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조성진의 ‘주무기’는 천재성이 아니다

진지함과 겸손, 묵직한 저력 발휘하기 시작한 원동력

오종탁 기자

‘삶을 예술가처럼 산다’는 것, 아무에게나 허락되지 않는 그 희열과 대가

안 디(An die) 조성진, 강수진, 요요마

양영은 KBS 앵커