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을 잔혹하게 죽인 아내들

흔히 부부 사이를 ‘천생연분’이라고 일컫는다. 세상의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짝을 이룬 것은 하늘이 맺어준 인연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부부가 모두 행복하고 백년해로하는 것은 아니다....

대통령이 ‘한센병’?…김현아 의원 발언 일파만파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대 반발을 사고 있다. 김 원내대변인은 5월16일 YTN ‘노종면의 더 뉴스’에 출연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고통...

“이 시대가, 우리 사회가 괴물을 낳기 시작했다”

“‘한국 이상 범죄 유형과 특성’이라는 연구결과를 보면 사소한 일에도 과도하게 반응하는 범죄 유형이 분류돼 있다. 거길 보면 짧은 시간이지만 분명히 범행 계획이 수립된 경우가 있다...

관성적인 스릴러 영화 화법 거부한 《암수살인》

충무로에서 가장 사랑받는 직업군 중 하나는 단연 형사다. 그러나 장르적 재미를 위한 형사나 가장으로서의 형사, 합법적으로 폭력을 행사할 수 있는 존재로서의 형사가 아닌 ‘직업인’으...

지금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배우, 장기용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가 호평 속에 수목극 1위로 종영했다. 로맨스와 스릴러를 넘나드는 ‘로맨스릴러’ 장르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다. 탄탄한 대본과 감각적인 연출 ...

[시사 TOON]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 매한가지 국민의당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라는 옛말이 있습니다. 동지 후 105일째 되는 날인 한식은 청명(4월 5~6일) 바로 전날로 별 차이가 없을 때 쓰는 표현입니다. 국민의당이 최근 ...

‘피해자’ ‘범죄자’ 불법체류자의 두 얼굴

한국 사회는 ‘다문화 사회’다.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이 전체 인구의 4%에 해당하는 200만 명을 넘어섰다. 해외 문물이 쉴 새 없이 들어오고, 외국인들의 발걸음도 끊이지 않는다...

열일곱 살 소녀는 왜 악마가 됐나

전 국민을 충격에 빠트린 ‘인천 초등학생 살해 사건’의 전모가 드러났다. 고교 자퇴생 김아무개양(17)의 치밀하고 주도면밀한 계획하에 이뤄진 범행이었다. 김양은 완전범죄를 노리고 ...

“오늘날의 범죄는 우리 사회를 향한 보복극이다”

이제 더 이상 대한민국은 안전지대가 아니다. 특히 서울의 거리는 안전 사각지대라 해도 할 말이 없겠다. 얼마 전 잠실에서 길을 걷던 20대 여성 2명이 남성에게 돌로 내리찍히는 ‘...

<2016 차세대 리더 100> 이철희 하정우 이미경

미래의 한국 이끌 ‘차세대 리더’​ ​문화·정치·​경제 20~31위(完) 정치 20위 ​| ​​​​김세연(45) ​| ​​​​새누리당 국회의원 부산 금정구에서 5선 국회의원을 지낸...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그리고 박근형

지난 7월 제20회 부천판타스틱국제영화제(부천영화제) 폐막식에서 배우 박근형의 이름이 불렸다. 그는 한국 판타지영화를 시상하는 ‘코리아 판타스틱’ 부문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

《뷰티풀 마인드》, 지상파라서 뷰티풀하지 못했다

월화드라마인 KBS 《뷰티풀 마인드》와 SBS 《닥터스》는 올여름 기대작이자 라이벌로 꼽혔다. 《뷰티풀 마인드》는 이제는 전설이 된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박유천·유아인·송중기 ...

가정불화, 남매의 아버지 살해로 이어졌다

어버이날에 일어난 패륜 살인으로 세상이 떠들썩하다. 지난 5월8일 광주광역시에서 일어난 40대 남매의 70대 아버지 살인은 일반인의 상상을 초월한다. 아버지를 살해한 남매는 오히려...

“마음을 건강하게 만드는 것은 머리가 아니라 몸이다”

“‘의지가 약해서 살을 못 뺀다. 담배를 못 끊는 것은 의지력이 약해서다. 그깟 마음의 병쯤은 의지력만 있으면 얼마든지 날려버릴 수 있다.’ 이런 말들이 진실일까? 그렇지 않다. ...

내가 바로 연쇄살인범이다

A씨(50대)는 2011년 유흥주점 여종업원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야산으로 옮겨 암매장해 은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아 복역 중이었다. 그런데 조용하게 복역을 하던 그...

[범인과의 대화] 약초꾼의 아들 그는 사이코패스인가

*시사저널은 절찬리에 연재 중이던 배상훈 교수의 마지막 화(제16화)를 1360호에 게재한 바 있습니다. 그러자 연재 재개를 요청하는 독자들의 목소리가 쇄도했습니다. 이에 136...

[범인과의 대화] 내장기관 사라진 몸통 속에 피 묻은 장갑 두 켤레가

2014년 12월4일 오후 1시30분쯤 수원 팔달산 등산로 초입에서 검은 비닐봉지에 든 시체의 일부가 발견됐다. 흉곽, 즉 갈비뼈가 있는 몸통 부위였는데 몸통 안쪽은 텅 비어 있었...

[범인과의 대화] 고무통 속에서 발견된 시체 두 구

2014년 7월29일 저녁 9시37분, 경기도 포천시 중앙로에 위치한 빌라 2층에서 여덟 살 난 아이의 비명이 울렸다. 출동한 경찰관들이 베란다 창문을 깨고 집 안으로 진입했다. ...

[범인과의 대화] 그는 아내에게서 벗어나고 싶었다

2015년 4월5일 0시5분쯤, 경기도 시흥 옥구지구대에 한 남성의 신고가 들어왔다. 시화호 방조제 주변에서 친구와 게를 잡다가 커다란 고깃덩어리 같은 것이 보여서 신고를 했다는 ...

[범인과의 대화] “작은딸이 날 사랑했다” 사이코패스의 전형

2015년 1월13일 안산시 상록구에서 벌어진 인질극은 오전 9시 반에 시작돼 오후 2시 반에 종료됐다. 그 사이 안타깝게도 두 명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범인 김상훈은 별거 중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