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의 마법…‘저녁 있는 삶’이 지닌 무한 경쟁력

[이미리의 요즘 애들 요즘 생각] 때론 텅 빈 페이지가 가장 많은 가능성을 선사한다

이미리 문토 대표

낙태죄, 사실상 ‘위헌’ 결정…66년 만에 ‘폐지 예고’

헌재, 낙태죄 법조항에 ‘헌법불합치’ 판단…2020년까지 법 개정해야

공성윤 기자

일제와 싸우기 앞서 ‘밥과의 전쟁’부터 벌인 임정 요인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8화 -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되짚어 본 임정의 자금줄 ‘독립공채’

이원혁 항일영상역사재단 이사장

[밀레니얼 세대] ‘반반차’는 왜 없나요…이들에게 사랑받는 회사는

밀레니얼 세대 품는 경영 전략…‘새 규칙’을 허하라

김종일 기자

[시론] 생각의 시계추

죽어라 공부해서 서울대학교에 들어갔다. 그러고는 죽어라 놀았다. 그러다 보니 학점은 학사경고 수준에 육박하고 있었다. 이래서는 안 되겠다 싶어서 공부하는 동아리에 들어갔다. 훗날 ...

정두언 前 국회의원

전봇대에도 세금을 매겼던 일제의 악랄한 착취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7화 - 제국주의 ‘별별’ 세금들
일제강점기 농민, 노동자, 상인들의 '항세(抗稅)' 투쟁 끊이지 않아

이원혁 항일영상역사재단 이사장

[경남브리핑] 밀양에 스마트팜 단지 들어선다…총876억 투입

경상남도, ‘수출 맞춤용’ 만가닥 버섯 만든다
경남경찰청, 국내에 마약 유통한 공급책 등 25명 검거

경남 = 정해린 인턴기자

[시론] 세월호 참사 5주기- 안전사회를 위하여

며칠 있으면 ‘세월호 참사’ 다섯 해를 맞는다. 4월16일 참사 당시 이 나라의 대통령인 박근혜는 얼굴 뜯어고치고 머리 다듬느라고 그 귀중한 7시간을 허비했다. 그동안 304명의 ...

김정헌 화가 前서울문화재단 이사장

[시사끝짱] 재보선 이후 황교안의 운명은?

본격 막 오른 재·보궐 선거에 여야 지도부 총력전

조문희 기자

백기완 “제발 잘못된 세상에 빌붙지 말고 바로잡아라!”

[창간 30주년 특별기획 - 대한민국, 길을 묻다 12]
《버선발 이야기》 출간한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김지영 기자

‘나무심기운동’ 했던 백기완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김지영 기자

의사들이 말하는 ‘잠 잘 자는 방법 10가지’

자는 시간부터 확보하고 일하라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인천브리핑] 인천시, 100억 투자 '인천유나이티드FC 축구센터' 건립

센터 2021년 9월 준공 목표…선수단 안정적 훈련·유소년팀 육성 기대
해양경찰청, 경비함정·항공기 총동원 동·서해안 고래포획 집중 단속
일제 강제동원 아픔 간직한 인천 부평 '미쓰비시 줄사택' 활용 토론회

인천 = 이정용 기자

‘20석 같은 2석’ PK에 목숨 거는 이해찬과 황교안

이해찬·황교안, 창원과 통영·고성 문턱 닳도록 드나들어…“PK 민심 얻어야 정국 헤게모니 주도”

구민주 기자

일제 강점기에도 조선과 일본의 천민들은 뭉쳤다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6화 - 백정의 역습
양국서 각각 “천민 신분 철폐” 외친 조선의 ‘형평사’와 일본의 ‘수평사’

이원혁 항일영상역사재단 이사장

유튜버들이여, 노조에 가입하라…독일, 유튜버 연합 생겨

프리랜서 노동조합 역사 깊은 독일서 일고 있는 움직임
프리랜서 노동자들의 권리 위협하는 플랫폼 경제에 대한 대처 필요성 커져

강성운 독일 통신원

문 대통령의 만기친람, ‘新남방외교’ 위해서라고?

인도네시아 한인 기업인 신병 확보 이례적 지시…인니 현지 정치 쟁점화에 말릴 수도

송창섭 기자

[르포] “무슬림이 테러리스트? 이단 없는 종교는 없다”

경남 김해에 위치한 우즈벡 이슬람인들의 거주지 현지 르포
이슬람 공동체 이맘(지도자) 압두갑바르 “무슬림에 대한 편견 지우는데 노력할 것”

경남 김해 = 박성의 기자

알카에다는 왜 한국을 노렸나…유엔 보고서 추적 취재

‘한국의 일부 우즈벡 노동자들, 급진화’ 유엔 보고서 발표
외국인 많고 테러 경계 느슨…종교 자유 보장도 배경

조해수·박성의 기자

여성의 생존 투쟁과 존엄 투쟁은 분리될 수 없어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다시 ‘빵’과 ‘장미’를 생각한다

노혜경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