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간 100권, 1850만 부 판매 일군 ‘트라이앵글’

새는 두 개의 날개로 날지만, 시리즈 만화책의 성공을 위해서는 세 가지를 정립해야 한다. 기획, 글, 그림이 이 세 가지 요소다. 2004년 첫 출간된 《코믹 메이플스토리》가 2월...

넥슨 M&A 향방 따라 국내 게임업계 판도 바뀐다

국내 게임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최근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이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등장하면서다. 인수가는 최대 13조원까지 거론되고 있다. 국내 기업 M&A 사상 ...

신규 ‘캐시카우’ 절실한 게임업계 공룡 넥슨

김정주 NXC 대표가 보유 지분 매각을 사실상 인정하면서 넥슨 매각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인수·합병(M&A) 시장의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 넥슨의 지배구조는 지주회사인 NXC가 일...

넥슨 김정주, 그가 말한 ‘좋은 사람’은 어디로 갔나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는 국내 게임업계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그가 1994년에 만든 넥슨은 수많은 게임을 통해 신화적인 역사를 만들어 나갔고,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

넥슨은 다양성, 넷마블은 현지형, 엔씨는 IP 확장

국내 게임업계를 삼분하고 있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넥슨·넷마블게임즈·엔씨소프트가 있다. 이들 세 기업은 게임업계 ‘빅3’로 불리며, 게임업계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빅...

“이제 더 이상 ‘빅3’는 없다”중견 게임사들의 도전

최근 중견 게임사들이 게임 시장에 조용한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과거 인기를 끌었던 모바일게임 후속작 및 참신한 신작들로 유저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특히 올해는 대형 게임사들이 ...

“넥슨 사원증 꺼내기가 부담스럽다”

넥슨 사원 김소영(27·가명)씨는 얼마 전부터 퇴근하면서 목에 걸던 넥슨 사원증을 가방에 집어넣기 시작했다. 김씨는 “한때 사원증을 자랑스럽게 매고 다녔던 적도 있었다”며 “최근 ...

“홀로그램 뮤지컬로 다시 보는 인기 만화”

소극장 한편에서 어린이가 칼을 휘두르자 동작은 곧바로 홀로그램 영상으로 실현됐다. 영상 속에선 칼끝이 부딪칠 때마다 불꽃이 튀었다.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 기술이 보...

'진경준 게이트'는 왜 '우병우 의혹'이 됐나

시작은 2016년 3월이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3월25일 고위 공직자 2328명의 2015년 재산 현황을 공개했다. 여기에서 진경준 법무부 출입국 외국인정책본부장은 단연 두드러졌...

넥슨, 게임음악 전문 브랜드 ‘네코드’ 론칭

넥슨은 19일 자사 게임음악 전문 브랜드(레이블) ‘네코드(NECORD)’를 본격 론칭하고, 게임음악의 전문성 강화와 저변 확대를 꾀한다고 밝혔다.네코드는 넥슨(NEXON)과 음반...

다음tv팟, 온라인 개인 방송 진행자 합류

다음 tv팟에서 인기 개인 방송 진행자들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카카오는 5일 온라인 개인 방송 진행자를 지원하는 오스카엔터테인먼트에 약 20억원가량 지분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넥슨 vs 소니 vs 엔씨, ‘게임 삼국지’ 펼친다

오는 12일 열리는 ‘지스타(G-STAR) 2015’의 새로운 볼거리는 모바일 게임과 가상현실(VR) 게임이 될 전망이다.국내 대표 게임 업체 넥슨은 모바일 게임을, 소니는 가상현...

장 보러 갔다가 책 고르는 재미도 쏠쏠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를 꾸려가는 이재준 경기도의원이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 ‘동네서점을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올렸다. 지역 주민들에게 동네서점과 중고책방을 활성...

벤처 거부들이 부자 지도 바꿨다

30~40대의 젊은 나이에 스스로의 힘만으로 수천억 원을 모은 거부가 될 수 있을까. 적어도 IT(정보기술) 벤처업계에선 드물지 않은 일이다. 우리나라 경제계를 좌지우지하는 대다수...

초등생 성적 향상, <보물섬>에 답이 있다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 아동 코너 앞을 지나다가 좀 색다른 풍경을 만났다. ‘아동 만화’ 평대와 ‘학습 만화’ 평대가 통로 쪽에 나란히 설치되어 있었다. 유아 코너의 인기 분야인 그...

[창간23주년 차세대 리더 조사 / 게임] 엔씨소프트 품어 안은 김정주, ‘영향력’도 함께 품었다

2012년 6월8일 게임업계를 뒤흔드는 사건이 일어났다. 엔씨소프트는 김택진 대표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 14.7%를 넥슨에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인수 대금만 8천45억원에 달했다....

블레이드앤소울, 새 유저 창출했다

전문가들이 틀렸다. ‘블레이드앤소울’ 상용 출시에 앞서 전문가들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 ‘아이온’을 비롯해 서비스되고 있는 기존 MMORPG(다중 접속 역할 수행 게임)에서 유...

‘게임계 절대 군주’ 김택진 아성 더 견고해졌다

최근 게임의 사회적 부작용, 대형 업체와 중소업체 간 양극화 문제 등 게임업계를 둘러싼 잡음이 이어지고 있다. 그럼에도 주요 업체들의 성장세는 눈부시다. 그 선두에는 온라인 게임 ...

새 금맥 캔 ‘맨손 부자’들 대약진 눈부셨다

스스로의 힘으로 부를 일군 신흥 부호들이 속속 대한민국 갑부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재벌 자산 조사 전문 기관인 재벌닷컴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4백대 갑부’ ...

김사장 대 김사장 ‘게임 전쟁’

김택진과 김정주. 온라인 게임 마니아가 아니더라도 한 번쯤 들어보았을 이름이다. 국내 간판 게임업체인 엔씨소프트와 넥슨의 ‘성공 신화’를 일군 주인공들이기 때문이다. 두 회사가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