의 역습?’ 구례군, 생태통로 훼손 논란

‘자연으로 가는 길‘. 전남 구례군의 군정 캐치프레이즈다. 하지만 구례군이 지리산 자락 생태통로에 관광객을 위한 보행로 공사를 벌이면서 생태통로가 훼손돼 논란이다. 구례군은 상부기...

[경남브리핑] 미세먼지 줄이기 나선 허성무 창원시장

허성무 창원시장이 8월1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존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보완한 '6+4 대책'을 내놨다. 허 시장이 이날 발표한 '6+4 대책'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

'화요일의 대학살' 민주당 전남 시장·군수 경선 이변 속출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역 시장·군수 후보 경선에서 이변이 속출했다. 경선에 참여한 현역단체장 8명 중 4명이 탈락하는 '화요일의 대학살'이 벌어진 것이다. 이로써 전남 22개 시·군 ...

비바람에 미세먼지에…'벚꽃'도 수난

식목일인 4월5일 전국엔 비가 내렸다. 벚꽃 잎은 떨어졌다. 평년보다 꽃은 빨리 폈지만, 비바람과 미세먼지 탓에 “꽃을 제대로 즐길 새도 없이 다 져버렸다”는 시민들의 볼멘소리가 ...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돌…산청서 기념행사 '다채'

'제1호 국립공원' 지리산의 국립공원 지정 50돌을 기념하는 행사가 10월25일부터 28일까지 경남 산청군 한국선비문화연구원 일대에서 다채롭게 마련된다. 산청을 비롯해 함양·하동군...

윤상기 하동군수, 세계축제협회 ‘올해의 축제인’ 수상

윤상기 경남 하동군수가 세계축제협회(IFEA) 한국지부 주관 ‘피너클 어워드(Pinnacle Awards)’ 대회에서 ‘올해의 축제인’에 올랐다. 윤 군수는 20일 인천 하버파크호...

[4∙13 총선] 전남에서도 국민의당 독주…10석 중 8석 우세

광주광역시·전북 뿐만 아니라 전남에서도 국민의당이 총강세다. 전남 지역구 10석 중 국민의당이 8석에서 우세를 보이고 있다. 목포에서는 국민의당 박지원 후보가 56.78%를 득표해...

(단독) 생협 1위 아이쿱, 수천억 불법 자금 모집 의혹

아이쿱생협사업연합회(아이쿱)는 1997년 경인 지역에서 활동하던 5개 생활협동조합(생협)과 대전 한밭생협이 합작해 탄생했다. 생협은 소비자들이 조합원이 돼 사업체를 만들고 자신들이...

물폭탄 피하는 북녘물폭탄 찾는 남녘

“주룩주룩 쏟아지는 비가 온 세상을 물걸레처럼 질펀히 적시고 있었다.”(소설가 윤흥길의 중편소설 의 한 구절)중부 이북 지방에는 윤흥길의 글처럼 온몸이 질펀히 적셔지는 장마가 이어...

비처럼 음악처럼 피어나는 봄빛…꽃이 웃으니 사람들도 ‘활짝’

봄이 왔다. 꽃이 핀다. 남녘에서부터 꽃의 향연이 시작되었다. 어느새 강토를 형형색색으로 물들이기 시작했다. 노란색 산수유, 흰색 매화, 분홍색 진달래, 빨간색 튤립…. 색깔만큼 ...

황금 들녘 이룬 ‘인재의 옥답’

광주광역시를 둘러싼 시·군 지역을 국회의원 선거구별로 보면 3개 구로 나뉜다. 나주시·화순군 선거구, 담양군·곡성군·구례군 선거구, 영광군·장성군·함평군 선거구가 그것이다. 나주·...

조붓한 오솔길로 봄 향기 사뿐사뿐

전북 진안 팔공산 중턱에서 발원해 전북 임실과 남원을 지나 전남 구례와 경남 하동을 휘감으며 흐르다 광양만에서 몸을 풀어놓는 섬진강. 봄이 오는 섬진강은 늘 분주하다. 매화가 시작...

케이블카에 목맨 지자체들

전국 10여 개의 지자체에서 ‘케이블카 대전’이 벌어지고 있다. 케이블카 설치를 밀어붙이려는 해당 지자체와 이를 반대하는 환경 단체들 간의 공방전이다.지자체들은 저마다 환경부의 규...

산수유꽃이 피었습니다

봄은 매화와 산수유·생강나무가 꽃을 피워내면서 시작된다. 그 뒤를 이어 진달래 목련 개나리 살구꽃 벚꽃 복숭아꽃 등이 순서대로 핀다. 매화에는 동매(冬梅)나 설중매(雪中梅)라는 말...

'중생 구원' 초심 어디로 가고...

불교계 자정을 외치는 것뿐인데, 이마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지난 4월12일 서울 만해교육관에서 최근 불거진 불교계 의혹에 대한 자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대한불교조계종중...

지리산 1천5백리 탁발순례 참가기

마침내 45일간 1천5백리를 걸었다. 지리산권 5개 시·군의 면 단위 마을 마을을 세상에서 가장 느린 속도로 걷고 걸으며 수많은 사람들과 봄빛 충만한 생명들을 만났다. ‘걷자,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