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고위직 인사 단행…차장 김대지·서울청장 김명준

국세청이 7월11일 본청 차장, 서울지방국세청장 등 고위직 인사를 단행했다.본청 차장으로 임명된 김대지 부산지방국세청장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행정고시 36회로 공...

국세청, ‘새로 뜨는 부자’ 탈세 들여다본다

국세청이 온라인에서 주목받는 유튜버, 인기 연예인, 해외 활동 중인 스포츠인 등 이른바 ‘요즘 잘나가는’ 고소득자들을 향해 세무조사 칼을 빼들었다.국세청은 4월10일 실제로 많은 ...

일본 정부에 맞선 조선학교 학생들

2010년 4월 일본에서 ‘공립고등학교 수업료의 불징수 및 고등학교 등 취학 지원금의 지급에 관한 법률’(일명 고교무상화법)이 시행됐다. 외국인학교를 포함한 모든 고교의 수업료를 ...

권해효 “우리 민족 가르치는 조선학교, 일본 우익에겐 눈엣가시 같은 존재”

일제강점기 수많은 동포가 일본으로 끌려갔다. 1945년 해방이 됐지만 당장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대신 재일동포들은 우리말과 글을 모르는 자녀들을 위해 학교를 세웠다. 일본 전...

김성근은 말한다, 너흰 패배자가 아니야

2015년 프로야구 정규 시즌이 개막했다. 야구의 인기를 반영하듯 두 편의 야구 관련 다큐멘터리가 공개돼 관객의 눈길을 끈다. 한국 최초의 독립야구단 ‘고양 원더스’를 배경으로 한...

곰탕도 햄버거도 안 먹고 뭘 드시나

의사들도 편식한다. 특정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피하는 음식이 있다. 일반인은 몸에 좋다는 음식을 찾지만, 의사들은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을 적게 먹는다. 의사들이 피하는 음식에는 ...

영화계도 ‘우향우’로 새판 짜나

정권이 바뀐 지 3년이 넘었지만 문화예술계가 낙하산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문화예술 창작 지원의 총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사상 유례 없는 ‘한 지붕, 두 ...

고액 후원금 어떤 정치인이 얼마나 받았나

금력(金力)’과 권력은 역시 정비례했다. 박근혜·이상득·정두언·홍준표·김무성·허태열·공성진·박진·나경원·안상수·남경필·김영선·이주영·윤상현·원유철·김학송·이군현·김정권·원혜영·이용...

‘적은’ 후원에도 ‘큰’ 인물들

중진급 정치인의 관록과 금력이 반드시 정비례하는 것만은 아니었다. 한나라당의 또 한 명의 대권 주자로 알려져 있는 정몽준 최고위원은 최창근 고려아연㈜ 부회장과 사촌동생인 정몽규 현...

고단한 뿌리 질긴 ‘피와 뼈’

일본에는 여전히 한국인의 피를 가진 사람들이 많이 살고 있다. 이 중에는 국적을 포기하고 일본인으로 귀화한 경우도 있다. 귀화를 선택한 사람들 대다수는 한국인의 흔적을 지우려고 노...

후원금 액수 적어도 그만

중진의 관록과 후원금 규모가 반드시 비례하는 것만은 아니었다. 지난해 한나라당의 대권 경선에 뛰어들었던 홍준표 원내대표와 원희룡 의원, 역시 잠재적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정몽준...

검찰, 제 이유에 켕기는 것 있나

정상명 검찰총장이 직접 나서 강도 높은 수사 방침을 표명하면서 제이유 그룹의 정관계 로비 의혹은 이제 전 국민적인 관심사로 떠올랐다. 정 총장은 11월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3...

제2 제이유 태풍, 정·관계 덮치나

“제이유 그룹은 2천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해 정·관계 인사들에게 100억원대 금품을 전달했고, 그 핵심 인물은 한의상 고문이다”(제이유 사건 관련 국정원 정보보고 문건).“내가 연...

모두가 복받는 세상 되었으면

송년 기획으로 마련한 사회면 기사 ‘복권으로 웃고 운 2003 로또 공화국 결산-인생 역전된 사람들, 인생 여전한 사람들’을 읽으면서 한탕주의에 물든 우리 사회의 한 단면을 보는 ...

장벽 무너지자 “역시 한 핏줄”

분단 46년만에 남과 북이 하나가 되어 한데 어우러지고 있었다. 코리아탁구팀의 2차 전지훈련지인 나가오카시 북부체육관 안은 본대회의 승리를 겨냥한 투지로 꽉 차 있었고 분단의 깊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