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 인터뷰①] “수출 성장에서 내수 성장으로 정책기조 바꿔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박승 인터뷰③] “노동계도 기득권 놓고 국가 경제 걱정해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역사와 사람을 아는 이가 살려낸 장일순의 생애

늦봄인 1994년 5월22일 한 사람이 원주 봉산동에서 영면했다. 무위당 장일순. 시인 도종환은 ‘그는 흙 같은 분이셨다/풀도 꽃도 나무도 다 모여 살게 하는/그는 대지의 생을 사...

“평화의 물결 속으로”…광주세계수영선수권 오늘 개막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오늘(12일) 개막한다. 세계수영선수권 개최로 한국은 동·하계올림픽, 월드컵 축구, 세계육상선수권 등과 함께 세계 5대 메가스포츠대회를 모두 개최한 세계 4...

“재벌을 잡을 게 아니라 재벌 비리를 잡아야 한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북한 목선에 뚫린 안보, 국민이 믿을 수 있게 하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최근 찬반이 엇갈린다. 취임 초 한때 70%를 넘기기도 했지만 올 초부터는 40%대 후반 전후에서 지지와 비판이 맞서고 있다.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송두율 인터뷰②] “젊음과 지성이 반항하지 않으면 그 사회는 죽는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이문열 인터뷰②] “역대 대통령 중 지지하고픈 사람 없어”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여성운동가 이희호 선생’ 하늘의 별이 되다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와 한 번이라도 제대로 악수해 본 사람은 안다. 이 여사 손에서 젊은이 못지않은 ‘강한 힘’이 느껴짐을. 이 여사가 상대방 손을 ...

‘평등한 부부의 모범사례’를 만들다

이희호를 여사라 부르고 싶지 않다. 선생님이라고 부르자. 이희호 선생께서 소천하셨다. 선구적 여성운동가, 평화운동가, 민주화투사, 사회운동가. 그리고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언론이...

[포토] 동교동에 마지막 인사하고 떠나는 고(故) 이희호 여사

이희호 여사의 운구행렬은 14일 오전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한 뒤 이여사가 생전 장로를 지낸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치르고 동교동 사저에 들렀다. 운구행렬이 사저에...

故 이희호 여사 사회장 엄수…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합장

고(故) 이희호 여사가 6월14일 오전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곁에 안장된다.‘여성 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50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

北이 조문단 파견 대신 조의문만 전달한 이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의 별세 소식에 '조의문과 조화 전달' 카드를 택했다.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남측을 향한 메신저로 나섰...

구본무 前LG회장, 평양서 폭탄주 먹은 이유는?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낮은 단계의 연합국가’가 생긴 한반도가 하나의 통일국가로 발전하기까지 얼마나 걸린다고 봤을까.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연세대 특임명...

‘DJ 고향’ 광주·전남서도 이희호 여사 애도 물결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출신지이자 정치적 고향인 광주와 전남에서도 이희호(97) 여사의 별세에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하는 등 추모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고 김 전 대...

이인호 "한·러 관계 외교적으로 잘 활용 못 하고 있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이인호 "문재인 대통령과 주변 386세대들 역사관 위험하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이희호 여사가 남긴 유언 “하늘나라에서 국민·평화통일 위해 기도”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6월10일 별세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여성운동가 이희호 여사가 남긴 유언이다.김대중평화센...

이희호 여사 서거에 슬픔 빠진 정치권…“큰 별 잃었다”

이희호 여사 서거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정치권이 잇따라 애도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여사 별세 직후인 6월11일 새벽 핀란드에서 페이스북에 애도문을 올렸다. 현재...

이희호 여사, 10년 만에 ‘영원한 동지’ 곁으로

이희호 여사가 6월10일 97세의 일기를 끝으로 별세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그는 현대사의 굴곡을 남편과 함께 겪었다. 이날 오후 11시37분 이 여사는 서울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