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너 리스크’에 비틀거리는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절주(節酒) 문화의 확산으로 국내 주류시장 전체가 침체돼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맥주 부문은 국내 경쟁사의 공세와 수입 맥주의 ...

유통 중견기업에도 칼 들이댄 국세청

“조금 조용한가 싶으면 또 하나 터지고…. 요즘은 정말 뉴스 보기가 겁난다.” 한 유통 중견기업 간부의 말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유통분야 뉴스에 자주 언급되는 단어가 갑질과 통행...

[재벌家 후계자들-(6) 하이트진로그룹] 편법 통한 富의 대물림 ‘불편한 꼬리표’

국내 최대 주류 기업인 하이트진로그룹이 3세 경영의 닻을 올렸다. 키를 쥔 이는 박문덕 하이트진로그룹 회장(68)의 장남 박태영 하이트진로 부사장(40)이다. 박 회장이 2014년...

공정委의 칼 이번엔 재벌 제대로 겨눌까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대기업 ‘일감 몰아주기’에 대해 전방위적 조사를 벌이고 있다. 최근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앞서 현대그룹 계열사들의 ‘일감 몰아주기’ 혐의를 확인하고 제재...

법원, 하이트진로 증여세 취소...'이중과세'논란 다시 쟁점화

하이트진로 그룹 2세들이 국세청으로부터 부과받은 328억원의 증여세가 관련법령 미비로 취소되면서 증여세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정부는 하이트진로와 비슷한 증여세 취소 사건들이...

틈새법망으로 증여세 피해간 하이트진로 2세들

박문덕 하이트진로그룹 회장의 두 아들이 재산상 이익을 얻고도 허술한 증여세법 때문에 최근 부과된 세금이 취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현재 관련 규정을 보완하기 위해 시행령 개정...

소주·맥주 ‘합병’ 승부수 던지다

박문덕 하이트-진로그룹 회장은 역시 ‘승부사’였다. 박회장은 조선맥주(현 하이트맥주) 창업주인 고 박경복 명예회장의 차남이다. 지난 1991년 유력 후계자였던 장남 박문효씨를 제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