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금 보전하겠다는 보수적 스탠스 필요한 시점”

모두가 장밋빛 전망을 쏟아낼 때 거품 붕괴를 경고하며 ‘No’를 외쳤던 사람. 여의도 증권가의 대표적 신중론자로 ‘한국의 닥터 둠(비관론자)’으로 불리는 이코노미스트. 작년 증시 ...

미·중 무역분쟁, 세상을 바꿨다…재테크도 바꿔야 ‘산다’

세계 1·2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글로벌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한국은 직격탄을 맞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가 조작, 국내는 ‘솜방망이’ 해외는 ‘쇠몽둥이’

자본시장에서 주가 조작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뭘까. 이유는 간단하다. '남는 장사'이기 때문이다. 일단 처벌이 '솜방망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부당이득에 대한 추징도 제대로 이뤄...

“위기 대비하자”…고개 드는 안전자산 투자

금과 배당주, 엔화 등 안전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미국 기업의 실적 우려,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현실화, 중...

코스피 약세인 지금이 배당주 투자 적기

올해도 연말이 다가오면서 배당주가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12월 결산법인이 대다수인 국내 증시에서 12월은 곧 한해 실적을 마무리하고 이익을 주주들에게 나눠주는 계절이기 때...

[2016년 과제와 전망] 증시 기상도 ‘흐림’…‘박스피’ 이어질 것

2016년에도 증시는 안개속 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수년간 이어졌던 박스권 탈출 기대감도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코스피가 지난 2011년 5월 사상 최고치인 2228포인트...

[마감시황] 배당락 우려에도 코스피, 코스닥 동반 상승 마감

29일 코스피는 상승 마감했다. 배당락일을 맞아 장 개시 직후 하락세를 보였으나 이내 반전 상승했다. 배당락은 배당 기준일이 지나 배당금을 받을 권리가 없어지는 것을 뜻한다. 배당...

배당락일, 코스피 ‘움찔’ 코스닥 ‘훨훨’

29일 배당락일을 맞아 코스피와 코스닥이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코스닥은 연초 기대에 훨훨 날았지만 코스피는 기관의 차익실현 물량이 출회되며 보합권에 머물렀다.중소형주 위주의 코스...

[2016 투자자 가이드] 절세상품·배당주 노려라

자산운용에 고려할 변수가 다양해졌다. 미국이 금리를 인상했고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석유 감산에 실패했다. 금리 인상으로 오른 달러 가치는 원유 가치 하락으로 탄력을 더했고 신...

[2016 투자자 가이드] 증시, 1860~2218 포인트…'박스피' 이어질 듯

내년 증시의 화두는 수년간 이어진 ‘박스권’ 탈출 여부다. 코스피는 지난 2011년 5월 사상 최고치인 2228선 돌파 이후 여전히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다. 올해 다시 박스권으로...

우선주 강세 지속, 한달간 5.42%↑

국내 증시의 우선주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상반기를 이끌던 주요 테마가 무너지면서 우선주 강세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14일 한국거래소의 코스피우선주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

"비이성적 심리가 단기 주가 판단에 중요"

"주식시장을 보는 여러가지 툴이 있지만 단기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투자자의 기대심리입니다."2002년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대니얼 카너만은 심리학 전문가로 유명하다. 그...

헬스케어·중소형주 펀드 성적 여전히 양호

지난 8월 중국의 위기 가능성이 불거지면서 대부분 펀드가 올해 수익을 반납했다. 특히 해외주식형이나 인덱스형, 대안투자 펀드의 손실이 컸다. 그렇지만 국내 헬스케어펀드나 중소형주펀...

돈 생길 때 틈틈이 달러를 사보세요

미국 달러화 가치가 12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달러 인덱스 또한 연일 최고치를 경신 중이다. 올 들어서만 10% 가까이 올랐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발품 팔면 연 4~5% 수익 거뜬한 상품 많다

#1. 직장인 김태황씨(43)는 최근 만기가 돌아온 예금 1500만원을 재예치하는 걸 포기했다. 금리가 연 1.9%밖에 되지 않아서다. 세금(15.4%)을 떼고 나면 1년 후 손에...

수익률 좋은 틈새 상품, 싸구려 주식 담은 바구니가 ‘풍성’

요즘 재테크 시장이 난국이다. 주가지수는 수년째 박스권에서 맴돌고 부동산도 잠잠하다. 1년짜리 예금 금리는 마지노선으로 여겨졌던 연 2.0%마저 깨졌다. 이자소득세(15.4%)에다...

미국·중국 펀드에 돈 넣어볼까

2015년 청양의 해에도 재테크 시장 전망은 밝지 않다. 초저금리가 계속되면서 예·적금 금리는 여전히 쥐꼬리 수준이다. 1000만원을 1년짜리 예금에 가입한 후 만기 때 찾으면 세...

배당주·헬스케어·중소형주 펀드 빛났다

‘미국은 조이고, 일본은 풀고….’글로벌 자산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이해관계에 따라 각국이 제각기 다른 해법을 내놓고 있어서다. 미국 중앙은행은 지난 10월 말 양적완화(자산 매...

소액 투자자 위한 새 시장 열린다

경기도 판교의 벤처기업에서 일하는 최 아무개씨(41)는 상장지수펀드(ETF) 투자자다. 주가가 오를 것 같으면 지수 상승률의 두 배 수익을 낼 수 있는 레버리지 ETF를 샀다가 ‘...

배당주 펀드는 긴 호흡으로 바라봐야

기업 순이익을 배당으로 돌리도록 하겠다는 소식이 들리자 배당률이 보통주보다 높은 우선주는 전문가들의 우려에도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배당주 펀드에는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