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의 PSG 격파, 한국팬들 유독 열광하는 이유

'한물간 팀'에서 벗어나 예전 명성을 찾아가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드디어 완벽한 부활을 증명하는 경기를 3월7일 선보였다. 맨유는 이날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

유럽 빅리거들 가세로 벌써부터 들썩이는 K리그

외국인 농사는 새 시즌을 준비하는 K리그 각 팀들이 명운을 거는 업무다. 국적과 상관없이 3명, 그리고 아시아(호주 포함) 국적의 1명을 활용할 수 있는 3+1 외국인 제도를 어떻...

[손흥민 신화②] 첼시·바이에른 뮌헨 등 손흥민 노린다

축구선수의 전성기는 20대 후반에 열린다. 누적된 경험에서 나오는 축구 지능이 상승곡선을 그리며 여전히 폭발력을 낼 수 있는 육체적인 능력과 고점에서 만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불...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호날두 걱정”

지난 7월 이탈리아 세리에A(프로축구 1부리그)의 명문 유벤투스가 1억500만 유로(약 1374억원)의 이적료를 지불하며 레알 마드리드(레알)로부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영입하자 ...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월드컵이 초반 예상과 다르게 전개되고 있다. 우승 후보들이 조별리그 1차전에서 줄줄이 발목을 잡히며 고전했다. 반면 개최국 러시아를 비롯해 자...

월드컵 왕관을 쓰고 싶은 자, 무게를 이겨라

월드컵은 스타의 등용문이자 시험대다. 4년에 한 번, 1개월 남짓 열리는 이 대회에서 정상에 서는 이는 비로소 축구사에 이름을 남길 자격을 얻는다. 소속팀에서의 성과로 인정받은 스...

줄부상에 흔들리는 신태용호 16강 가능성은?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개막을 24일 앞둔 5월21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소집됐다. 대표팀 훈련장인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 선수들이 차례로 입소하던 과거 소집일과...

지금은 손흥민 시대…‘몸값’ 1000억 넘어서

3월11일 본머스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은 물오른 기량을 증명했다.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가던 토트넘은 전반 35분 델레 ...

‘3000억원의 사나이’ 탄생, 축구판이 뒤집혔다

8월4일 세계 축구사의 한 페이지가 새로 열렸다. 이날은 ‘차기 축구 황제’로 불리는 브라질 출신의 스트라이커 네이마르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를 떠나 프랑스 리그1의 ...

상업성이냐, 경기력이냐 딜레마 빠진 축구 축제들

6월과 7월은 축구계의 비수기다. 8월에 시작해 이듬해 5월에 시즌을 끝내는 추춘제(秋春制)의 유럽축구가 휴식에 접어들기 때문이다. 이 시기에도 축구로 떠들썩한 것은 국제축구연맹(...

유럽 축구의 길은 여전히 스페인으로 통한다

2014년 FIFA 브라질월드컵. 당시 스페인은 조별리그에서 네덜란드와 칠레에 일격을 맞으며 탈락했다. 2008년과 2012년 열린 유럽선수권(유로)을 연달아 제패하고, 2010년...

펠레의 브라질 대표팀보다 강하다

‘MSN(메시·수아레즈·네이마르)의 FC 바르셀로나, 역대 최강인가.’ FC 바르셀로나가 지난 6월7일(한국 시각) 유벤투스를 3-1로 꺾으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

메시, 펠레·마라도나 넘어선다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 축구를 비롯한 팀 스포츠에 적용되는 이 절대적인 명제 앞에선 그 어떤 스타도 일부에 불과했다. 팀을 이끄는 감독들은 이 명제를 앞세워 선수들을 구속...

기부 간데없고 얼음물 ‘샤워 쇼’ 만 남나

8월 중순이 지나 더위가 한풀 꺾일 무렵 이 땅에 얼음물 샤워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미국에 건너온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이다. 원래 미국 북부 지역에 찬물에 입수하는 ‘콜드...

스리백·투톱 전술, 다시 그라운드 지배하다

축구 전술은 생명과 같다. 진화를 거듭하며 새로운 개념을 탄생시키고 가치를 잃은 전술은 설 자리를 잃기도 한다. 토털 사커, 리베로 시스템, 프레싱 사커 등이 그런 전술의 진화를 ...

브라질·아르헨티나·독일이 가장 세다

브라질=서호정│축구 칼럼니스트, 심종호│스포츠토토 부장(한국 최초 오즈메이커)디펜딩 챔피언 스페인이 브라질월드컵에서 ‘광탈(광속 탈락)’했다. B조에 속한 스페인은 조별리그 1차전...

브라질팀 가치 7326억원 1위

월드컵은 4년에 한 번 세계 축구의 흐름을 정리하는 기회다. 자연스럽게 어떤 팀이 성장했고 어떤 선수가 가치를 높였는지가 확인된다. 축구의 비즈니스적·산업적 가치의 중요성이 커졌다...

“브라질이 FIFA컵에 키스한다”

월드컵 우승팀은 축구의 신만이 안다는 얘기가 있다. 객관적 전력을 손바닥 뒤집듯 하며 이변이 이어지는 무대가 월드컵이기 때문이다. 유력한 도박사의 예상도 참고 자료에 불과할 뿐이다...

“네이마르 미안해, 이번만은 응원할 수 없어”

“미안해, 네이마르. 그래도 말이지, 이번만큼은 당신을 응원할 수 없어. TV에서 우리 동료가 죽어가는 것을 보는 데 지쳐버렸어.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은 자신들만 생각하지...

‘축구의 제국’ 바르사 왕조 몰락하나

지난 4월9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비센테 칼데론에서 열린 2013~14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FC 바르셀로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고전 끝에 0-1로 졌다. 1차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